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70 년대를 거치면서 전세계는 급격한 산업화를 겪었습니다. 사회가 빠른 속도로 변화하면서 성장과 효율 중심으로 사회 간접 자본이 개발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 때 만들어진 인프라(Infrastructure)는 여전히 각 국가에서 경제의 핵심 중추로 사용되고 있지만 일부는 난개발과 변화된 사람들의 생활 패턴 등에 따라 더이상 필요하지 않게되어 흉물로 남게 된 경우도 많습니다.

이탈리아(Italia)의 고속도로중 하나인 A3 는 이탈리아 남부지방에 건설중인 300마일 길이의 도로입니다. 1960년대에 착공되었으나 여전히 공사가 진행중이고 투자된 자금등이 제대로 사용되지 못하면서 완공이 요원한 상태라고 합니다. 이런 지지부진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칼라브리아(Calabria) 지방정부에서는 고속도로의 고가 구간을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했고 옥소 아키텍츠(Oxo Architectes)라는 곳에서 수직 주거 공간의 컨셉을 내놓았습니다.

출처 : Oxo Architectes (http://www.oxoarch.com/)

 
언뜻 봐서는 특이한 모양의 집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실은 산을 관통하는 구간의 도로의 교각을 주거 공간으로 만들고 도로 하부를 이용하여 생활 편의시설을 위치시킨 모습이라고 합니다. 해당 지역에는 인근에 화산이 있어 지열 발전으로 자체 전력을 충당하고 빗물을 이용한 생활용수 사용 등의 방법으로 자체적이면서도 친환경적인 에코 시스템(Eco System)으로 구성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출처 : Oxo Architectes (http://www.oxoarch.com/)

 
개인적으로 해당 분야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아 건축, 토목의 관점에서 이 프로젝트의 현실성을 논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오래된 사회적인 시설들과 인프라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좋은 시도가 될 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도시의 중심에서부터 외곽으로 방사형으로 발전하는 곳이 아닌, 하나의 독립된 시스템이 만들어져야만 하는 산간 고속도로에서의 시도. 인간이 만들어 둔 피조물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도전이 아닐까요?

출처 : Oxo Architectes (http://www.oxoarch.com/)


출처 : Oxo Architectes (http://www.oxoarch.com/)


 

출처 : Oxo Architectes (http://www.oxoarch.com/)


출처 : Oxo Architectes (http://www.oxoarch.com/)


이 컨셉이 실제 착공으로 이어져 눈 앞에 나타날 수 있기 까지는 많은 시간과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런 주거 공간에서 사는 것이 인간에게 얼마나 편안함을 줄 수 있을지도 생각해봐야 할 부분일겁니다. 그럼에도 이런 시도들이 필요한 순간들은 앞으로 점점 더 많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러분이라면 저 곳에서 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한 번 도전해 보시렵니까?

옥소 아키텍츠 공식 웹 사이트에서 더 많은 친환경 주거공간 컨셉을 살펴보세요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어제 유럽증시가 폭격을 맞았습니다. 중동 석유 거래의 중심, 두바이의 국영 회사 두바이월드의 채무불이행 선언으로 자금을 대고 있던 금융주들 중심으로 큰 폭으로 주가가 떨어졌습니다. 빌려준 돈을 제대로 받아내지 못한다면 금융위기 만큼은 아니겠지만, 큰 손실이 불가피하기 때문이겠지요.

두바이는 석유가 나지 않는 아랍에미레이트 연합의 한 도시국가 입니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두바이 유가는 이곳에서 많은 석유 중개 거래가 일어나기 때문에 붙은 이름입니다. 석유가 나지 않는 도시국가인데다, 중동의 석유가 고갈되기 시작하면 먹고 살 걱정이 되기 시작한 두바이의 국왕. 국왕의 강력한 의지로 (불도저?) 시작된 것이 바로 두바이의 건설 붐입니다.

세계적인 호텔과 상업 오피스 지구를 만들어서 금융 허브, 경제의 허브 그리고 부수적으로 관광까지 국가의 축으로 삼겠다는 목표로 추진되는 중이었지요. 작년 8월경 두바이로 3주간 업무 출장을 갔을 때가 생각납니다. 온통 사막밖에 없는 (아랍에미레이트 연합 국토의 99%는 사막입니다) 곳에 여기저기 미친듯이 지어지던 건물들과 도로들. 두바이를 가로지르는 셰이크 자예드 고속도로 양쪽으로 늘어선 끝없는 타워 크레인의 행렬. 이곳이 세계인의 눈이 쏠린 두바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 두바이가 지금 큰 위기에 빠졌습니다. 경제가 호황이던 시절, 전세계의 자금을 쓸어담듯 끌어와 시작된 차입 기반의 건설 경기. 돈이 빠지기 시작하면서 당연한 수순으로 위기가 찾아온 것입니다. 사막의 나라에서 모래성을 쌓다가 한순간 무너져 버리는 모습이 아이러니하게 느껴지는군요.

이번 채무 불이행의 시작, 국영 기업의 건설 자회사 나크힐 (NAKHEEL)
지금쯤 저 깃발들은 다 찢겨 나갔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팜 주메이라로 넘어가던 길.
안그래도 을씨년스러웠던 저 길이, 지금은 더 황량해졌을 것 같습니다.
바다위에 지은 또 하나의 유령도시

7성급 호텔이라 자뻑하던 버즈 알 아랍.
아직도 저렇게 불을 켜고 있을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