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4.29 06:30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주요 기업들 뿐만 아니라 5월 15일까지 실적 발표를 해야 하는 한국 기업들의 발표도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에 있었던 실적 발표중 역시 눈에 띄는 것은 네이버(NAVER)의 실적 발표였습니다. 네이버는 지난 십수분기동안 라인의 성장에 많이 의존해 왔습니다. 이번 분기 역시 그런 분위기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못했습니다만 다소 성장세가 주춤했던 라인이 사용자수의 정체에도 불구하고 실적이 더 좋아지면서 전체적인 숫자가 커졌습니다. 덕분에 네이버는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9천억원을 상회하는 호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분기 매출은 총 9373억원으로 이중 60% 는 모바일에서, 나머지 40% 는 PC 에서 기록했습니다. 모바일 매출이 60% 고지에 올라선 것 역시 사상 처음입니다. 국내와 해외 매출을 나누어 봤을때 국내 매출은 전분기와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만 해외 매출 비중은 33% 에서 36% 로 확대되면서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네이버는 확실히 성장 엔진이 국내 사업에서 해외 사업으로, PC 에서 모바일로 전이된 듯 합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각 부문별로 모두 고르게 성장을 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모두 큰 폭의 상승을 했고 전분기와 비교하더라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습니다. 영업이익의 증가세는 더 가팔라서 YoY 로는 32.1%, QoQ 로도 14% 라는 놀라운 성장을 했습니다. 덕분에 매출대비 영업이익 역시 27.4% 를 기록하여 훌륭한 성적을 보여주었습니다. 






라인(LINE) 사업을 따로 놓고 보면 여전히 월간 활성 사용자수 정체를 극복하지는 못한 모습입니다. 일본,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로 구분되는 라인 주요 4개국의 사용자가 전체 사용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좋게 해석하면 주요 국가에서 지속적인 사용자 증가가 있고, 이를 통해 발생하는 매출을 ROI 관점에서 잘 관리하고 있다할 수 있겠지만 새로운 시장에서의 사용자 증가가 정체되면서 폭발적인 매출, 이익 증가를 이루지는 못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페이스북이 새벽에 발표한 놀라운 성장세의 분기 실적과 대비해 볼 때 무척 아쉬운 부분입니다. 


네이버는 올해 내내 라인의 상장설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라인의 사업 부문별로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옵니다. 라인 하나에 의존하는 해외 사업 매출에 대한 우려를 이번 분기에 어느 정도 씻은 만큼, 다음 분기에는 사상 최초 분기 실적 1조를 기록하며 네이버의 사업들 역시 해외에서 더 많은 매출과 이익을 창출해 낼 수 있기를 기원해 봅니다.


네이버 2016년 1분기 실적 발표 자료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6.13 06:56
올해 초 한껏 달아올랐던 메세징 서비스 시장이 잠시 주춤하는가 싶더니 카카오(Kakao)와 다음(Daum)의 합병 결정으로 다시 한 번 뜨거운 감자가 되었습니다. 카카오와 다음의 합병은 장외 주식이긴 하지만 카카오의 시가총액이 더 높은 것으로 평가되며 사실상 메세징 서비스인 카카오가 다음을 인수하는 형국이라 더 화재가 되기도 했습니다. 카카오는 1억명 초, 중반에 머물고 있는 사용자층을 더 넓힐 수 있는 계기를 다음의 컨텐츠에서 찾고자 했던 것이라는 관측이 큰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메세징 서비스 시장은 어느 순간부터 대부분의 서비스들이 서로를 벤치마킹 하면서 각 서비스의 차별성을 찾아보기 힘든 상태가 되었습니다. 또한 시장에 너무 많은 메세징 서비스가 출시되면서 새롭게 등장하거나 사용자가 적은 메세징 서비스를 쓰기 보다는 지인들이 많이 쓰고 있는 대세 메세징 서비스를 이용하는 패턴이 일반적인 사용 행태가 되었습니다. 덕분에 카카오는 국내에서 최강의 자리에 군림하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그렇지 못한 숙제를 안게 된 것이라 하겠습니다.


주도권을 쥐고 있는 메세징 서비스라하여 늘어나는 사용자를 보면서 마음 놓고 있을 수 만은 없을겁니다. 최근에 조사되었던 내용에 따르면 사용자들이 단일 메세징 서비스를 쓰기 보다는 복수의 메세징 서비스를 사용하면서 각 서비스를 특정한 용도로 사용한다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사회 생활을 통해 만난 지인들과는 라인 메신저를 쓰고 가족들과는 카카오톡을 쓰는 것과 같은 사용 패턴이 그런 예입니다.

메세징 서비스를 제공하는 입장에서 이런 상황이 나쁜것은 아니지만 자신들의 서비스를 보다 더 많이 써줬으면 하는 욕심이 있을겁니다. 라인이 내놓은 라인 셀피 스티커(LINE Selfie Sticker)는 최근의 셀피(우리말로 셀카) 열풍과 라인 메신저 스티커의 인기를 잘 버무려 라인 메신저를 사용자들이 조금 더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좋은 사례입니다. 사용자들이 자신의 셀카를 이용하여 스티커를 만들고 친구들, 지인들과의 대화에서 사용하게 함으로써 더 많은 재미를 느끼게 되고 라인 메신저를 더 많이 쓰게되는 동인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치열한 시장이 되고 있는 메세징 서비스. 선두 그룹과 중간 그룹의 격차는 이제 꽤 많이 벌어진 것 같습니다. 지금부터는 중간 그룹에서 누가 선두그룹으로 치고 올라올지 보다는 선두 그룹의 선수들이 어떤 전략으로 자신의 파이를 더 많이 가지고 갈 것이냐의 싸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라인 셀피 스티커와 같은 재미있는 시도들이 앞으로 많이 이어지길 기대해 봅니다.

라인 셀피 스티커 다운로드 받으러 가기 (애플 앱스토어,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