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5.20 06:30

노키아(Nokia)의 음악 서비스로 시작을 했고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로 서비스가 인수되었다가 다시 작년 하반기 네이버의 라인(LINE) 서비스로 인수되는 우여곡절을 겪었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믹스라디오(MixRadio)가 조금전 믹스라디오 라이브(MixRadio Live) 행사를 시작하면서 애플의 iOS 기기와 안드로이드 기반 기기들에 대한 서비스를 개시했습니다. 그동안 믹스라디오는 그 태생적인 제약아닌 제약으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Windows Phone) 운영체제를 탑재한 기기에만 서비스를 제공해 왔습니다.


작년 라인 서비스에 인수된 이래 "서비스를 다른 운영체제 플랫폼으로도 확대하지 않겠느냐" 라는 이야기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라인 서비스가 믹스라디오를 인수한 목적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해석이 가능하겠지만 자체 서비스로도 네임벨류가 있고 사용자층을 많이 확보하고 있었기 때문에 다른 플랫폼으로의 서비스 확대는 기정사실처럼 인식되어 왔습니다. 다만 그 시기가 언제이냐에 대해서는 베타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었음에도 정확히 알려진바가 없었는기에 오늘의 서비스 확대는 다소 전격적인면이 없지 않습니다.





믹스라디오는 다른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긴 했지만 음원서비스의 특성상 이용 가능한 국가는 다소 제약이 있습니다. 애플 iOS 기기를 기준으로 봤을 때 한국 앱 스토어에서는 다운로드가 불가능하며 미국 등 서비스 대상 국가의 앱 스토어에 접근해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다만 다운로드를 성공적으로 받는다 할지라도 서비스 자체적으로 접속 국가를 식별하여 서비스를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은 다소 난망해 보입니다.



믹스라디오 라이브 페리스코프이제 서비스 런칭쇼도 페리스코프로 방송하는 시대!



믹스라디오는 사용자가 좋아하는 가수를 검색하고 노래를 스트리밍으로 들을 수 있게 해주는 동시에 최대 4개의 믹스(Mix)를 다운로드 받아 오프라인에서 들을 수 있도록 해줍니다. 믹스(Mix)라는 컨셉을 일종의 플레이리스트로 사용자가 여러 가수들의 트랙을 하나로 모아 한때 유행하던 히트곡 모음처럼 만들어 내는 산출물(?)을 이야기 합니다. 믹스라디오 사용자들이 만든 믹스는 서로 검색, 공유될 수 있기 때문에 취향에 맞는 믹스를 찾는다면 즐겁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게 됩니다.





믹스라디오는 스트리밍 자체에 대해서 별도 과금을 하지 않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정책을 기존에도 가지고 있었고 믹스를 재생하는 동안 스킵(Skip)하는 횟수의 제한, 다운로드 할 수 있는 믹스(Mix)의 제한등을 두고 있었습니다만 라인으로의 인수 이후 서비스 플랫폼 확대 이후에는 이러한 정책들이 어떻게 유지되는지 조금 더 확인이 필요해 보입니다. 공식 웹사이트에서는 4개의 믹스를 별도 과금 없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표기되어 있습니다만 기존의 믹스라디오+ 와 같은 유료 모델들의 적용 등은 한국에서 확인하기는 다소 힘들어 보입니다.


믹스라디오 공식 웹사이트에서 보다 자세한 소식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2.07 09:40
네이버. 참 욕 많이 먹지만 돈도 잘 벌고 나름 대한민국 시장 점유율 1위의 포털 사업자입니다. (검색 사업자라 하기엔 좀 매니지드 된 광고가 많은 펴닝지요 ;;;)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 네이버 " 라는 검색어를 입력해 보면 은근히 앱도 많이 발표했습니다. 그 중 오늘 소개해 드리는 네이버 표준 앱(?)은 검색을 필두로 하는 기본 앱 입니다. 검색 기능은 그냥 그렇기 때문에 넘어가고 음악 소리를 인식해서 앨범/곡을 검색하는 기능을 소개할 까 합니다.


사실 음악 소리를 마이크로 입력받아 곡을 검색해주는 기능은 태고적에 외국 개발사가 앱을 만들어 출시한 적이 있는 컨셉입니다. SoundHound 라는 앱이 대표적인데요 우리나라 곡도 어느정도 찾아주기는 하지만 생각보다 가요에 대한 검색 품질은 그렇게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니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도 현재 재생중인 곡을 찾아주고 가사 찾기, 유튜브 연계등이 매력적인 앱이었습니다.

네이버 앱의 음악검색 역시 비슷한 컨셉을 가지고 있습니다. 푸시 버튼을 눌러서 음악을 체크하는 것도 마찬가지라 전형적인 " 미투! " 기능 이라는 것이 눈에 보입니다. 네이버가 참 잘하는 것 중 하나가 Me,too 전략인데 이 기능이 은근히 사용자층을 확보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듯 합니다.

오늘 아침에 커피 한잔, 가벼운 아침 식사를 위해 던킨 도너츠에 들렀습니다. 아시다시피 던킨 도너츠와 같은 매장은 아침시간 손님이 적다 하더라도 매장의 개방된 구조상 조금 시끄러운 곳입니다. 때마침 마음에 드는 노래가 나오길래 무슨 노래인가 싶어 네이버 앱으로 검색을 해봤습니다. 검색이 잘 되었을까요?


오... 생각보다 빠르게 검색을 해낸 모습에 깜짝 놀랐습니다. 소란스러운 환경이었고 스피커와의 거리도 좀 되서 음악 소리만 구분해 내기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발군의 실력을 보여주더군요. 세번 시도해서 두번 정확히 곡을 찝어 냈으니 괜찮은 성능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후에 구내식당을 가면서 길거리의 음악소리도 한번 인식을 시도해 볼까 하는데 잘 되겠지요? 단순한 미투 전략 기능이지만 은근히 쓸일이 많을 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08.02 13:16
아이팟 터치에서 시작하여 아이폰, 아이패드에 이르기까지 개인적으로 " 이들은 최고의 교육용 기기다! "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전히 머릿속에서 고민중인 많은 앱들도 교육용 컨텐츠인 것은 다 이유가 있겠지요. ㅎ 각설하고, 오늘의 무료 앱은 바로 아이들을 위한 앱입니다.

지니키즈 오케스트라 라는 음악 앱인데요, 기존 대부분의 음악 앱들이 정해진 MP3 를 출력해 주면서 단순한 인터렉션으로 저연령의 아이들에게 사랑 받았다면, 나름 자신이 오케스트라의 여러가지 악기를 켰다 껐다 하면서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 앱입니다.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듯 음악을 악기별로 쪼개둔 탓에 다른 음악 앱보다 음악 자체의 퀄리티는 높지 않습니다만 여러가지 악기 소리를 직접 조합하고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의상을 선택하는 것에서 많은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운로드는 아이튠즈(http://itunes.apple.com/kr/app/id378071672?mt=8) 에서 받으시면 되구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직접 받으시려면 " 지니키즈 오케스트라 " 를 검색하시면 됩니다.

해외 아이튠즈 스토어에서 어플리케이션 구입을 하고 싶으시면 아이튠즈 기프트카드로 충전해서 구매해보세요! (2010/07/26 - [IT's Fun] - 아이튠즈 기프트카드를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