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3.21 12:41

스마트라는 단어가 붙는 가전 제품들이 요즘 정말 많습니다. 전화기는 이미 스마트폰의 세상이 된지 오래이고 TV 역시 수년전부터 스마트라는 단어와 단짝이 되었습니다. 여기에 블루투스나 와이파이를 통해 가정내 네트워크에 연결될 수 있는 냉장고와 전등에도 스마트가 붙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수많은 가전제품들을 효과적으로 제어하기 위해서는 각 기기에 최적화된 리모트 컨트롤러를 사용하거나 전용 앱 등을 이용해야만 하는것이 현실입니다.


제노(Zenno)는 그런 산재한 가전제품들을 하나의 기기를 통해 제어할 수 없을까, 그리고 가능하다면 그 방법이 쉽고 자연스러울수 없을까 하는 생각에서 출발한 제품입니다. 수많은 가전제품들이 여전히 적외선(IR, InfraRed) 기반의 리모트 컨트롤러를 사용한다는 것에 착안하여 적외선 신호를 보내어 가전 제품들을 제어하는 것이 제노의 기본 컨셉입니다. 물론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다면 스마트 전구와 같은 리모트 컨트롤러가 없는 제품들도 제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제어할 수 있습니다. 




제노의 아이디어를 보면 길거리에서 흔히 살 수 있는 만능 리모콘이 떠오릅니다. 만능 리모콘은 여러 제조사들의 텔레비전을 제어할 수 있도록 적외선 신호를 내보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텔레비전이 아닌 다른 가전 기기들까지 만능 리모콘이 제어해주면 어떨까요? 제노가 해주는 일이 바로 그런 역할입니다. 대단히 새로운 기술을 사용한 것이 아니라 이미 일상에 널리 쓰이고 있는 적외선을 하나의 기기가 모두 통제해 줄 수 있다면 정말 손쉽게 홈오토메이션을 구현할 수 있을거라는 생각이 제노의 컨셉입니다.


제노를 제어하기 위한 제노 애플리케이션은 제노가 설치된 장소 주변의 기기를 제조사별로 등록을 하고 제어해주는 역할을 해줍니다. 현재까지 1천여개 이상의 기기와 테스트가 완료되어 제어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숫자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이고 제노가 제공하는 SDK 를 통해서 새로운 기능들을 얼마든지 만들어 연동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제노 애플리케이션은 우선은 스마트폰을 타겟으로 하지만 안드로이드 웨어와 같은 웨어러블 기기용으로도 출시될 예정이기 때문에 손목시계 하나만으로 집안의 모든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제노는 적외선과 무선랜, 특정 주파수 대역의 신호를 발생시킬 수 있어 그 응용범위는 정말 무궁무진합니다. 그동안 스마트 홈, 스마트 가전을 이야기하면서 왠지 구닥다리 취급을 받아온 정말 많은 가전제품들이 스마트함을 갖게 되는 놀라운 경험을 제노를 통해서 해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보다 자세한 제품 소식은 제노 공식 웹사이트와 펀딩이 진행중인 킥스타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킥스타터(KickStarter)에서 진행중인 제노 펀딩 살펴보기 [바로가기]

제노 공식 웹사이트 "myzenno"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2.23 06:40

아이를 키우는 부모님들이 좋아하는 아이템 중 스마트 빔 프로젝터라는 것이 있습니다. 웅진출판사에서 나온 스토리빔을 필두로 삼성출판사에서 만든 드림큐브가 대세를 이루고 있고 SK에서 출시한 스마트빔이라는 제품도 시장에서 나쁘지 않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들 제품은 "스마트" 라는이름이 붙어 있기는 하지만 사실 네트워크 엑세스에 대한 제한이 있고 사전 탑재되거나 메모리카드 등으로 공급된 컨텐츠를 제생할 수 있다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아이들을 재우고 하나되게 하는 묘한 힘이 있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들입니다.


그런데 킥스타터(Kick Starter)에서 펀딩이 진행중인 프로젝트중 진정 "스마트 빔 프로젝터"라고 불리울만한 제품이 있어서 소개 해볼까 합니다. 이름도 다소 거만하게도 빔(Beam)이라 지어진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만들어진 LED 타입의 조그만 빔 프로젝터입니다. 와이파이 b/g/n 을 지원하고 블루투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컨텐츠들을 인터넷으로부터 공급받아 재생할 수 있다는 점은 무척 매력적인 포인트입니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안드로이드 기반 기기이니 구글 플레이를 통해 지속적으로 앱을 공급받는 것도 가능합니다.





조그만 전구 크기의 스마트 빔 프로젝터 빔은 전구 소켓을 이용한다는 컨셉부터 무척 신선합니다. 예를들면 빔을 이용하여 가족들과 지난 여행 사진과 동영상을 볼때 벽에 스크린을 내리고 영사하는 것이 아니라 천장에 매달린 전구 소켓에 빔을 연결하여 영사할 수 있는 것이지요. 오래전 뜨거운 관심을 끌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픽셀센스(Pixel Sense)를 쓰는 것 같은 (물론 조작은 안되지만...) 분위기가 연출될 것 같습니다. 번들로 만들어지고 있는 주변기기(?)로 소켓이 연결된 확장 케이블도 있으니 꼭 천장에 매달린 전구 소켓만이 빔이 연결될 수 있는 곳은 아닐것 같네요!





빔이 "스마트" 라고 불리울 수 있는 더 큰 이유는 ifttt 방식의 영사 기능을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ifttt 는 "If This Then That" 의 약자로 여러 API 를 매시업 해주는 서비스의 이름에서 유래된 단어입니다. 어떤 조건을 만족하는 상황이 되면 특정되어 있는 동작을 하라는 의미라고 요즘은 널리 일반명사처럼 그 용처가 확장되고 있는데요, 빔에서도 그런 조건과 동작할 기능 정의를 통해 빔 프로젝터가 단순히 컨텐츠를 영사하는 기기가 아니라는 개념을 도입했다 보시면 되겠습니다.





피코 프로젝터라는 이름으로 조그만 소형 빔 프로젝터들이 시장에 여럿 출시되어 있습니다. 휴대성이 무척 강조되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빔 프로젝터들이지만 조금 더 그 용도를 다양하게 쓰기에는 다소 한계가 있었습니다. 빔(Beam)은 전구 소켓이라는 연결고리를 이용하여 전력 공급에 대한 심리스한 접근 방법을 채택했고 ifttt 방식의 아이디어 도입을 통해 빔 프로젝터가 조금 더 재미있고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는 방법을 접목시켰습니다. 벌써 40만 달러에 육박한 후원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괜한것은 아닐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킥스타터에서 스마트 빔 프로젝터 "빔(Beam)"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9.03 08:49

요즘 집근처에 마실을 나가거나 동네 마트를 들러보면 전동휠체어를 타고 다니시는 분들이 심심치 않게 눈에 띕니다. 휠체어하면 늘 병원에서 봐왔던 두손으로 바퀴를 굴리거나 다른 사람이 뒤에서 휠체어를 밀어줘야 한다는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베터리로 움직이는 전동휠체어는 그에 비해 상당히 편해보였습니다.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이나 몸이 불편하신 분들이 주로 전동휠체어를 이용하여 이동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전동휠체어는 편리함에 비해 단점도 많아보였습니다. 베터리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지나치게 큰 크기가 첫번째 문제였습니다. 좁은 엘레베이터, 혹은 사람들이 많은 지하철을 탈때에는 그 크기때문에 본의아니게 다른 사람들에게 불편을 줄 수 있다는 것이었지요. 또 다른 하나는 전동휠체어이긴 하지만 기존의 휠체어를 전동 모터를 이용하여 자동으로 전진, 후진, 약간의 곡선주로를 지날 수 있게 한 것에 지나지 않다보니 좁은 공간에서의 활용성이 상당히 떨어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로인해 사람들의 또다른 관심을 받게 되는 것은 전동휠체어를 이용해야만 하는 분들에게 또다른 부담이었습니다.




일본에서 탄생한 스타트업 휠(WHILL)은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고 전동휠체어가 진정으로 이동욕구에 대한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도록 새롭게 해석한 기업입니다. 전동휠체어는 투박한 디자인에 동작이 민첩하지 못하고 이동할 수 있는 곳들이 제한적이라는 점을 휠은 디자인과 기술을 이용하여 해결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것들을 만족시켜주기 위해 그들이 만들어낸 기술들은 휠의 전동휠체어 곳곳에 녹아있습니다.


한손으로 쉽게 조작할 수 있도록 조이스틱 혹은 마우스 형태의 컨트롤러가 전동휠체어 우측 팔걸이에 설치가 되어 있습니다. 그동안 제가 봐왔던 대부분의 전동휠체어가 오토바이 핸들 형태로 앞바퀴를 조작하는 방식이었는데 이는 조작도 생각보다 쉽지 않고 기기가 커질 수 밖에 없는 주범이었습니다. 휠의 전동휠체어가 가지고 있는 전면 두개의 바퀴는 조이스틱/마우스의 조작에 따라 서로 엇갈려 동작하기도 하면서 좁은 공간에서 360도 회전이 가능한 유연함을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기기에 대한 조작과 셋팅을 휠 전용 아이폰 앱을 이용하여 블루투스로 할 수 있다는 것은 그저 이 새로운 전동휠체어가 제공해주는 많은 것들중 하나일 뿐입니다. 휠의 제품이 매력적인 것은 이동을 위해 사용되어야 하는 휠체어가 "이동 욕구"라는 본질에 조금 더 가까이 갈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일것입니다. 기술을 위한 기술이 아닌 목표와 목적에 맞게 어떤 기술을 사용할 것인가의 관점에서 접근 방법과 철학이 살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많은 사람들이 시험운행에 참여했고 큰 만족감을 보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도 안정적인 자세로 어렵지 않게 운행을 할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일 것 같습니다. 한국에 있는 분들이 시험운행에 참여할 수 있는지는 확인해 보지 못했습니다만 가까운 일본에서 시작된 스타트업이고 도쿄와 캘리포니아에 현재 오피스가 있기 때문에 의사를 타진해 보는 것도 해볼만할 것 같습니다



전동휠체어 스타트업 휠(WHILL) 방문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