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8월도 몇일 남지 않았습니다. 7월 말부터 시작된 여름휴가 시즌이 이제 거의 끝나가는 시기이기도 하지요. 몇일 동안 비가 계속 내리면서 슬슬 가을로의 트랜지션을 준비중인데요, 이에 맞추어 한참 가격이 올랐던 여행상품, 항공권들이 가격 조정을 슬슬 시작하는 기미가 보입니다.

블럭으로 잡아두었다가 예약되지 않아 빈 자리들에 대한 땡처리 항공권도 스믈스믈 많이 올라오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호텔팩과 같은 상품들도 가격이 한참 피크때 비해서 많이 내렸습니다. 2박 4일 금요일 출발 홍콩 상품은 날짜에 따라 30만원대까지 소개되고 있고 4성급 호텔을 하더라도 50만원을 넘지 않는 착한 가격으로 컴백하고 있습니다.

금요일 밤 출발 여행의 매력

직장인들은 참 휴가 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열심히 일하는 동료들을 두고 휴가 내기 미안한 경우도 있을 것이고 남은 휴가가 몇 일 안되서 내년 새로운 회계년도의 시작을 손꼽아 기다리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런 직장인들의 Needs 를 노리는 것이 바로 금요일 밤 출발 상품들! 그래도 일찍 퇴근 하는게 눈치 덜 보이는 금요일, 칼퇴근을 하고 공항에 도착해 바로 체크인과 면세품 쇼핑을 즐기고 8~9시 정도 출발하는 상품들은 매력 만점입니다.



이렇게 출발한 금요일 비행기는 가까운 곳은 자정쯤 도착하여 숙소에 짐을 풀고 첫날 밤을 음주가무를 통해 한주의 스트레스를 풀고 외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조금 먼 곳이라 하더라도 시차 적응을 위해 술 좀 들이붓고 자면 금방 아침을 맞이할 수 있겠지요? (해장을 할만한 게 없을지도 모른다는 문제점도!)

웹투어가 추천하는 홍콩 2박 4일 여행 코스

웹투어가 9월초 부터 목, 금요일에 출발하는 여행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대거 내놓았습니다. 특히 홍콩 상품들이 눈에 많이 띄는군요. (홍콩을 너무 좋아라 하는 ;;;) 목요일 출발은 사실 하루 휴가를 내야하니 쉽지 않을 수 있고 금요일 출발 상품이 더 좋아보입니다.

9월 3일, 10일에 출발하는 상품들이 세전 38만 9천원으로 가장 저렴합니다. 공항세 등을 포함하면 인당 10만원 정도가 더 소요되겠지요? 모든 여행 상품들은 공항세 등을 제외한 가격이니 세전 기준으로 가장 저렴한 상품이 실제로도 저렴한 상품입니다 ^^

현지에서 2일을 풀로 사용해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상품인데, 늘 제가 홍콩 관련 글을 올릴 때 말씀 드리는 것처럼 한번 가고 말 동네가 아니므로 Overview 를 보고 오시기에 충분한 시간입니다. (두번째 방문 부터는 오직 쇼핑 / 먹거리 만을 위해서 가심 됩니다 ㅋ)

추석 연휴가 이번에 꽤 길기 때문에 여행들 많이 가실 것 같은데요, 같은 웹 투어에서 판매하는 추석 상품은 최고 60만원 후반대 ([추석연휴]9월19일 출발홍콩 뭉쳐라! (2박 3일) - 659,000원) 라는 걸 보시면 이 상품이 얼마나 저렴하게 나온 건지 쉽게 아실 수 있습니다 ^^

여름휴가도 못가시고 남은 연차도 거의 없고 놀러는 가고 싶고 추석때도 어디 딱히 못갈거 같으신 분들은 한번 위의 링크 타고 가셔서 금요일 밤 야반도주를 준비해 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네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홍콩 여행을 하게 되면 지겹도록 먹는 것이 바로 딤섬입니다. 하지만 거꾸로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게 또한 딤섬이기도 합니다. 다양한 재료와 시각, 청각, 미각을 자극하는 센스들로 인해 딤섬만을 먹기 위해 여행을 가는 사람이 있을 정도니까요. (사실 저도 그리 한번 해보고 싶다는.)

하지만 홍콩이 처음인 여행객들에게 한자 가득하고 그림 한 장 없는 로컬 딤섬집은 그림의 떡입니다. 조금 먹어봤다 싶은 사람들은 맛있는 딤섬을 어려운 한자와 셀프 체크 메뉴에서도 잘 집어내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겐 이만큼 어려운 일도 없습니다.

그래서 관광객들에게 떠오르는 딤섬집들이 몇몇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체인이 들어와 있고 싱가포르 여행의 필수 방문 코스인 " 딘 타이 펑 " 가 시내 곳곳에 위치해 있습니다만 이 보다는 더 로컬 브랜드 냄새가 나는 크리스탈 제이드 (Crystal Jade) 를 추천할까 합니다.


크리스탈 제이드 역시 시내 곳곳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NoPD 는 홍콩 최대 규모의 쇼핑몰인 하버시티에 위치한 크리스탈 제이드를 방문했습니다. 이미 언급한 것처럼 크리스탈 제이드의 특장점은 사진과 함께 영문설명이 곁들여진 메뉴판은 배고픔에 굶주린 여행객들에게 아름다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점원들도 비교적 영어가 잘 통하는 친구들이라 (혹은 눈치밥이 100단인!) 주문도 편리합니다.

너무 큰 하버시티. 지도를 펴들고 크리스탈 제이드를 한참 찾았습니다


샤오롱 바오와 같은 대중적인 초이스 부터 덤플링 수프까지 전반적으로 맛도 괜찮고 서비스도 훌륭합니다. 다만 사람이 많아서 피크 시간에 방문하면 조금 오래 기다리는 수고를 해야 합니다. 사진을 좀 찍고 싶었는데 직원의 제지로 건진건 별로 없지만 장소를 소개하는 것 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혜린아기에게 NoPD 군이 매일 시키는 동작 하나. 맛있는 거 잘 먹으면 한번씩 물어봅니다. " 혜린아~ 이거 맛있으면 만세! 해봐! " 미식가 중의 미식가인 혜린양이 뽕똥뽕똥한 두 팔을 높이 들어올리는군요! 이로써 맛에 대한 검증 끝!

NoPD 가 다녀온 홍콩여행기를 더 살펴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세요!

2010/07/30 - [Trouble? Travel!/'10 HongKong] - 홍콩의 아름다운 밤, 심포니 오브 라이트 (Symphony of lights)
2010/07/25 - [Trouble? Travel!/'10 HongKong] - 홍콩섬과 구룡반도를 오가는 낭만적인 뱃놀이, 스타페리
2010/07/05 - [Trouble? Travel!/'10 HongKong] - 홍콩 도심의 야경, 개방형 2층 버스로 고고씽!
2010/06/23 - [Trouble? Travel!/'10 HongKong] - 꿈의 나라, 홍콩 디즈니랜드를 가다! (5편)
2010/06/22 - [Trouble? Travel!/'10 HongKong] - 꿈의 나라, 홍콩 디즈니랜드를 가다! (4편)
2010/06/13 - [Trouble? Travel!/'10 HongKong] - 꿈의 나라,홍콩 디즈니랜드를 가다! (3편)
2010/06/05 - [Trouble? Travel!/'10 HongKong] - 꿈의 나라, 홍콩 디즈니랜드를 가다! (2편)
2010/05/25 - [Trouble? Travel!/'10 HongKong] - 꿈의 나라, 홍콩 디즈니랜드를 가다! (1편)
2010/05/23 - [Trouble? Travel!/'10 HongKong] - 옥토퍼스 카드로 즐기는 홍콩의 교통수단
2010/05/07 - [Trouble? Travel!/'10 HongKong] - 45도 경사의 아찔함, 빅토리아 피크를 오르다
2010/05/03 - [Trouble? Travel!/'10 HongKong] - 홍콩 세븐일레븐에서 건진 완소 먹거리들
2010/04/27 - [Trouble? Travel!/'10 HongKong] - 홍콩에선 생각보다 영어가 안통한다?
2010/04/22 - [Trouble? Travel!/'10 HongKong] - 번잡하고 정신없는 홍콩시장, 레이디스 마켓 (Ladies Market)
2010/04/21 - [Trouble? Travel!/'10 HongKong] - 홍콩 주전부리, 계란빵과 컵라면
2010/04/20 - [Trouble? Travel!/'10 HongKong] - 찰리브라운 까페에서 즐기는 홍콩의 아침
2010/04/16 - [Trouble? Travel!/'10 HongKong] - 홍콩의 밤거리
2010/04/15 - [Trouble? Travel!/'10 HongKong] - 두 돌 아이와 함께하는 첫 해외 나들이
2010/04/15 - [Trouble? Travel!/'10 HongKong] - 홍콩, 묘한 매력의 도시를 다녀오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어느새 짧은 홍콩의 여정을 마무리 해야 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빅토리아 피크에서 내려와 스타페리를 타고 다시 구룡반도로 넘어온 NoPD 일행은 바로 스타의 거리쪽으로 향했습니다. 날씨가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못보고 간다면 그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을 것을 알고 있었기에, 마지막 남은 힘을 다했습니다 ㅎ

아직 행사가 시작하려면 시간이 꽤 남아 있었지만 일찍부터 좋은 자리를 잡기 위해 나온 관광객들로 뚝방은 발 디딜틈 없이 부산했습니다. 이윽고 음악이 흘러나오기 시작하면서 강 건너편의 건물들이 일제히 조명을 밝히고 음악과 시나리오에 맞추어 행사가 진행되기 시작했습니다.



심포니 오브 라이트는 홍콩섬을 가득 채운 높은 건물들에 설치한 조명을 음악에 맞추어 연출하는 쇼 입니다. 음악에 맞추어 아이엠 그라운드 자기소개 하기로 시작된 쇼는 각양 각색의 조명이 펼치는  볼거리들을 관광객들에게 선보입니다. 보다 쇼를 재미있게 즐기려면 라디오를 준비하는 것이 좋은데, 스피커로 열린 공간에 울려퍼지는 소리만으로는 집중하기가 너무 힘이듭니다 ^^

어떻게 보면 참 삭막하기 짝이 없을 수 있었던 홍콩섬의 높은 마천루들을 이런식으로 하나의 관광 상품을 만들어 냈다는 것이 참 놀라웠습니다. 영화에서 보던 건물들이 펼치는 쇼는 대단하다고 말하긴 조금 애매하지만 아이디어가 정말 좋았다라는 생각을 계속 하게 만들었습니다.


인산인해를 이루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사진 촬영하느라 여념이 없더군요. 삼각대까지 설치해서 제대로 사진을 찍으려면 일짹 움직이거나 근처의 뷰 좋은 레스토랑을 방문하는 등의 준비도 필요합니다. 종일 비가 내리고 안개에 연무가 가득해서 뷰가 너무 안좋지 않을까 걱정도 되긴 했지만, 의외로 몽환적인 느낌의 심포니 오브 라이트도 나름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었습니다.


다만 어른들은 그러려니하고 보기 괜찮았지만 어린 혜린양에게는 조금 지루해 보였던 것 같습니다. 저녁도 먹지 못하고 쇼를 먼저 보러간 것이라 그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