IT's Fun2014.12.29 10:38

글로벌 시장에서 메세징 서비스의 강자는 페이스북이 운영하고 있는 페이스북 메신저(Facebook Messenger)를 비롯하여 역시 동사의 와츠앱(What's App)입니다. 하지만 아시아 시장에서는 이런 판도가 조금 다른데요, 한국의 카카오톡(Kakao Talk)과 중국의 위챗(WeChat)이 대표적인 특정 국가 기반의 주도권을 잡고 있는 메세징 서비스이고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LINE Corporation)이 운영하는 라인 메신저는 일본을 중심으로 동남아 국가들에서 널리 이용되고 있는 메세징 서비스입니다.


얼마전 한국을 떠들석하게 했던 카카오톡 감청과 비슷하게 동남아시아의 여러 국가에서도 메세징 서비스 모니터링에 대한 이슈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하나 실제하지 않는다고 주장되어지는 중국의 Great Firewall 은 대표적인 예입니다. 카카오톡과 라인은 여전히 중국내에서 원활한 서비스를 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알려져 있고 이는 중국 정부에서 필터링을 넘어 해당 서비스를 차단하고 있다는 것이 시장의 정설입니다.





그런 와중에 종종 쿠데타로 정권이 바뀌고 여전히 왕을 모시고 있는 태국(Thailand)에서 라인(LINE) 메신저를 감청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또 한번 시장을 떠들석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태국의 영자신문인 The Nation 은 2014년 12월 23일자 보도를 통해 태국의 정보통신부 격인 ICT 장관 폰차이(Pornchai Rujiprap)의 말을 인용하여 "태국에서 발송되는 라인 4천만 사용자 메세지는 모니터링 할 수 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 http://www.nationmultimedia.com/politics/LINE-messages-being-monitored-30250439.html)





태국은 왕을 모시고 있는 국가로서 왕조에 대한 모독에 무척 민감합니다. 때문에 인터넷, 소셜 네트워크 상에서 왕조 모독에 대한 메세지를 감청하기 위한 많은 노력들이 있어왔고 라인 메신저에 대한 모니터링도 그런 시스템 구축이 어느정도 진전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라인측에서는 이같은 소식을 정보통신부에 문의하여 그런 사실이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는 의견을 내놓았고 이와 별개로 메세지는 암호화되어 전송되기 때문에 서드파티 장비 등을 통해 이를 감청할 수 없다는 주장을 소식을 전했던 TechCrunch 로 전달했습니다





메세징 서비스는 단순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넘어 인터넷에 연결되어 생활하는 모든 사람들의 중심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전화 대신 메세지를, 일반 SMS/MMS 보다는 더 재미있고 유용한 모바일 메세징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현대의 지구인들입니다. 이에 대한 모니터링과 여론 확인, 정부의 정책 프로파간다로 활용하고 싶은 것은 태국, 중국, 한국 등 많은 나라들이 공식적으로든 비공식적으로든 원하고 있는 내용입니다. 창과 방패의 싸움처럼 각국 정부와 메세징 서비스들의 힘겨루기는 앞으로도 계속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태국판 Great Firewall 에 관한 Practchatai 보도 [바로가기]

태국의 왕조 모독에 관한 위키피디아 글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7.07 08:20

인터넷의 등장으로 정보의 유통속도가 빨라졌고 이를 통해 세상에 알려지지 않고 있던 수많은 정보들이 더 쉽게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벽이 없어진 정보의 유통은 사람들이 세상을 보다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정보의 유통 채널을 독점하던 일부 권력으로부터 사람들이 자유로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물론 가감없이 유통되는 정보의 정확성에 대한 질문이 여전히 있지만 나쁜 영향 보다는 좋은 영향이 더 많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이런 변화가 달갑지 않은 나라들도 생각보다 많습니다. 대표적인 나라가 바로 중국인데요, 중국은 이미 널리 알려진 것처럼 인터넷상에 유통되는 정보를 통제하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사이트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법인 설립(중국인 지분이 51% 이상)을 해야하는 것은 물론이고 해당 사이트에서 사용되는 단어 등에 대하여 검열도 존재합니다. 여기에 더하여 그레이트 파이어월 오브 차이나(Great Firewall of China)라는 국가 단위의 인터넷 통제가 가해지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 이 통제를 중국 정부는 인정하고 있지 않습니다)


greatfire.org 에서 라인 대표 도메인인 line.me 를 확인해 본 결과


그동안 구글 이라던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비스 등처럼 글로벌 기업의 서비스들만 이런 제한적인 인터넷 정책의 피해를 입고 있다는 생각을 해왔습니다만 7월 들어서면서 네이버(NAVER)의 자회사인 라인(LINE)이 서비스중인 동명의 메세징 서비스가 중국에서 접근이 차단되면서 많은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널리 알려진 것처럼 라인은 가입자가 4억명에 육박하는 글로벌 서비스로서 일본을 중심으로 동남아 지역과 스페인어 사용국가들에서 널리 사랑받고 있습니다.


라인은 여세를 몰아 강력한 경쟁자중 하나인 중국 텐센트의 위챗(WeChat)을 따라잡고 중국 시장에서 프리젠스를 가져가기 위하여 많은 준비를 해오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중국 서비스 제한으로 인해 중국 진출 전략에 차질을 겪을 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테크인아시아(Techinasia)에서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라인 뿐만 아니라 카카오톡 역시 중국에서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제공되지 않고 있으며 야후의 플리커(Flickr), 마이크로소프트의 원드라이브(OneDrive) 역시 비슷한 서비스 제한이 지속되고 있다고 합니다 (관련글 : http://www.techinasia.com/lines-disruption-koreas-kakaotalk-confirms-experiencing-issues-china/)



동시 다발적으로 여러 글로벌 서비스가 차단된 이유는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다만 이들 서비스들이 소통의 채널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고 정보가 보다 쉽게 다른 사람에게 전달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점에서 중국 정부와의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작년 4분기에 라인 메신저가 중국 정부가 가이드하는 금칙어를 적용하여 많은 논란이 되었던 적이 있습니다. 그런 조치에도 불구하고 언제든 서비스가 차단될 수 있다는 불확실성은 글로벌 IT 인터넷 서비스 기업들이 중국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것이 여전히 위험하다는 표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중국은 텐센트를 비롯하여 걸출한 인터넷 서비스 기업들을 많이 배출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을 바라보는 중국 정부의 자세는 그들이 진정 인터넷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하여 많은 궁금증을 갖게 합니다. 라인, 카카오톡, 플리커, 원드라이브, 그리고 아직 알려지지 않은 더 많은 서비스들이 차단되고 있는 중국의 오늘.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