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9.18 08:56

애플워치 출시 이후 웨어러블 마켓의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애플이 스마트워치를 내놓기 이전에도 삼성전자를 비롯한 여러 기업들이 시험적인 제품들을 내놓았지만 대부분 기존 웨어러블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헬스트레커 혹은 피트니스트레커를 주요한 경쟁상대로 삼고 시장에 도전장을 내미는 정도였습니다. 그럴수 밖에 없는 것이 대중들의 반응을 통해 헬스트레커/피트니스트레커의 시장은 확실히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상황이었고 불확실한 스마트워치 시장에 적극적으로 새로운 컨셉과 시장을 만들기에는 위험부담이 컸기 때문입니다.


애플워치는 어땠을까요? 다른 포스팅에서 이미 언급을 했지만 애플은 "시계"라는 것이 가지는 의미를 먼저 들여다 보았습니다. 시계 시장에는 카시오를 비롯한 스포츠 시계 시장이 있는가하면 젊은 사람들을 위한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시계, 그리고 비싼 금속과 보석을 이용하여 만들어지는 고급 시계 시장, 소위 럭셔리 시계 시장등이 큰 포션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애플은 그들 중 고급 시계 시장과 스포츠 시계 시장을 타겟팅 하고 기능으로서 애플워치를 어필하거나 기존 헬스트레커/피트니스트레커를 주적(?)으로 삼지 않고 "팔목에 늘 차고 다니는 악세사리로서의 스마트워치"를 컨셉으로 잡았습니다. 현재까지는 상당히 괜찮은 실적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중저가에서의 스포티한 애플워치, 럭셔리시장에서의 화려한 애플워치는 확실히 자리를 잡은 모습입니다. 




이쁘다! 애플 워치! (출처 : 애플 공식 웹사이트 워치 소개페이지)



지난달 말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usiness Intelligence, BI) 에서는 웨어러블 기기 시장에 관한 새로운 리포트를 내놓았습니다. 이 리포트는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변화에 관한 재미있는 결과를 담고 있었는데요 (어쩌면 예상들 하고 계셨겠지만..!) 웨어러블 시장의 성장 속도는 무척 빠르지만 그 안에서 헬스트레커/피트니스트레커가 차지하는 비중과 스마트워치가 차지하는 비중이 서로 맞바뀔 것이라는 전망을 담고 있습니다. 2014년 기준으로 헬스트레커/피트니스트레커는 53% 의 웨어러블 기기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지만 올해 말까지는 48%, 멀리 2020년에는 40% 초반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애플워치 이후 스마트워치에 대한 일종의 기준점(Baseline)이 설정되면서 더 많은 제조사들이 스마트워치를 내놓으면서 피트니스트레커/헬스트레커가 해주던 역할들을 빠르게 잠식해 나가고 있으며, 독립된 기기가 아닌 하나의 기기에서 많은 센서들을 구동시키며 기능적인 만족감을 주고 기존 시계와 같은 악세사리로서의 임무를 톡톡히 해내는 스마트워치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도 빠르게 바뀌어 나가는 것이 그 배경이라 하겠습니다. 상대적으로 이 두가지 섹터에서의 웨어러블 기기 이외의 시장은 뚜렷하게 시장을 이끄는 제품이 없는 만큼 성장,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까지 스마트워치를 이용하는 사람을 주변에서 찾아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올해를 넘어 내년 이맘때쯤 되면 처음 아이폰이 스마트기기 시장을 새롭게 재편했던 것처럼 스마트워치가 변화의 바람을 일으킬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어제 iOS9 공개와 함께 배포될 예정이던 애플워치용 운영체제의 두번째 버전이 버그로 연기되었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예민한 시장인 만큼 초기에 이슈가 없는 지원을 하겠다는 애플의 의지가 보이는 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1.18 07:30
새해가 시작되면서 세우신 목표들, 잘 실천하고 계신가요? 연초에 다들 세우는 계획들 중 한해동안 가장 실천하기 힘든게 운동이 아닌가 싶습니다. 매일매일 하는 것도 여간 귀찮은 것이 아니고 운동이 늘 바로 성과로 보이는 것이 아닌지라 의욕이 생기지도 않기 때문이죠. 그래서 저는 올해 한해동안 핏빗(Fitbit)으로 건강을 챙겨보기로 마음먹고 연초부터 열심히 달리고 있는 중입니다.

이번주 운동결과는 지난 2주동안의 운동 결과와 비교해 볼 때 큰 혁신(?)이 있었습니다. 그동안 출퇴근길을 중심으로 걷는것에 집중을 했다면 이번주에는 매일 밤 노곤함에 일찍 쓰러진 탓에, 새벽같이 일어날 수 있어서 아침 조깅을 2~3일 정도 할 수 있었습니다. 덕분일까요? 이번주에는 일일 목표인 1만보를 넘은 날이 좀 되니 괜히 기분이 좋네요.

 
일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누적된 걸음수는 6만 5천 걸음을 넘어섰습니다. 조깅을 좀 섞은 덕분에 달린 거리도 50km 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1만보를 넘은 날이 4일 이상이니 나름 성공한 한주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화요일 실적이 아주 안좋은게 좀 눈에 띄긴 합니다. 건강을 챙기는데 가장 좋은 것은 꾸준하게 일정한 강도의 운동을 하는 거라고 하죠. 그런 관점에서는 보다 안정적으로 1만보 이상씩을 기록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네요.

 
핏빗(Fitbit)이 측정해주는 데이터는 단순히 이동거리가 얼마냐만은 아닙니다. 운동의 강도를 측정해주는 활동적인 시간에 대한 기록도 핏빗 단말을 통해서 해주고 있습니다. 핏빗에 어떤 센서들이 탑재되어 있는지 자세히 살펴보진 않았지만 벨로시티(Velocity)를 측정하는 센서가 같이 들어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2월부터 이달 초까지 들쑥날쑥하던 활동적인 시간 분포다 전반적으로 강한 활동으로 수렴되면서 빨간색 그래프가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하려 애쓰는 모습이 차트를 통해서 확인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최근 한국에 핏빗 정식출시를 추진하는 분들이 생기면서 핏빗 동호회 등이 활성화되고 있습니다. 사람과 만나고 소통하는 것이 꼭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만을 통해서는 아닐겁니다. 핏빗과 같은 단말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서로의 운동량을 보면서 응원(Cheer)도 해주는 그런 소통도 가능하기 때문이죠. 그래서인지 요즘 제가 사용하고 있는 기본모델 핏빗 플렉스(Fitbit Flex)보다 한층 더 개선된 핏빛 포스(Fitbit Force)가 무척 관심이 갑니다. 핏빗의 장단점과 모델별 차이점은 조만간 별도 포스팅으로 한 번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한해를 알차게 사는 방법은 하루하루를 열심히 사는 방법 밖에 없습니다. 하루하루를 열심히 챙기지 않고는 한해동안 멋진 성과가 나올리가 없겠죠? 한달에 한 권의 책을 읽는 것 같은 소소한 목표들을 여러개 세워놓고 한해 동안 실천해 보면 어떨까요? 하루에 만보를 걷는 작은 목표도 막상 실처하려니 헉헉거릴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고는 하지 말까 하는 생각도 많이 했습니다. 그렇지만 하루, 이틀 기록을 채워가다보니 욕심도 생기고 의지도 생기는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뭔가를 하고 싶다면 당장 시작하세요. 하루하루가 새로운 도전의 시작입니다! - NoPD -
 

핏빗 포스 인터넷 최저가는 얼마일까?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