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은 영국의 수도입니다. 한때 전 세계를 대영제국이라는 이름으로 주름잡던 나라의 핵심 도시이기도 한 런던은 의외로 현대적으로 리뉴얼된 도시가 아닌 전통적인 건축물과 도시가 근대의 문물과 오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프랑스 샤를드골 공항에서 런던 히드로 공항으로 넘어가는 동안 하늘에서 바라본 영국 런던은 근대 문물이 가득한 금융의 중심이라기 보다는 전통적인 것들이 그대로 남아 묘한 매력을 느끼게 해주는 도시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샤를드골 공항에서 런던 히드로 공항까지 가는 길은 한시간 남짓한 짧은 거리입니다. 짧은 시간동안 한번의 기내 서비스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세월의 흔적 가득한 승무원들의 음료와 간단한 요깃거리로 살짝 허기짓 뱃속을 채워넣기가 무섭게 기장의 착륙 안내 방송이 귓전을 때립니다. 3-3 열로 구성된 조그만 에어버스의 창문 밖으로 보이는 런던 시내는 GMT-0 지역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설렘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오래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3주간의 출장을 마치고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트랜짓을 위해 넘어가던 도중 봤던 알프스의 절경을 떠올리게 하는 끝없는 구름 숲을 지나니 이윽고 뭔가 정리되지 않은 것처럼 구불구불한 길과 양편으로 늘어선 건물들이 "이곳이 영국이다..!" 라는 느낌을 주는 도시의 풍경이 저를 반겨주었습니다. 영국에 대해 가지고 있던 머릿속의 이미지가 정갈하면서도 잘 구획된 신사의 도시였다면 하늘에서 본 영국의 첫 느낌은 전통의 계승과 발전이라는 느낌이더군요.



어느 외국인이 그랬다고 하지요. 한국에 오면 끝없이 늘어선 고층아파트가 충격이었다고. 어떻게 사람이 저런 곳에서 동물원의 우리에 갖힌 동물처럼 사냐는 이야기였는데요, 사실 집값이 비싸고 땅값이 비싼 곳에서는 얼마든 그런 현상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늘 위에서 바라본 영국 역시 똑같이 생긴 건물들이 길가로 주욱 늘어서 있고 그곳에 사람들이, 가족들이 살고 있다는 생각을 해보면 사실... 큰 차이는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축구의 나라 영국답게 멀리서도 눈에 띄는 경기장이 시야에 들어왔습니다. 어느 경기장인지 이름을 찾아보진 못했지만 빅 매치가 열리는 날이면 저 넓은 경기장과 주변을 가득채울 사람들이 절로 상상되더군요. 같이 출장길에 오른 영국에서 10년을 살았던 동료의 이야기로는 펍(Pub)에 갈떄는 꼭 어느 팀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은지 잘 생각해보고 들어가야 한다고 하더군요. 한동안 한국의 축구 스타들이 영국 리그에 많이 진출했을때, 조용히 구석에서 맥주잔을 기울이며 속으로 소리치던 기억이 있다고 합니다 ㅎㅎ




어느덧 공항에 착륙했고 수하물 분실율 1위로 악명높은 히드로 공항에서 무사히 짐을 다 찾고 호텔로 가기 위해 블랙캡(Black Cap)을 탔습니다. 영국은 워낙 물가가 쎈 것으로 유명하지만 공항 인근에 위치한 호텔까지 이동하는데 나오는 택시비는 별거 없지 않겠냐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택시비는 20파운드가 넘게 나왔고 계산 공식(?)이 다소 복잡하여 그렇게 나왔다는 설명을 들었습니다. 영국의 택시는 현금만 받는 택시와 카드 결제가 가능한 택시가 구분되어 있으니 탑승시 이에 대한 확인을 꼭 해야하는 것도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14시간에 가까운 이동시간을 소요하고 도착한 영국의 호텔. 오래전 신혼여행의 좁고 추웠던 프랑스 숙박시설이 생각나 호텔에 대한 기대를 별로 안했지만 의외로 공항 주변의 잠시 머물고 가는 호텔치고 괜찮은 퀄리티는 보여주었습니다. 제가 묶었던 히드로 공항 주변의 호텔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계속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Trouble? Travel!2015.01.14 07:26

규모가 큰 회사에 다니는 경우라면 보통 회사내에 출장 등 국내, 국외 이동시에 호텔이나 항공권을 예약해 주는 부서가 있습니다. 혹은 외부 여행사를 통해 그런 업무를 대행하는 경우도 많구요. 하지만 회사의 규모가 크지 않거나 소규모의 외국계 회사 지법인인 경우, 개인적인 여행이나 가족 여행을 준비할 때는 대행사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경우 보통 일반적인 여행사들을 통해 가능한 탑승 시간대나 호텔 등을 모두 위임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 여행사의 대행 수수료 등으로 생각보다 비싼 가격이 나오는 경우가 더러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비용적인 측면 보다도 더 신선하고 재미있게 호텔이나 항공권을 준비하고 예약한다는 관점에서 직접 해보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하는데요 전혀 알지 못했던 호텔을 특가에 예약해 본다거나 항공권을 일부러 장시간의 경유(예를 들면 홍콩!)로 준비해서 여행의 재미를 두배로 늘리는 것등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더하여 각 호텔, 항공권 예약 사이트가 제공하는 할인 쿠폰을 이용해서 할인의 재미를 느껴보는 것도 즐거움이기 때문입니다.




지난번 말레이시아 가족 여행때 호텔 예약 채널로 이용했던 호텔스닷컴의 편리함이 무척 인상적이었는데요 그래서 이번달 말에 예정된 출장의 호텔 예약도 호텔스닷컴으로 진행했습니다. 호텔스닷컴은 다른 여행 예약 사이트들과의 가격 비교를 통해 최저가 보장을 해주고 있어 마음 편하게 호텔 예약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몇몇 다른 사이트들이 조식포함 상품을 제대로 표기해 주지 못하는 것과 같은 부분을 명쾌하게 상품에 표기해주고 있어서 훨씬 예약이 수월하고 확실한 장점이 있습니다.


여기에 매월 새롭게 발급되는 각종 할인 쿠폰을 이용하면 10% 추가 할인의 혜택이 적용되기 때문에 호텔스닷컴 이용전에는 꼭 할인 쿠폰을 확인하는 센스가 필요합니다. 할인쿠폰의 유일한 단점은 호텔스닷컴의 적립프로그램인 웰컴 리워드(Welcome Rewards)와 익스클루시브하게 운영되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입니다. 따라서 웰컴 리워드 적립을 통해 10박당 1박의 무료 혜택을 볼 것인지 아니면 할인을 받을 것인지를 잘 고민해서 선택해야 하겠습니다!


왼쪽 예약 내역은 할인 코드를 입력하여 10% 할인받는 대신 적립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지 않는 경우 금액이며 오른쪽은 할인되지 않은 금액의 내역입니다. 호텔스닷컴 이용 이력에 따라 다르겠지만 금액이 크거나 자주 호텔 숙박을 할일이 없다면 할인 코드를 입력하여 10% 할인을 받는것이 좋고 그렇지 않다면 그동안 적립된 내역에 따라 할인을 받을지 적립을 할지를 선택하면 될 것 같습니다. 매월 바뀌는 호텔스 닷컴의 2015년 1월 할인코드는 아래와 같습니다. 간혹 할인 가능한 수량이 소진되어 입력시 에러가 나는 경우도 있으니 하나하나 입력하면서 할인 되는 코드를 찾으시면 됩니다! 호텔스닷컴 할인쿠폰으로 알찬 출장, 여행 기획해 보시기 바랍니다! (Update : 4월이 시작되며 바뀐 코드로 업데이트 했습니다)



호텔스닷컴에서 가장 저렴한 호텔 찾아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1.05 07:30
우리나라가 경제적으로 성장하고 존재감이 커지면서 많은 국가들과 무비자 협력을 체결하거나 단기 체류의 경우 비자를 면제해주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민국이 까탈스럽기로 유명한 미국도 ESTA(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전자여행허가)를 한국 국적자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해주면서 해외로 출국시 비자에 대한 고민 할 필요가 없는게 요즈음입니다.

하지만 인도와 같은 나라는 거꾸로 비자에 대한 규정이 강화되면서 관광 목적이 아닌 비즈니스 목적의 방문은 체류 기간에 따라 예전 미국 비자 발급때처럼 직접 인터뷰를 해야 하고 그마저도 비자 기간이 그리 길지 않아 종종 체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여전히 있습니다. 번거로움을 떠나, 비자가 없어 입국이 불허되는 불상사를 막기위한 멋진 서비스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자신의 국적을 입력하면 지도위에 비자 필요 유무를 단계별로 나누어 보여주는 비자매퍼(VisaMapper)가 바로 그것입니다


비자매퍼 웹 사이트에 접속하면(VisaMapper, http://www.visamapper.com) 커다란 지도와 함께 단순한 화면이 보입니다. 상단의 "I am a citizen of" 를 이용하여 자신의 국적을 선택하면 지도위에 여러가지 색깔로 비자 필요 유무를 알려주게 됩니다. 해당 국가에 도착하기 전 미리 비자를 받아야 하는 경우, 도착하면서 이민국에서 비자 발급이 가능한 경우, 온라인으로 미리 지원해야 하는 경우, 비자 발급이 안되는 나라 등 여러가지로 구분되어 손쉽게 비자 필요 유무를 확인할 수 있게 해줍니다. 우리나라 국적으로 한 번 선택해 봤습니다.

 
비교적 많은 나라의 정보가 정확하게 나오는 것이 확인됩니다. 동남아의 많은 나라들은 무비자로 입국이 가능하고 입국 후 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는 멕시코 같은 나라도 정확하게 나옵니다. 반면 미국이나 러시아는 Data Unclear 로 구분되어 서비스 이용자들의 집단 지성을 통해 보다 정확한 정보를 만들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갑자기 집단지성이라구요? 네, 비자매퍼는 항상 최신의 정보를 유지하기 위해 집단지성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잘못된 정보를 보여주는 국가를 선택하면 비자 필요 유무를 사용자가 입력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미국을 선택하고 ESTA 는 온라인 발급이므로 Online Application Required 를 선택해 봤습니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갈 경우에 대한 정보는 제가 투표하기 전까지 총 4건이 있었습니다. 비자를 미리 받아야 한다는 분들은 아마도 관광목적이 아닌 다른 경우를 생각해서 (장기 유학, 취업 비자 등) 누르신것 같고 Online 을 선택한 분들은 ESTA 를 생각한 것 같습니다. 둘다 맞는 것이지만, 일단 저는 Online 을 눌렀습니다. 그랬더니...!!!


미국의 색깔이 Online Application 이 필요하다는 연한 노란색으로 바로 바뀐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집단 지성을 이용하여 나라별로 비자가 필요한 곳을 식별하고 그 정보를 제공해주는 재미있는 서비스 비자매퍼! 출국하시기 전에 꼭 비자매퍼로 비자가 필요한지 알아보시고 항공권 예약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 NoPD -

 

유럽여행을 위한 필수품 유레일패스, 레일 유럽에서 최저가 찾아보기 [바로가기]
세계 최대 온라인 여행 사이트 익스피디아에서 항공권, 호텔 찾아보기 [바로가기
대한민국 1등 온라인 여행 벤처 "온라인투어" 에서 다양한 최저가 여행상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