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2.17 10:44

협업 커뮤니케이션 도구 슬랙(Slack)이 일반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개시한지 2년이 되었습니다. 서비스 2주년을 맞이하여 슬랙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재미있는 서비스 통계를 몇가지 공개했는데요, 체감으로만 느껴오던 슬랙의 성장세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인포그래픽이라 몇 가지를 소개해 볼까 합니다. 우선 서비스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는 사용자수 성장세를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슬랙은 2014년 초 일반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오픈했습니다. 서비스 오픈 시점에 사용자수는 17,000명 수준으로 정말 작은 서비스였습니다. 슬랙이 생산성 향상을 위한 도구이고 기존의 기업들이 이미 행해오고 있던 의사소통의 채널을 갑자기 바꾸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에 초기의 성장 속도는 그다지 빠르지 않았습니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난 2015년에는 사용자수가 50만명을 돌파하며 서서히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사용자수 증가세는 2015년에도 지속되어 올해 2월 기준으로 활성 사용자수 230만명을 확보했습니다. 슬랙은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무료 서비스만으로도 불편함이 거의 없기 때문에 유료로 판매되는 구독 상품이 잘 팔릴것인지 우려가 많았습니다만 유료 유저도 67만명 이상을 확보했습니다. 이들 유료 구독자와 기타 매출을 통해 작년 한해동안 6400만 달러, 우리돈으로 768억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구독자를 통한 매출이기 때문에 2016년에도 기저 매출로 잡힌다는 점이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 같습니다.




사용자수 230만명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이 확보하는 사용자수에 비하면 큰 숫자는 아닙니다만 업무 생산성을 위한 도구이기 때문에 전송되는 메세지의 양은 엄청납니다. 매달 15억개 이상의 메세지들이 전송되고 있으며 사용자들이 슬랙에 머무는 시간은 매주 3억 2천만분 이상이라고 합니다. 이 시간을 하루 1440분으로 계산해보면 600년 이상의 시간을 슬랙에서 사용자들이 소비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인당으로 따지면 활성 사용자 한명이 슬랙에서 139분 이상을 매주 머문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슬랙은 미국에서 태어난 서비스이고 미국의 스타트업이나 기업들이 외부 도구를 사용하는 것에 다소 개방적이라는 점 때문인지 역시나 사용량이 미국 지역이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사용량 4위에 일본의 도쿄가 위치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자세한 이유가 공개되지 않아 어떤 사용자들, 어떤 기업들이 일본에서 슬랙을 열성적으로 사용하고 있는지 무척 궁금해지는 대목입니다. 분명한 것은 슬랙을 통한 생산성 개선 효과가 분명 있다는 점일 것 같습니다. 




통계의 함정이 없진 않겠습니다만 사용자들의 서베이를 통해 30% 이상의 생산성 향상, 이메일 사용량의 드라마틱한 감소가 확인되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회의 역시 많이 줄어들었다는 점입니다. 슬랙이 제공하는 기능들을 통해 대면 미팅이나 컨퍼런스 콜 등을 하지 않아도 괜찮았다 정도로 해석됩니다. 생산성 향상이나 이메일 스트레스가 줄어드는 것은 예상했던 효과입니다만 팀의 문화가 바뀌었고 업무 진행의 투명성이 높아졌다는 응답이 80% 에 육박하는 것은 의미있는 포인트일 것 같습니다.


슬랙의 등장을 전후로 시장에서는 많은 경쟁 서비스들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잔디"도 대표적인 예이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야머(Yammer), JIRA 로 유명한 아틀라시안의 힙챗(Hipchat) 등이 시장에 어필하고 있습니다. 원격 근무가 많아지고 플랙서블 오피스가 대중화되는 시기인 만큼 어떻게 팀의 의사소통을 원활히 하고 생산성을 높일 것이냐는 많은 기업들의 화두입니다. 이 시장을 가장 잘 이끌고 있는 슬랙의 더 빨라질 성장이 기대됩니다.


슬랙 공식 블로그에서 2주년 인포그래픽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2.02.09 09:10
이메일을 많이 쓰시나요? 주변 분들에게 이메일을 얼마나 활용하는지 물어보면 십중 팔구는 잘 안쓴다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아예 안쓰지는 않지만 스팸에 대한 문제라던가 사용자가 능동적으로 움직여야 하는 구조상의 한계등으로 그다지 메리트가 없는게 사실입니다. 물론, 사회생활을 하시는 분들은 사내 의사소통 수단으로 이메일이 필수적으로 사용되고 있고 파트너들과 의사 소통을 위해서 이메일을 사용하긴 합니다. 다만 딱 거기까지입니다. 수동적인 이메일이 푸시와 높은 사용자 경험에 익숙해진 사람들에게 메리트가 있을리 만무합니다.

그런데 이런 생각을 거꾸로 보고 새로 도전하는 서비스가 있어서 오늘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Power In Box 라고 이름 지어진 이 서비스? 는 이메일을 보다 인터렉티브하게 만들어서 사용자들이 이메일을 보다 새롭게 바라볼 수 있게 하는 동시에 이메일을 마케팅 등의 용도로 활용하는 많은 사업자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Power In Box 가 어떻게 이메일을 변화시키려고 하는지 한번 살펴볼까요?


Power In Box 의 기본 철학은 " 이메일 속에 앱을 집어넣자! " (Rich Apps inside your inbox) 입니다. 대부분의 이메일 서비스, 이메일 클라이언트 프로그램들(Outlook과 같은)은 사용자 정보에 대한 보안 등을 위해 자바스크립트, 임베딩된 객체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따라서 메일로 전달되는 컨텐츠는 기껏해야 이미지와 텍스트가 전부이고 추가적인 액션을 위해서는 사용자가 메일을 보낸 곳의 웹사이트로 이동을 해야 하는 등의 문제가 생깁니다. 사용자들이 이메일을 구닥다리라고 생각하고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Power In Box 는 크롬 & IE 익스텐션, Outlook Plug-in 등을 제공하여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에서 누군가 내 담벼락에 글을 남기면 지금은 담벼락에 글이 올라왔다는 공지를 메일로 받고 페이스북에 이동해서 글을 보고 답글을 달고 Like 버튼을 누르는 등의 이후 동작이 이루어집니다. 그러나 Power In Box 를 통해서 발송된 메일은 메일에서 직접 답글을 달고 Like 버튼을 누르고 누군가에게 Share 할 수 있는 것과 같은 Rich User Experience 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구글 익스텐션을 설치하고 Power In Box 에서 발송한 테스트 메일을 열어봤습니다. 화면 안에서 탭으로 구성된 컨텐츠를 사용할 수도 있고 플래시로 만들어진 게임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마 이쯤되면 뭔가 떠오르는 생각이 많은 분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예를들어 소셜커머스 사이트의 메일을 생각해 보겠습니다. 소셜커머스의 딜은 제한시간이 정해져 있고 때로는 수량이 한정되어 있기도 합니다. 메일속에서 이런 내용을 확인하고 실제 구매까지 할 수 있다면 얼마나 편할까요? 물론 장바구니에 담는 것 까지만 메일에서 하고 구매는 웹사이트로 이동해서 하는게 보안상 안전하겠지만요. 아래 동영상을 보면 무릎을 탁! 치실분들이 더 늘어날 것 같습니다.


이메일을 다들 한물간 서비스라고 생각할때 Power In Box 는 새롭게 이메일을 봤습니다. 여전히 수천억건의 이메일이 유통되고 있다는 건 이메일의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잣대라고 생각됩니다. 어제 공개된 OpenAPI 를 통해서 무얼 할 수 있는지 한번 알아보는 것도 중요할 것 같습니다. 이메일 마케팅을 생각한다면 Power In Box 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Power In Box 공식 웹사이트 방문하기 : http://powerinbox.com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09.28 08:35
얼마전에 일관되지 못한 팝업창으로 네이버 메일을 살짝 까는(?) 포스팅을 올렸었습니다. 이후 조금 늦기는 했지만 관련 부서에서 다음번 메일 정기 작업때 즈음 업데이트 될 거라는 회신을 받았습니다. (사실 회신이 제대로 올거라 기대 안했는데, 의외의 액션에 이미지가 참 좋아졌답니다 ㅎ)

이후 별 생각없이 메일을 쓰고 있었는데, 오늘 아침 우연찮게 스팸 메일함을 들어갔다가 가벼운 센스에 "오.." 하는 반응을 저도 모르게 했답니다. 보통 스팸메일은 이런저런 기준, 사용자가 지정한 계정, IP 등으로 필터링을 많이 합니다만 간혹 정상적인 메일도 스팸 처리되는 경우가 분명 있습니다. 이런경우 제목만 보고 스팸 여부를 판단하기가 힘든 경우도 있는게 현실이지요.


그런데, 네이버 메일의 스팸 편지함에는 본문 내용 일부를 보여주는 센스를 보여주고 있더군요. (다들 알고 계신데 심한 뒷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제목을 먼저 보여주고 본문의 최상단 일부 텍스트를 가져오는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작지만 임팩트 있는 센스! 가 아닐까 싶네요. 다음 메일의 스팸 편지함은 어떻게 되어있었는지 한번 보겠습니다.


안타깝게도 제목만 보여주고 있더군요. Layer 로 MouseOver 시에 내용을 보여줄까 싶었으나 그것도 아니었습니다. 제목과 발송자 Fake 에 걸리면 얄짤없이 스팸의 내용물과 행여나 있을지 모르는 악성코드에 노출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작은 배려, 사용자의 감동을 이끌어 냅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