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4.14 06:40
스마트 폰, 테블릿 등 우리가 늘 지니고 다니는 휴대용 기기들의 중심에는 어플리케이션이 있습니다. 시장을 바꾸기 시작한 애플이 처음 내놓은 어플리케이션 마켓의 이름이 앱 스토어(App Store) 였던 까닭 때문인지 스마트 기기에서 사용되는 어플리케이션을 우리는 앱(App)이라고 칭하고 있습니다. 앱과 대비하여 전통적인 데스크탑에서부터 인터넷의 중심을 차지하고 있는 서비스는 다름아닌 웹(Web)이라는 것은 너무나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초창기 휴대용 기기들이 액세스 할 수 있는 인터넷은 왑(Wap)을 비롯하여 웹을 근간으로 한 상당히 제한적인 형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네트워크의 느린 속도와 최적화 되지 않은 개발로 인해 사용자들은 쓰기 불편한 왑 페이지와 웹 페이지를 굳이 휴대용 기기에서 엑세스 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사전에 많은 부분을 단말에 프리로딩(Preloading)하여 사용자 입장에서 느린 속도를 덜 체감하게 해주는 방식이 오히려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LTE 시대가 열렸어도 앱의 입지는 더 커져만 가고 있다 (출처 : flurry, http://goo.gl/UPf7K9)

 
이같은 예전의 경험은 스마트 폰의 시대가 열리고 2G, 3G 를 넘어서 4G LTE 의 시대가 되면서 바뀔 것으로 생각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HTML5 를 위시한 새로운 표준의 등장과 브라우저 기술의 발달, 기기의 성능 개선으로 웹이 모바일 시장에서도 패권을 쟁취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Flurry 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북미 시장에 한정한 자료이긴 하나 글로벌 트랜드는 크게 다르지 않을 겁니다) 스마트 기기에서 앱을 사용하는 시간이 웹을 사용하는 시간보다 더 길고 매년 그 격차는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최근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앱 들은 대부분 인터넷과 연결되어 어디선가 정보를 받아오고 그 정보를 가공하여 사용자 단말에 보여주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앱은 사용자들이 보다 쉽게 사용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에 포커스가 맞추어져 있고 주요한 정적 리소스를 미리 단말에 가지고 있는 형태이기 때문에 최소한의 데이터만 인터넷을 통해 받아오는 구조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당연히 사용자 입장에서는 구동 속도가 빠르고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으면서도 네트워크를 통해 여러가지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앱이 웹 보다 더 손에 익숙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입니다.

출처 : flurry, http://goo.gl/UPf7K9

 
웹과 앱을 사용하는 비율을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 서비스의 성격별로 나누어 보면 게임이 역시 가장 많은 32% 의 비중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인스타그램 등 인수한 서비스를 포함하여 페이스북이 17% 로 그 이름값을 해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왓츠앱(What's App)의 인수로 소셜 메세징이 차지하고 있는 9.5% 에서 일정 부분을 더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20% 를 넘나드는 수치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한 웹 진영은 그 숫자가 상당히 초라합니다. 안드로이드 단말이 포함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애플 사파리 브라우저가 7%, 구글 크롬 등의 브라우저가 5% 를 차지하는데 머물렀습니다. 많은 회사들이 데스크탑 사용자를 위한 웹 사이트 이외에 모바일 사용자를 위한 모바일 웹(Mobile Web)을 만드는데 들이고 있는 공에 비하자면 형편없는 수치입니다. 사용자들은 모바일에 최적화되어 "잘 보이는" 웹 사이트도 좋지만 사용하는데 있어서 앱을 쓰는 것처럼 뛰어난 사용자 경험의 제공을 기대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됩니다.

지난 5년간 모바일 웹에 대한 접근이 보이는 것(View)에 대한 최적화와 모바일 환경에서도 뒤쳐지지 않는(?) 검색엔진 최적화에 포커싱이 되어왔다면 이제는 그 목표가 바뀌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용자들은 검색을 통해서 모바일 사이트를 찾아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고 쓸만한(=앱과 사용성이 필적하거나 컨텐츠가 아주 가치가 있는 웹 사이트) 웹 사이트를 마치 앱을 이용하듯 북마킹하여 사용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제 중심 축을 사용자 경험에 두고 모바일 웹을 생각해야만 앱 과의 경쟁에서 스마트 기기라는 무한한 시장을 놓고 자웅을 겨룰 수 있을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1.22 09:02
인생의 중요한 시기에는 늘 음악이 함께 합니다. 그리고 중요한 사건과 함께 음악은 눈에 보이지 않는 깊고 끈끈한 관계를 맺게되고 아무리 많은 세월이 흘러도 음악은 사건을, 사건은 음악을 기억나게 합니다. 상황(Context)에 관한 이 놀라운 관계는 여자친구와 헤어졌을때 듣던 음악이라던가 훈련소로 가는 길에 차안에서 흘러나오던 음악과 같이 우리 일상생활속에 깊게 녹아 들어 어떤 기억보다도 오랜 생명을 갖곤 합니다.

민디(Mindie)는 사람들의 그런 마음을 이해하고 있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입니다. 순간의 감정을 표현해 줄 수 있는 음악과 동영상을 하나로 묶어 나만의 뮤직비디오 혹은 짧은 동영상 클립을 만들고 그것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의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습니다. 바인(Vine)이나 인스타그램(Instagram)의 동영상 촬영 기능은 분명 재미있는 기능이지만 늘 음악이 없는 것에 대해 심심함을 느껴왔다면 민디는 적절한 대안인 동시에 즐거운 경험을 선물해 줄 것 같습니다.


민디를 만든 친구들은 프랑스에 소재를 두고 있는 에버(Ever)라는 친구들입니다. 에버는 사실 민디라는 서비스를 만들기 전에 자신들의 회사 이름과 동일한 에버라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민디 서비스의 전신인 "에버"는 스토리텔링 기반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로 우리가 오래전 디시인사이드나 SLR 클럽과 같은 사진 커뮤니티에 여러장의 사진을 포함한 글을 올리고 배경음악을 깔아놓아 감수성을 자극했던 것과 비슷한 기능을 가진 서비스였습니다.

하지만 에버는 시장에서 사람들에게 그다지 좋은 반응을 얻지는 못했습니다. 서비스의 컨셉은 풍부한 감수성을 자극하고 사람들이 자신의 감성을 공유하는 좋은 수단이 될 것 같았지만 문제는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 이었습니다. 여러장의 사진을 보기 위해서 사람들은 글의 제목을 보고 탭을 해야만 했고 또 다른 글 혹은 다른 사람이 올린 컨텐츠를 보기 위해서는 뒤로 돌아가서 글을 찾고, 다시 컨텐츠의 상세내용을 봐야만 했습니다. 비효율적인 사용자 경험은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즐겁게 이용하는 걸림돌이 되었던 것이죠


그런 경험 때문일까요? 에버를 바탕으로 시작한 민디는 사용자 관점에서 모든 것을 다시 만들었습니다. 앱을 성공적으로 설치하고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연동을 통해 가입 절차를 마무리하면 바로 추천 민디(민디에서 만든 클립을 민디라고 부르네요)가 재생되면서 음악과 동영상이 눈과 귀를 사로잡습니다. 간단하게 화면을 위로 밀어올리면 또 다른 감성을 만날 수 있고 그저 사용자가 할 일은 감수성을 자극받고 하트를 날리는 것 밖에 없습니다. 이 과정을 통해 사용자들은 민디 서비스를 완전히 이해하고 스스로 컨텐츠를 만들고 싶은 자극을 받게 됩니다. 훌륭한 사용자 경험입니다.

 

아직 저도 동영상을 실제로 촬영하고 음악을 덧입혀서 작품(?)을 만들어 보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기능을 엿보면 음악을 먼저 선택하고 바인이나 인스타그램 동영상 촬영과 비슷한 "누르고 있는 동안 촬영"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들이 익숙한 방식을 채용함으로써 쉽게 컨텐츠 생산을 할 수 있도록 한 부분도 무척 괜찮은 접근입니다. 간혹 새로 출시된 서비스를 이용하다보면 느껴지는 "만든 사람이 뭘 하고 싶은지는 알겠으나 도대체 어쩌라는 거냐" 가 민디에서는 전혀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I didn't even understand what Ever was. (전 에버 서비스가 뭔지조차 이해할 수 없었어요) 
- 펀딩그룹 TheFamily 공동창업자 

민디는 컨텐츠를 소비하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바인을 쓰면서 더 깊게 몰입하기 힘들었던 이유중 하나는 좀 썰렁하다라는 느낌 때문이었죠. 덕분에 바인에서 우리는 재미있는 동영상을 찾아서 볼 수는 있지만 감동을 받고 감성을 자극받지는 않습니다. 민디는 동영상에 음악을 더해 그런 감성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민디와 함께 하면 좋은 영상과 어울어진 음악의 힘을 한번 느껴보시지 않으렵니까? (안타깝게도 아직 안드로이드 앱은 출시되지 않았습니다) - NoPD -

애플 앱스토어에서 민디(Mindie) 앱 다운로드 받기 [바로가기]




다음 View 편집자 추천글로 올라갔네요. 감사합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3.22 08:36
아이폰에서 문자 메세지를 보내거나 트위터, 이메일 전송시 이모티콘을 쓰고 싶으신 분들이 참 많을 겁니다. 하지만 아이폰은 기본에 충실한 기기이다 보니 이모티콘 따위(?)는 애초에 제공되는 옵션이 아닙니다. 하지만 간단한 어플들을 통해서 이모티콘 기능을 활성화 하면 아이폰에서도 이모티콘을 보낼 수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어플리케이션은 이모티콘 앱의 최강자라 불리우는 +Emoji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오늘 하루만 무료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는데요, 원체 이 분야의 앱들이 저렴하긴 하지만 혹시나... 혹시나 모르니 기회가 왔을 때 받아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바로가기] 아이튠즈 기프트카드를 가장 저렴하게 사는 방법은?
[바로가기] 따라하세요! 아이튠즈 미국계정 만들기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앱을 설치하신 후에 Enable 을 누르면 끝납니다. Enable 한 다음에는 폰의 설정이 바뀌어야 하기 때문에 한번 재부팅 해주는 센스를 잊으시면 안됩니다. 재부팅 하기 전에 어떤 이모티콘들을 사용할 수 있는지 궁금하시면 Preview 버튼을 눌러서 보실 수 있습니다.

 
요렇게만 하면 되는 건 아닙니다. 키보드 설정에서 이모티콘 키보드를 활성화 시켜줘야 합니다. 그래야 키보드 입력시에 이모티콘 키보드로 전환하여 입력하실 수 있게 됩니다. 단, 다들 아시겠지만 Unicode 의 확장영역을 사용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아이폰 이외의 기기에서는 제대로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