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23일. 대한민국의 역사상 일어난 적이 없고 일어나서도 안되는 일이 생긴 날입니다. 기억하고 싶지 않은 그 날 전직 대통령이었던 노무현 대통령이 운명을 달리 했습니다. 자살이다 타살이다, 검찰의 강압적인 수사 때문이다 아니다 참 말들이 많았습니다. 이야기를 하는 사람의 정치적인 성향에 따라 상황이 여러가지로 해석되었습니다.

그 즈음, 회사에 몸은 나와 있지만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기사와 네티즌들의 글을 읽고 생각하고 또 고민하느라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던 기억이 납니다. 대한민국은 반으로 갈라졌고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험한 이야기들이 입에서 그리고 화면에서 난무했습니다. 누구의 잘못인가. 왜 이런일이 일어났는가. 참 슬픈 시간들 이었습니다.

일년여의 시간이 지난 후 출간된 " 운명이다 " 를 2011년이 되서야 책장에서 꺼내어 읽어 보았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돌베개 출판사의 마케팅 담당자 분을 알게되어 한 권 얻게되어 벼르고 벼르다 지금 막 마지막 책장을 넘겼습니다. 정치적인 노선, 이념에 대한 내 편과 상대편. 그게 중요한게 아니었다는 걸 알려준 한권의 책이었습니다.


한명의 전직 대통령 죽음 앞에 우리는 정확한 진실을 여전히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러는 구속되고 더러는 혐의가 없다고 판정 내려졌지만 7~80년대에 일어난 일들의 정확한 진실이 최근에 들어서야 정확히 해석되고 다시 판단되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진실은 제가 훨씬 더 나이가 들고 늙은 다음 화자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참 슬펐습니다. 책을 한장 한장 넘기면서 정치적 노선, 이념보다 더 중요한 한 사람의 솔직함을 읽으면서 많이 슬펐습니다. 무엇을 위해 우리는 서로를 헐뜯고 깎아내린 것일까요? 책에 담긴 모든 내용이 진실인지 아닌지를 이야기 해 줄 사람은 더 이상 세상에 없습니다. 진실을 이야기 하고 싶어했던 한 사람의 매듭짓지 못한 책의 마지막은 가슴 한켠을 먹먹하게 해 왔습니다.

우리는 참 아까운 사람을 잃었습니다. 아니 대한민국은 참 아까운 사람을 잃었습니다. 이땅에 다시는 이런 슬픈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1년 반여가 지난 지금에야 이렇게 진정으로 슬퍼해 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베스트셀러. 서점에서 가장 잘 팔리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책을 우리는 베스트셀러라고 부릅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정말로 많이 찾고 많이 읽는 책들이 베스트셀러에 반열에 오르지만, 때로는 지엽적인 이유, 출판사의 전략에 의하여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책들도 많이 있습니다.

대중들에게 진정한 사랑을 받으며 베스트셀러에 등극한 책이 아니면 그 약발은 오래가지 못하곤 합니다. 인위적으로 조작하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이지요. 그나마 이러한 행태는 인터넷에 기반을 둔 서점들이 맹활약하면서 많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인터넷 서점은 실시간으로 판매량을 지수화 하여, 고객들이 정말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책을 구분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공하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오늘 인터넷 서점 알라딘의 신간 판매 종합 1위가 달력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서점 사이트에서 판매, 그것도 종합 판매 순위 1위가 달력이라니, 이게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일까 하고 사이트를 방문해 보았습니다.


이 달력은 사회과학 부문 주간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종합 신간에서도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판매 지수가 82,690 으로 엄청난 순위를 보이고 있습니다. 40자평도 쇄도하고 있고, 현재 예약 판매 중임에도 마이리뷰, TTB 리뷰가 등록되는 기이한 현상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도대체 책도 아닌 달력이 어떻게 이런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것일까요?


아... 살짝 눈물이 핑 돌뻔했습니다. 종합 신간, 그것도 예약판매도 1위를 차지한 달력은 故 노무현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달력이었던 것입니다. 현재 초도 물량이 완전히 매진되어 재제작 중이라고 합니다. 최근에 무한도전팀의 새로운 달력이 출시되어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 한편에서는 조용히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달력이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었습니다.

여전히 故 노무현 대통령의 흔적을 지우려는 다양한 일들이 벌어지는 현실에서 참 아이러니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네요. 현실의 흔적을 지울 수 있을지는 몰라도, 사람들의 마음속의 감성은 지울 수 없는 것 같습니다.

+ 달력 주문하러 가기 :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6000368350&start=we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