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3.27 06:55
페이스북이 킥스타터에서 시작된 가상현실(Virtual Reality) 스타트업 오쿨루스(Oculus)를 2.5조에 인수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어제 하루종일 IT 뉴스가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페이스북은 2년전 인스타그램(Instagram)을 1조원에 인수한데이어 얼마전 모바일 메세징 서비스 와츠앱(What's App)에 20조를 베팅한 것에 이어 또 하나의 큰 거래가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특히나 오쿨루스가 페이스북과 또 어떻게 시너지를 낼 것인가의 관점에서 궁금증이 많이 제시되었기에 사람들이 더 뜨거운 반응을 보였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오쿨루스 인수건이 너무 큰 화제가 되면서 주커버그와의 컨퍼런스 콜에서 나온 다른 중요한 소식들이 묻혀지는 것 같습니다. 오쿨루스 인수건에 대해 언급한 컨퍼런스 콜에서 페이스북은 월간 모바일 사용자수가 처음으로 10억명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작년 하반기에 9억명을 돌파한데 이어 10억명을 돌파하면서 사실상 페이스북을 쓰는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모바일로 이동했거나 모바일을 통해 페이스북을 이용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작년 Q3 기준 페이스북 사용자 통계 (출처 : techpinions.com)


모바일 사용자가 페이스북의 중심이 되었다는 것은 이미 작년 페이스북 실적에서도 이미 확인할 수 있었던 내용입니다. 2012년에 광고 부문 매출중 모바일이 차지하는 비중은 11% 선에 머물렀지만 2013년 연간실적 기준으로 45% 까지 급증했고 올해는 60% 이상의 광고 매출이 모바일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eMarketer 에서 예측한 자료 기준). 

페이스북은 초기 모바일 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으며 데스크탑 브라우저 환경에서 만큼 모바일 사용자들에게 매력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평을 받아왔지만 근 2년동안 대대적인 모바일 앱 개편과 모바일 웹사이트 개선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을 뿐만 아니라 페이스북 페이퍼(Paper)와 같은 실험적인 모델로도 페이스북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면서 모바일에 강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것 같습니다.

 
 페이스북의 최근 행보들은 그들의 벌이고 있는 사업과 연관지어 생각하기 쉬운 것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것들도 참 많습니다. 마크 주커버그는 페이스북의 다음 모습을 어떻게 그리고 있는 걸까요? 어느새 거대 기업으로 성장해버린 페이스북을 구글, 애플과 함께 이야기 하는 것은 더이상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어느새 페이스북은 거인이 되어 우리 곁에 앉아 있는 것 같습니다. 페이스북이라는 거인의 진격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해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1.16 06:22
간밤에 페이스북의 미디어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앞선 포스팅에서 추정(?)했던 페이스북 폰은 등장하지 않았고 아이패드에 최적화된 페이스북 메신저 앱 역시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세계 최대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기업이자 엔지니어링의 정점에 서 있는 테크 서비스 기업으로서의 새로운 화두를 던지며 기대했던 것 이상의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페이스북이 새롭게 출사표를 던진 서비스는 바로 Graph Search 입니다. 페이스북 관련한 일을 하시거나 페이스북 API 로 개발을 하고 있는 분들은 Social Graph 라는 단어가 익숙하실 겁니다. 말 그대로 인터넷 상에서 사람들의 관계, 연결 고리를 뜻하는 말인데요, Graph Search 는 단어가 가지고 있는 의미 그대로 "지인들간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검색" 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페이스북은 사람들간의 관계를 기초로 만들어지고 운영되는 서비스입니다. 페이스북에서 오프라인의 친구를 찾고, 그 친구와 연결된 또 다른 사람을 알아가면서 관심사가 같은 사람, 같은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 혹은 모든걸 차처하고 어쨌든 Social Graph 로 연결된 사람을 만나가면서 인맥을 넓히고 사회적인 관계를 맺어가는 곳입니다.

10억명에 육박하는 페이스북의 사용자들이 등록하는 사진의 수는 이미 플릭커(Flickr)와 같은 세계 최대 사진 공유 서비스를 능가한지 오래입니다. 엄청난 데이터가 페이스북으로 집중되고 있고 이는 구글의 기계적인 검색엔진이 수집하는 데이터와는 또 다른 새로운 데이터를 만들어 왔습니다. 최근 우리가 화두로 삼고"만"있는 빅데이터(Big Data)의 소셜 네트워크 판이 바로 페이스북의 데이터베이스에 쌓여 왔던 것이죠.

페이스북의 Graph Search 는 구글 맵스(Google Maps), 구글 웨이브(Google Wave)의 탄생 주역이었던 Lars Rasmussen (자세히보기) 과 구글의 상품 디렉터였으면서 검색과 클라이언트 검색기술쪽에 깊게 관여했던 Tom Stocky 가 이끈 산출물이라고 합니다. 구글의 핵심 엔지니어와 상품 담당 디렉터가 참여해서 만들었다는 사실이 Graph Search 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는 요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현재 페이스북의 Graph Search 는 사람과 사진을 중심으로 그 사이에 연결된 수 많은 장소, 관심사, 음악 등 페이스북에서 사람들이 누르는 Like 버튼의 데이터들, Share 된 링크 등 모든 정보들을 총 망라하는 컨셉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글의 검색과 다른 점은 그 대상이 웹이냐 사람들간의 관계이냐일 것 같습니다. 

Graph Search 은 이제 막 시작하는 서비스이지만 특정한 시점이 되면 분명히 광고와 엮이게 될 것이라는 것은 자명합니다. 다만 마크 주커버그는 분명 Graph Search 는 비즈니스적인 접근을 할 것이지만 지금 당장은 더 나은 사용자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것에 신경을 쓸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기고 있습니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사람들이 Graph Search 를 쓰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일 겁니다.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즐겁게 쓰게 되는 Tipping Point 에서 비즈니스적인 요소들이 Graph Search 에 추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 편, 이날 발표의 말미에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한 번 더 나왔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검색엔진 서비스인 빙(Bing)이 오래 전부터 페이스북과 협력해 왔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있는 사실입니다. 빙의 검색결과에 페이스북의 데이터들이 적절히 버무려져 나오기 시작했던 것은 꽤 오래된 일이죠.

이번에 거꾸로 빙의 검색결과가 Graph Search 의 검색결과 우측에 노출되는 형태로 두 회사의 협업이 이루어졌습니다. 페이스북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의 검색결과가 Graph Search 결과의 좌측에 노출되고 지도를 비롯한 웹 검색결과는 우측 팬에 노출되는 형태로 알려져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검색엔진 분야에서 늘 2인자였지만 이번 페이스북과의 강화된 협력관계는 분명 마이크로소프트에게는 득이 될 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한 대목입니다.

마지막으로 빅데이터 이야기를 잠깐 하고 포스팅을 마무리 할까 합니다. 빅데이터는 최근 클라우드와 맞물려 IT 업계, 아니 산업 전반에 걸쳐 화자되는 가장 큰 이슈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실체가 무엇인지, 손에 잡히는 것은 무엇인지, 도대체 그걸로 돈을 어떻게 번다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명확하지 않습니다.

빅데이터는 결국 데이터를 손에 쥐고 있는 사람에게 메리트가 있는 것이지 제3자에게 그 과실이 돌아가는 아이템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페이스북의 Graph Search 와 같은 사례는 빅데이터와 관련한 일을 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방향성, 사업성에 대하여 많은 버즈를 낳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기술, 엔지니어링, 트렌드. 이 모든 것을 떠나서 결국 데이터를 쥐고 있는 사람이 왕이라는 너무 당연한 진실을 직시해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