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1.05 07:30
우리나라가 경제적으로 성장하고 존재감이 커지면서 많은 국가들과 무비자 협력을 체결하거나 단기 체류의 경우 비자를 면제해주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민국이 까탈스럽기로 유명한 미국도 ESTA(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전자여행허가)를 한국 국적자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해주면서 해외로 출국시 비자에 대한 고민 할 필요가 없는게 요즈음입니다.

하지만 인도와 같은 나라는 거꾸로 비자에 대한 규정이 강화되면서 관광 목적이 아닌 비즈니스 목적의 방문은 체류 기간에 따라 예전 미국 비자 발급때처럼 직접 인터뷰를 해야 하고 그마저도 비자 기간이 그리 길지 않아 종종 체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여전히 있습니다. 번거로움을 떠나, 비자가 없어 입국이 불허되는 불상사를 막기위한 멋진 서비스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자신의 국적을 입력하면 지도위에 비자 필요 유무를 단계별로 나누어 보여주는 비자매퍼(VisaMapper)가 바로 그것입니다


비자매퍼 웹 사이트에 접속하면(VisaMapper, http://www.visamapper.com) 커다란 지도와 함께 단순한 화면이 보입니다. 상단의 "I am a citizen of" 를 이용하여 자신의 국적을 선택하면 지도위에 여러가지 색깔로 비자 필요 유무를 알려주게 됩니다. 해당 국가에 도착하기 전 미리 비자를 받아야 하는 경우, 도착하면서 이민국에서 비자 발급이 가능한 경우, 온라인으로 미리 지원해야 하는 경우, 비자 발급이 안되는 나라 등 여러가지로 구분되어 손쉽게 비자 필요 유무를 확인할 수 있게 해줍니다. 우리나라 국적으로 한 번 선택해 봤습니다.

 
비교적 많은 나라의 정보가 정확하게 나오는 것이 확인됩니다. 동남아의 많은 나라들은 무비자로 입국이 가능하고 입국 후 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는 멕시코 같은 나라도 정확하게 나옵니다. 반면 미국이나 러시아는 Data Unclear 로 구분되어 서비스 이용자들의 집단 지성을 통해 보다 정확한 정보를 만들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갑자기 집단지성이라구요? 네, 비자매퍼는 항상 최신의 정보를 유지하기 위해 집단지성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잘못된 정보를 보여주는 국가를 선택하면 비자 필요 유무를 사용자가 입력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미국을 선택하고 ESTA 는 온라인 발급이므로 Online Application Required 를 선택해 봤습니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갈 경우에 대한 정보는 제가 투표하기 전까지 총 4건이 있었습니다. 비자를 미리 받아야 한다는 분들은 아마도 관광목적이 아닌 다른 경우를 생각해서 (장기 유학, 취업 비자 등) 누르신것 같고 Online 을 선택한 분들은 ESTA 를 생각한 것 같습니다. 둘다 맞는 것이지만, 일단 저는 Online 을 눌렀습니다. 그랬더니...!!!


미국의 색깔이 Online Application 이 필요하다는 연한 노란색으로 바로 바뀐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집단 지성을 이용하여 나라별로 비자가 필요한 곳을 식별하고 그 정보를 제공해주는 재미있는 서비스 비자매퍼! 출국하시기 전에 꼭 비자매퍼로 비자가 필요한지 알아보시고 항공권 예약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 NoPD -

 

유럽여행을 위한 필수품 유레일패스, 레일 유럽에서 최저가 찾아보기 [바로가기]
세계 최대 온라인 여행 사이트 익스피디아에서 항공권, 호텔 찾아보기 [바로가기
대한민국 1등 온라인 여행 벤처 "온라인투어" 에서 다양한 최저가 여행상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싱가폴도... 네번째 이던가요?
2005년 처음 여행으로 온 이래, 참 자주 들르는 곳이 되었군요.
아마 인도 다음으로 가장 많이 여권에 도장이 찍힌 나라인 것 같습니다.

한국은 많이 추워졌다고 하는데,
여기는 점심 먹으러 나가기가 무섭울 정도로 여전히 덥습니다.
좁은 땅덩어리에 요즘은 공사도 많아서
시내 걸어 다니는 것도 쉽지가 않네요.

11월 6일이 귀국이니,
한국 돌아가면 지금보다 더 추울 것 같군요 ㅎㅎ...

여튼,

더워서 맥주사러 편의점 나가기도 귀찮은 밤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몇 년동안 해외출장을 미친듯이 다니면서 각 나라에 대한 호불호가 많이 갈렸습니다. 잘 알지 못했던 나라들을 보다 깊게 이해하게 되면서 " 한번쯤 살아봤으면 좋겠다 " 싶은 나라들도 많이 생겼습니다. 미국은 험하다고는 하지만 정말 " 이래서 선진국 인가? " 하는 생각이 들고, 말레이시아는 아시아의 중진국 중 하나라는 이미지가 " 노후에 살면 괜찮을 것 같은 나라! " 로 바뀌었습니다.

해당 나라에서 장기간 체류하면서 먹고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그들의 삶 속에 잠시나마 들어가 볼 수 있었던 것이 아마도 이런 생각이 바뀌게 된 중요한 계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막연히 상상하는 것, 필터링된 정보를 가지고 보는 것과 그 안에서 바라보는 것은 분명한 시각의 차이가 생길 수 밖에 없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한번도 가보진 않았지만 한번 살아봤으면 하는 나라가 있습니다. 바로 호주입니다. 남반구에 위치해서 여름과 겨울이 서울과 반대이며 죄수들을 유배 보내던 곳이었던 나라. 히딩크가 한국에서의 신화를 다시한번 보여줬던 나라. 이정도의 이미지가 전부 였습니다만, 형님께서 호주에 유학가신 이후, 이런저런 고민들을 많이 하면서 호주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었답니다.

유수의 IT 기업들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담당 지법인을 위치시킨 나라이기도 하고 (그렇다면 이직? ㅋ) 영어권 국가로 여러가지 사회 간접 시설 / 자본이 잘 준비되어 있는 나라라는 점도 무척 마음에 드는 요즈음입니다. 형님이 계시니 한번쯤 다녀오고는 싶으나 어려운 경기에 비싼 항공권을 감당하기가 힘들어서 아직 실천에 옮기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



미래를 펼칠 수 있는 나라 중 하나로 보고 조금 더 진지하게 호주를 바라보려는 찰나에 이민 / 유학 박람회가 개최된다는 이야기가 들리더군요. 10월 24일~25일까지라, 출장 일정과 겹칠까봐 걱정 됩니다만, 이민에 대해서 많이 고민하는 중이라 조금 자세하게 이야기를 들어봤으면 하는 생각도 듭니다.

참관은 무료이고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경품 행사도 진행한다고 하니 더더더욱~ 끌리는군요. 호주 유학, 워킹 홀리데이, 이민, 비자 등에 관심있거나 궁금하신게 있으신 분들은 사전등록후 무료 참관 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_^ (주한 호주 대사관에서 개최하는 행사니 사기치고 그런건 없을거라 봅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