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3.01.06 08:39
워낙 변화가 많은 IT, 인터넷 업계라서 왠만한 가십거리들은 요즘 뉴스가 되기 힘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요 몇일사이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사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많은 생각과 버즈를 낳고 있어 내용을 한번 살펴볼까 합니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폰8과 윈도8, 그리고 윈도서버2012와 같은 자사의 핵심 플랫폼의 메이저 버전을 발표하며 시장 탈환과 유지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실제로 윈도서버2012의 경우 클라우드OS를 표방하고 나서면서 서버 가상화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VMware 를 강하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윈도8은 아직까지 성공, 실패를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태블릿에서부터 노트북, 데스크탑에 이르기까지 사용자들의 개인 기기 전체를 아우르를 운영체제로 포지셔닝 하기 위해 노력중이고 심지어는 ARM 기반의 CPU 를 지원하면서 전방위로 전투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http://mashable.com

 
그렇다면 윈도폰8은 어떨까요? 윈도폰7로 기존 플랫폼을 버린이래 윈도폰7.5, 윈도폰7.8 등으로 시장을 두드렸지만 신통한 결과는 없었습니다. 절치부심끝에 윈도폰7.x 계열과도 다시 연을 끊고 만든 윈도폰8으로 전열을 재정비 하고 있는 중이고 일단 커뮤니티나 매니아 쪽에서는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최근에 발표되는 시장 리포트를 보면 일단 시장 안착이 무리 없이 진행되는 모습입니다. (참고 URL : http://www.neowin.net/news/windows-phone-sees-increase-in-marketshare)

그래서일까요? 구글의 최근 행보가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구글의 핵심 서비스 중 하나인 구글 맵스(Maps)가 윈도폰의 접속을 막고 있다는 소식이 그 핵심입니다. 윈도폰이 구글 맵스가 제공하는 다양한 기능을 소화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니냐는 논란도 몇 가지 검증으로 이미 문제가 없다고 검증되었습니다. 서드 파티들이 사용하는 구글 맵스 API 를 이용한 윈도폰 앱들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도 이미 알려진 사실입니다.

조금 더 정확히 표현을 하자면 구글은 현재 윈도폰의 표준 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막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구글은 자신들이 참여하고 있는 웹킷(web-kit) 기반의 모바일 브라우저가 아닌 경우에 차단을 하는 정책을 가지고 있는 것 같으며 이게 비단 윈도폰8의 IE 에만 적용되는 것인지, 혹은 다른 제3의 브라우저에도 해당되는지는 확인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아래 동영상을 잠시 보시면 왠지 마이크로소프트에 포커싱 된 것은 아닐까 하는 우려도 낳게 합니다.


동영상은 윈도폰8을 개발하고 있는 비주얼 스튜디오의 모습입니다. 내용은 아주 단순한데요, 웹 리퀘스트를 요청하면서 브라우저마다 가지고 있는 사용자 에이전트(User-agent) 값을 조작해 마치 윈도폰8이 아닌 다른 단말에서 웹 리퀘스트를 요청한 것처럼 조작한 테스트라고 보시면 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사용자 에이전트 값에서 브라우저의 엔진을 표현한 부분을 조작하지 않고 "Windows Phone 8" 이라고 테스트 한 후, "Windows Phne8" 로 변경해서 테스트 했다는 점 일 것 같습니다. 

구글은 늘 브라우저가 제공하는 기능을 중심으로 웹이 구현되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해왔습니다. 사용자 에이전트와 같은 값으로 테스트를 하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 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지금 구글은 스스로 사용자 에이전트로 특정한 운영체제 제조사의 단말을 필터링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브라우저의 코어에 따른 기술적인 이슈 해결을 위한 접근이 아닌 것이지요. 구글은 정말 에빌(Evil)일까요? 아니면 혁신의 프론티어(Frontier)일까요? 마이크로소프트를 경계하는 이유는 도대체 무엇일까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01.23 13:48
Daum 에서 스카이뷰를 오픈하고 나서 많은 관련 글들이 인터넷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고향을 스카이뷰로 보고 캡쳐하는 이벤트부터 재미있는 모양을 찾아내는 사람들까지 각양각색인데요, NoPD는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모교의 하늘 사진을 한번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송파초등학교

NoPD 군이 초등학교를 다니던 시절만 하더라도 송파는 허허벌판에 간혹 논밭도 보이는 아직 개발이 미처 진행되지 않은 황무지였습니다. (돈만 있었다면 이 때 땅을 잔뜩 샀어야 하는데 아쉽습니다) 새로 이주해오는 사람들을 위한 송파초등학교가 생기고 인근 학교를 다니던 학생들이 단체로 전학(?)을 했었는데요, 예전과 변함없는 모습으로 학교는 그자리에 있었습니다.


방산중학교

초등학교도 신생 학교라 별다른 시설이 부실했는데 중학교도 신생학교인 방산중학교로 배정을 받았습니다. 정말 아무것도 없고 -_- 허구헌날 새롭게 들어오는 시설물들 옮기고 설치하느라 학생들은 부역(?)에 종종 동원되곤 했답니다. 1회 졸업생이라는 타이틀 말고는 남은게 없다는 ;;; 방산중학교는 운동장을 방산초등학교와 공유하면서 사용하는 독특한 방식이라지요. 위성사진을 보니 앞에 공터에 방산고등학교도 올라가서 방산 교육 Complex가 된 느낌입니다 ;;


영동고등학교

NoPD가 고등학교를 진학하던 시절 송파, 강동 지역의 거주민이 폭발적으로 늘어있는 상태라 고등학교의 학생 수용능력이 많이 부족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서울 동쪽에 위치한 강동지역에서 수용되지 못한 학생들은 송파로 밀려오기 시작했고, 송파의 학생들은 다시 강남 지역으로 밀려가는 중고딩의 쓰나미 현상이 시작된 것이었지요.

영동고등학교는 초유의 400m 트랙이 나오는 학교로 유명한데요, 나날이 재단이 그리 튼튼하지 않아 늘 학교 부지를 어디다 팔았느니 말았느니 하는 말이 많이 나오는 학교 였는데, 요즘은 어떤가 모르겠습니다. 정문 통과하면서 0교시 벨이 울리면 100m 정도 전력 질주해야 건물 입구까지 다다를 수있었던 악명높은 등교길도 유명하지요.


한양대학교

암울한 중고딩 생활을 마치고 NoPD 군은 남자들이 득실거리는 한양대학교에 운좋게 입학할 수 있었습니다. 술과 동아리 생활로 점철된 공부LESS한 대학생활이었지만 왕십리 구석구석에 피자를 구워가며 밤을 지세웠던 순간들은 다시는 경험하기 힘든 시간들이었다는 (다시 경험하면 안되는?ㅋ) 생각이 드네요.


예전에 처음 구글어스, 구글맵스가 나왔던 때가 생각이 납니다. 사무실에서 삼삼오오 모여서 지구본과 맵을 이리저리 돌려가면서 세상을 구경했었지요. 어느새 다음(Daum)도 필적하는 서비스를 오픈하고 한걸음씩 나아가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nhn이든 Daum이든, 세계적인 기업들의 서비스에 필적하는, 더 나아가 세계의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킬러 웹엡(Web Application)을 많이 내놓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5:04 19:14:11

CO30, 상파울로

3주간의 정신없던 브라질 출장을 마치고 미국행 컨티넨탈 항공에 몸을 실었다. 너무 피곤하고 힘든 3주였기에 비행기에서 뭘 했는지도 모르게 10시간을 금방 보낸 것 같았다. 털털한 컨티넨탈 항공 승무원 아줌마들에게 시달린 기억을 뒤로하고 가방을 찾고 공항을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에서 나의 일정이 담긴 Map

뉴욕 인근에 위치한 공항은 두군데가 있는데, 하나는 워낙 유명한 JFK (John F. Keneddy) 국제공항이고 다른 하나는 Newark 국제공항이다. 규모나 시설면에서 말할 것 도 없이 JFK가 좋다는건 Newark을 가보지 않은 사람도 쉽게 예상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난번 브라질로 가던 길에는 JFK 에서 10시간 경유를 했었는데, 잦은 일정과 항공편 변경을 하다보니 델타 항공 빈자리를 잡을수가 없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Newark 공항으로 갈 수 밖에 없었다. 그나마 컨티넨탈 항공이 Skyteam 이라는 것으로 만족할 수 밖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5:04 19:48:15

Yellow Caps!

짐을 찾고 밖으로 나오는데 어째 분위기가 이상하다. 한인 택시를 예약해서 호텔까지 이동하는게 우리의 일정이었는데 이름을 적어 들고 있는 사람들중 한국인은 전혀 없는 느낌이다. 시작부터 삐그덕 거리는게 브라질의 악몽을 떠오르게 했다. 한참을 기다리다 전화를 해보니 예약 내역이 없다고 한다... 이런 난감한. 미안하단 말 한마디도 듣지 못하고 기분 나쁘게 전화를 끊고, 공항 맞은편 택시 승강장으로 이동했다.

호텔까지 59$ Fixed Price다. 물론 여기에 팁을 얹어줘야 하고 가방 1개당 1불씩 더 받고 톨비까지 승객부담이었기 때문에 때문에 결과적으로 꽤 큰 비용을 지불하게 되었는데, 역시나 출장을 빌미로 나오는 해외 탐방은 왠만한 비용은 회사에 전가(?)할 수 있다는 점에 다시한번 크게 감사해야겠다. Yellow Cap들은 오리지널 미국 사람들 보다는 이민 혹은 일을 목적으로 온 타지 사람들이 많이 운행하는 것 같은데, 그닥 추천해 주고 싶지는 않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