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546
Total
3,821,072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슬랙(Slack)으로 협업하기 / 05. 슬랙의 메세지 기능을 살펴봅시다! 본문

IT's Fun/Slack

슬랙(Slack)으로 협업하기 / 05. 슬랙의 메세지 기능을 살펴봅시다!

노피디 2016.10.24 09:18

협업을 하는 데 핵심은 공유입니다. 공유는 구성원이 추구하는 주제에 대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정보를 나누고 눈높이를 맞추어 나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실 세계에서 우리는 팀 회의를 하거나 월별 실적 데이터 현황을 살펴보는 방법으로 정보를 공유하기도 하지만 커피 한잔 혹은 담배를 함께 피우며 자유로이 대화를 나누기도 합니다. 슬랙에서도 다양한 정보 공유의 방법을 제공합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이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당연히 메시징(Messaging)입니다. 슬랙은 메신저나 이메일의 장단점을 파악하여 메시징 서비스를 구현하여 서비스 진입 절차를 가능한 낮게 만드는 데 많은 공을 들였습니다. 

 

메시징은 가볍고 빠르면서 근래의 사람들이 가장 익숙하고 편안하게 생각하는 의사소통 방법입니다. 개인용 메시징 서비스에서 그룹 채팅방을 만들어 쓰던 경험이 슬랙에 그대로 녹아들어 있습니다. 슬랙의 메시지 기능을 공개 메시지, 개인 메시지로 살펴보겠습니다.

 

1) 공개 메시지

 

메시징은 기본적으로 팀 구성원들 모두와 함께하는 공개 메시지를 이용합니다. 공개 메시지를 통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는 특정한 채널(Channel)에서 화면 하단에 위치한 입력창에 대화할 내용을 입력하면 됩니다. 여기서 채널이란 일종의 대화방으로, 처음 팀이 만들어지면 기본 채널로 제너럴(General)과 랜덤(Random)이 준비됩니다. 채널이 무엇이고 어떻게 활용하면 좋은지는 조금 더 자세히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은 채널이라는 개념이 대화방과 비슷한 개념이고, 채널이 바뀔 때마다 대화의 타임라인이 변경된다는 정도만 기억해두도록 합시다. 현재 내가 보고 있는 채널을 확인하려면 슬랙 클라이언트 왼쪽에 굵은 글씨로 표시되어 있는 채널명을 확인하거나, 메인 화면(채팅 타임라인)상단에 노출된 "#채널명"을 확인하면 됩니다. 

 

공개 메세지는 말 그대로 공개 메세지!


 

공개 메시지는 말 그대로 같은 채널에 있는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메시지입니다. 공개 메시지를 보낼 때 특정한 사람을 언급하려면 대화 내용에 "@상대방닉네임"을 입력하면 됩니다. 이렇게 언급된 사람들은 채널명 오른쪽에 빨간색 원으로 언급된 횟수가 노출됩니다. 이 기능은 꼭 읽어야 할 메시지를 놓치지 않도록 표시해둘 수 있어 유용합니다. 

 

닉네임이 언급되면...!?


 

2) 개인 메시지

 

메시지 서비스를 이용할 때, 공개 메시지만 사용하는 것은 아닙니다. 가끔은 특정한 사람과만 이야기하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둘만의 채널을 만들어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개인 메시지(Private Message)를 이용하면 편리합니다. 슬랙 클라이언트의 왼쪽 영역 상단에 채널명이 보이고 그 아래에는 현재 팀에 소속된 사람들의 목록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개인에게 메시지를 주고받아야 한다면 대화하려는 상대방을 선택하면 됩니다. 상대방과의 대화 역시 별도의 타임라인으로 관리되고, 대화 내용은 당사자끼리만 볼 수 있습니다. 셋 이상 비밀 대화를 해야 한다면 별도의 채널을 만드는 것이 좋습니다. 대신 채널을 이용할 수 있는 사람을 제한하여 꼭 필요한 사람끼리만 정보를 주고받도록 해야 합니다. 채널을 만들고 채널에 대한 사용자를 관리하는 것은 7화에서 자세히 살펴볼 예정입니다.

 

다음 화에는 메시지를 풍부하게 만드는 기능으로 리액션(Reaction), 스니펫(Snippet), 마크다운(Markdown)을 살펴보겠습니다.


"슬랙으로 협업하기" 시리즈는 한빛출판 네트워크 공식 웹사이트에서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글들을 한빛출판 네트워크에서 살펴보세요!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