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11.06 09:22

근래 미국의 기업들 중 가장 뜨거운 곳은 어디일까요? 수많은 IT, 하이테크 기업들이 등장했고 사람들의 신망을 얻고 있지만 그동안 전통적인 기업들의 왕좌를 넘보지는 못했었습니다. 그런데 근 2~3년 사이에 이런 경향은 완전히 바뀌었고 실리콘밸리를 비롯하여 미국 곳곳에 자리잡은 IT 기업들이 최고의 기업 자리를 하나 둘 빼앗아 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애플이나 구글, 마이크로소프트는 IT 진영에서도 전통적인(?) 기업에 속하기 때문에 이들을 제외하면 역시 페이스북(Facebook)이 단연 압도적이지 않나 생각을 해봅니다.


어제 발표된 페이스북의 2015년 3분기 실적 발표에서 페이스북은 또 다시 한번 많은 기록들을 경신했습니다. 페이스북은 이번 분기에 45억 달러의 매출(우리돈으로 4조 9천억원, 1달러=1100원 기준)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4억 달러(우리돈으로 1조 5천억원)를 기록했습니다. 매출의 대부분은 이미 널리 알려진 것처럼 광고 매출이고 이번 분기 역시 광고 매출이 보여준 지속적인 성장세가 매출과 영업이익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가상 화폐를 통한 결제 등 다른 부문의 매출이 소폭 줄어든 것도 눈여겨 볼만한 부분입니다.





페이스북의 매출와 이익을 만들어 내는 원동력은 역시 압도적인 사용자수에서 나옵니다. 페이스북은 MAU(Monthly Active User, 월간 활성 사용자수 기준으로 15억명을 기록하며 세계 최대의 인구 대국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 얼마전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던 것처럼 최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나 IT 서비스 기업들이 월간 활성 사용자 수 이외에도 일간 활성 사용자 수(DAU, Daily Active User)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요 페이스북은 여기에서 더 나아가 모바일만 사용하는 월간 활성 사용자수와, 모바일만 사용하는 일간 활성 사용자수를 같이 발표하여 자신들의 매출, 영업이익의원동력이 모바일에 있고 이 부문의 성장이 여전히 탄탄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의 일간 활성 사용자수는 지난 분기의 9억 6천만명을 넘어서 10억명을 마침내 돌파했습니다. 전 지역에서 고르게 성장을 하고 있어 전세계가 페이스북 플랫폼으로 하나가 된 인류 대화합의 느낌까지 날 정도입니다. 일간 활성 사용자수와 월간 활성 사용자수 비중은 2013년 3분기 기준 61% 수준에서 이번 분기에는 65% 를 기록하며 완만하지만 지속적으로 페이스북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늘고 있다는 것을 데이터로 입증했습니다. 모바일로만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월간 활성 사용자수는 지난분기 6억 5천만명에서 7억 2천만명으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페이스북은 최근 "2G 화요일" 이라는 제도를 전사적으로 시행한다는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2G 화요일" 은 자사의 서비스 기획자나 개발자들이 모든 엔드유저들이 훌륭한 네트워크 환경에서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제도라고 합니다. 서비스가 어떤 환경에서도 원활하게 동작하여 사용자들이 페이스북을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하고 보다 나은 서비스 경험을 갖게 하도록 위함이라고 하니 앞으로도 더 많은 사용자들이 페이스북으로 모여들 수 있는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근래 많은 서비스들이 사용자수 증가의 정체를 맞이하며 매출과 영업이익까지 영향을 받는 모습을 많이 보고 있습니다. 트위터의 위기론은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고 에버노트와 같은 훌륭한 서비스도 결국은 숫자와 관련하여 고민이 깊어지는 모습입니다. 그런 와중에 여전히 강한 성장을 하고 있는 페이스북과 그들이 물밑에서 진행중인 많은 과제들은 그들이 어떻게 지속적으로 성장을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성장을 기대하게 하는지에 대한 해답을 주는 듯 합니다.


페이스북 2015년 3분기 실적발표 자료 및 컨퍼런스 콜 다시듣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