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은 참 현대적인 도시입니다. 중국에서 넘어온 문화와 느낌에 전세계에서 조금씩 가져온 듯한 감성이 뒤섞인 곳. 생활 뿐만 아니라 건물의 모습들에서도 이런 것들이 참 많이 느껴집니다. 건축을 전공하는 후배 하나가 싱가폴에 갔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 친구가 하던말중 이런 말이 있습니다. " 형, 여기는 참 어수룩 한것 같으면서도 매력적인 건물들이 많은 것 같아요 "

아주 세련된 동네는 분명 아닙니다. 건축의 기억('ㄱ')도 모르는 NoPD 가 보기에도 그닥 세련되었다거나 건축물이 대단히 훌륭하다고 느껴지지는 않으니까요. (물론 난개발의 표상, 대한민국 코리아 보다는 훨씬 나은거 같습니다만 ;;;) 그럼에도 독특한 건물들과 시대를 초월한 하이브리드, 퓨전이 느껴지는 건물이 참 많은 곳이지요.

너무 유명해서 말을 꺼내기도 민망한 곳, 에스플러네이드. 공연장으로 사용된다고 하나 막상 그 안에 들어가본 한국 사람은 찾아보기 힘든 명소, 에스플러네이드. 그 야경을 보기 위해 싱가폴 강을 따라 한참을 바다쪽으로 걸어 나갔습니다.

KONICA MINOLTA | 2009:10:25 21:06:50

멀리서 바라본 에스플러네이드는 인공 요새와 같은 느낌입니다. 건물 전체를 뒤덮고 있는 조명이 주변의 다양한 조명에 묻혀 눈에 딱히 띄지는 않지만, 전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참 독특한 디자인입니다. 에스플러네이드의 디자인은 과일의 왕이라 (...왜 그렇게 불리우는지 아직까지 잘 이해를 못하겠지만...) 불리우는 " 두리안 " 의 모습을 따온 것이라고 합니다. 네이버에서 검색해 보시면 적나라하지만 유혹적인 문구가 두리안에 대한 묘한 인상을 갖게 하는군요.


우훗. 천국의 맛과 지옥의 냄새를 모두 가지고 있는 과일. 사실 표현으로 딱~ 와닿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하도 이런 말을 궁금해 했던 같이 출장간 과장님께 두리안 생과일 쥬스를 사드려 본적이 있습니다. 결과는? 정확히 두모금 먹고 버리셨습니다 ;;; 그만큼 쉽지 않은 과일이라는 말이겠지요? 허나, 익숙해지면 그 마력에서 빠져나올 수 없다고 합니다.

에스플러네이드 감상하시면서... 두리안을 드셔보시고 싶으신 분들은 오픈마켓에 수입해서 파는 분들이 꽤나 많으니 (인근 마트에 가셔도... 냉동 코너에서 찾으실 수 있습니다 ㅋ 냄새 한번 일단 맡으시는거 강추...) 한번 드셔보시길!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혹자는 루째른이라 부르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은 루체른이라 부르기도 한다. 어떻게 불리운들 뭐가 중요하겠는가? 스위스의 작지만 단아한 루째른을 한번 방문해 본 사람이라면 그 풍경과 고즈넉함에 푹 빠져서 돌아오니 말이다.

쮜리히 역에서 아침 식사를 하는 사람들이 들르는 가판대에서 빵과 음료수를 샀다. 날씨때문에 몸이 더 허기져하고 힘들어 하는 것 같아서 뭔가 영양 보충이 필요했기 때문. 여전히 빗방울이 곳곳에 묻어있는 창문을 바라보며 신혼여행이라기 보다 Just 배낭여행스럽게 진행되고 있는 여행이 여전히 ing 임을 한참 즐기고 있었다.



KONICA MINOLTA | 2006:03:24 15:02:42

그리 오래 달리지 않아 루째른 역에 우리는 도착할 수 있었다. 빗방울이 간간히 떨어지는 이른 시간이라 거리는 한적하다. 안그래도 조그만 도시인 루째른에 이 시간, 이 시기에 나타난 관광객은 그리 흔하지 않은 모습으로 비추어지지 않았을까 싶다. 한두명의 손님만 태우고 어디론가 달려가는 전차들은 사람들이 깨어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몇 안되는 징표였다.

KONICA MINOLTA | 2006:03:24 16:38:54

무작정 역을 나온 우리는 큰 호수를 끼고 여행 책자에 나온 " 빈사의 사자상 " 을 찾아 정신없이 걷기 시작했다. 날씨가 좋은 여름날이면 한가로이 사람들이 풀밭에 앉아 책을 보며 음료수 한잔을 하면 딱 좋을 분위기였지만 이런 날씨에는 왠지 을씨년스럽기 까지한 호수변 산책로. 그 길을 따라 15분쯤 걸어서 도착한 곳이 바로 " 빈사의 사자상 ". 프랑스 혁명 당시 루이 16세를 위해 죽어간 용병들을 기리기 위한 암벽 조각 작품이라고 한다. 창에 꽂혀 죽어가는 쓸쓸한 사자의 모습이 인상적인 이 곳. 한 무리의 단체 관광객들이 시끄럽게 그 앞을 서성이다 사라져갔다.

KONICA MINOLTA | 2006:03:24 17:15:12

빈사의 사자상을 내려와 마을 오르막길을 조금 올라가니 " 무제크 성벽 " 이 우리를 맞이해 주었다. 남아있는 성벽을 그대로 두고 사람들이 모여사는 모습과 그 아래를 지나다니는 현대적인 느낌의 자동차들이 이색적이다. 인터넷에서 무제크 성벽을 검색해 보면 참 아름다운 사진도 많이 있던데, 여기까지 가서 뭘 한건지 지나고 나니 참 아쉬운 느낌이다. 스위스-파리 여행기 시작부터 지겹도록 이야기하지만, 결국은 날씨가 문제였던 것이다. -_-+

KONICA MINOLTA | 2006:03:24 18:37:04
KONICA MINOLTA | 2006:03:24 18:39:15

추운 날씨를 견디기 힘들어 서둘러 성벽을 내려오는 길에서 발견한 이름모를 성당. 유럽은 크건 작건 어느 도시에나 성당이 많아서 참 좋다. 맘 편하게 들어가서 경건한 마음으로 사색에 잠기게 하는 성당들. 이곳 역시 많은 여행객들이 지나며 들러서 5분이건 10분이건 마음속으로 기도를 하고 가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자고로 종교란, 마음의 안식처가 되야 하는 곳이지 일상에 부담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NoPD의 지론과 맞는 느낌이랄까.

KONICA MINOLTA | 2006:03:24 18:52:52
KONICA MINOLTA | 2006:03:24 18:56:03
KONICA MINOLTA | 2006:03:24 19:06:53

마지막으로 루째른에서 꼭 보고 지나가야 하는 곳. 바로 카펠교다. 독일어로는 카펠이지만 영어로 읽으면 채플교라고 한다. 세계에서(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축 다리이며 지붕까지 있는 목조 다리는 찾아보기 정말 힘든 양식이라고 한다. 루째른의 고즈넉한 분위기와 너무 잘 어울리는 유적이랄까. 한가로이 다리 밑을 왔다 갔다하며 여유를 즐기는 백조(거위??)의 모습이 참 좋아보인다.

KONICA MINOLTA | 2006:03:24 20:01:13

인터라켄으로 넘어가는 길에 잠시 들른 루째른. 정말 여름날 좋은 날씨에 휴양삼아 오기에도 참 좋아보이는 이 도시. 아쉬움 때문에 참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만 같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