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1.04.26 12:41
간밤에 유명한 오프라인 서점인 반스 앤 노블에서 새로운 광고를 내놓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전자책 단말과 컨텐츠 시장에서 아마존이 가장 앞서 나가고 있다면 그 뒤를 애플이 뒤쫒고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오프라인 서점들의 경우 매출에 대한 카니발라이제이션(Canibalization) 때문에 과감하게 행보를 보이지 않는게 일반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반스 앤 노블의 캠페인 광고는 자사의 새로운 전자책 단말 Nook Color 에 대한 홍보라기 보다는 전자책이 이제 대세가 되어 간다는 일종의 " 인정 " 을 의미한다는 평가들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습니다.

애플에서 만든 아이팟/아이폰은 하나의 문화를 만들어 냈습니다. 사람들은 음악을 듣고 전화를 하고 앱을 사용하는데 있어서 이제 거리낌이 없고 애플이 만들어 둔 세상에서 편안하게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처음 그들이 단말과 서비스를 들고 나왔을 때 지금과 같은 세상이 되리라 생각했던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사람들이 익숙해진 지금은 그 자체를 받아들이고 즐기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팜(Palm)이 먼저 스마트 폰, PDA 와 같은 컨셉을 만들었지만 열매를 가장 먼저 잘 따먹은 것은 애플이 되었습니다.

photo by Sarej (http://www.sxc.hu/profile/Sarej)


전자책 역시 마찬가지일 겁니다. 처음 전자책 단말이 나오고 컨텐츠가 나왔을 때를 기억해 보면 불편하고 컨텐츠도 새로울 것이 없었습니다. NoPD 가 2001년도에 아르바이트로 일했던 전자책 업체도 기존 출판물을 스캔하여 XML DTD에 맞게 태깅하는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ePub 이라는 표준도 잡혀가고 여러 단말들이 사용성 측면에서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오면서 전자책이 제대로 자리 잡아가는 느낌입니다.

 
전자책 단말이 일상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기 시작하면 전자책은 더욱 빠르고 무서운 속도로 세상을 장악하기 시작할 것입니다. 물론 전통적인 형태의 서적과 공존하는 방안도 나타나게 될 것이고 어떤 것이 우위를 가진다기 보다는 서로가 가진 특징과 장점에 따라 사용자들에 의해 취사선택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전자책으로 먼저 출판되고 실물 책이 나오기도 하고, 반대로 실물 책을 먼저 만들고 전자책으로 나중에 출판되는 형태도 널리 퍼질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바야흐로 전자책의 시대가 열리려는 즈음, 우리도 조금 더 발 빠르게 움직이면서 새로운 시대를 준비해야 겠습니다. 곧 모든 사람이 작가가 되는 시대가 열릴 것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2011.03.28 07:40
몇 개월 전에 NoPD가 참여했던 트위터 공동집필 "함께 만들어가는 나눔 육아법" 에 대해서 이야기 했던 것 기억하시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트위터에서 만난 저자들이 한꼭지씩을 담당해서 원고를 쓰고, 이 원고를 전자책의 형태로 만들어서 북큐브를 통해 공급했었습니다. 북큐브가 국내에서는 나름 기술력 있는 전자책 업체이긴 하지만 최근의 대형 서점, 제조사들의 파상공세에 일반인들이 잘 알기에는 힘든감이 없지 않았습니다.

나눔육아 출간의 최전선에서 애쓰고 계시는 편집장 서린님께서 (@1serene) 이후 다방면으로 확인하시고 애쓰신 덕분에 ePub 양식의 산출물도 만들 수 있었고 이번에 인터파크와 교보문고에 당당히 책의 이름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책 소개라던가 저자 소개등이 빠져있는 상태로 조금 아쉽긴 하지만 대형 도서 유통 채널에 등록되었다는 것이 큰 의의가 아닐까 싶네요.

2011:03:28 07:31:30
 
2011:03:28 07:31:48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Web 2.0 이라는 단어가 태동한 이래 지겹도록 들어온 단어가 바로 롱테일(Longtail)입니다. 대부분 정확한 단어의 뜻을 알지 못하더라도 대충 어떤 이야기다 라는 감은 가지고 있으실 겁니다. 여기저기서 제공하는 사전 검색 결과를 인용하여 한번 더 깨끗하게 의미를 정리해 보자면, 전체의 20% 가 나머지 80% 를 좌지우지하던 파레토 법칙의 반대 개념으로 나머지 80% 에 대한 접근성 (검색 기술의 발달) 이 좋아지면서 기업이 만들어 내는 매출의 큰 포션을 이런 나머지가 해낸다는 개념입니다.

롱테일 경제학의 가장 대표적인 사례로 자주 등장하는 기업이 바로 아마존(Amazon)입니다. 아마존은 인터넷에서 실물 서적을 파는 것을 업으로 시작한 기업입니다. 오프라인 서점이 사람들의 눈에 잘 띄는 책들을 주로 판매할 수 있고 그래야만 하는 구조라면 온라인 서점은 같은 컨셉에 검색 기능을 더하여 존재 하는지 조차 몰랐던 책들을 찾아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아마존은 이런 롱테일 경제의 장점을 잘 살려 현재도 가장 잘 나가는 인터넷 커머스 기업군에 속해있습니다.

출처 : 아마존 웹 사이트 (랜딩페이지)


바로 그 아마존이 전자책 시장을 또 다시 개척하기 시작한 시발탄이 전자책 단말 " Kindle " 입니다. 전자책 시장 자체의 파이를 키워가면서 실물 책의 판매량을 넘어서는 기록들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런 시장을 놓칠리 없는 애플은 아이패드와 iBooks 를 통해 아이튠즈, 앱스토어에서 쌓은 온라인 유통 플랫폼을 전자책 시장에도 적용하는 과감한 행보를 단행하고 시장 점유율을 무섭게 높혀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자책 시장의 확대는 롱테일 경제학으로 설명되는 온라인 상거래 속에서 다시한번 롱테일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첫번째 롱테일이 실물 책에 대한 접근성의 확보였다면 두번째 롱테일은 작가, 책의 컨텐츠에 대한 접근성 확보입니다. 롱테일 경제 속에서 또 다시 롱테일이 태동하는 상황인 것입니다. 

이미 플랫폼을 장악한 사람이 시장을 지배할 수 있다는 것을 경험한 두 회사, 아마존과 애플이 진검 승부를 벌이고 있는 동안 구글은 나름의 전략으로 전자책 시장을 다시한번 뒤흔들고 있습니다. 전자책 시장에서의 IT 삼국지라고 해야 할까요? 플랫폼의 패권을 쥐기 위해 벌이는 세 기업의 사투는 고객들에게는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주며 전자책이 일상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주는 좋은 촉매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구글 놀 (http://knol.google.com/k/ebooks#)


그런데 문제는 이러한 전쟁이 북미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점입니다. 전세계 eBook 시장의 70% 는 북미(미국과 캐나다)지역 입니다. 영어를 사용하는 영국, 호주 등을 합치면 영어권 국가가 85% 정도를 차지하는 쏠림 현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미문학 자체가 워낙에 컨텐츠도 많고 생산이 활발하기 때문일 겁니다. 9% 의 Others 에 속한 우리나라는 이러한 전자책 시장을 어떻게 공략해야 하는 것일까요? 

NoPD 가 군 제대후 6개월여동안 파트타임으로 일했던 곳은 북토피아라는 전자책 업체였습니다. 6개월여가 되던 시점에 와이즈북과 합병이 되면서 파트타이머들도 와이즈의 사람들이 잔류하고 북토피아 사람들이 잘리는 씁쓸한 경험이었지요. 합병된 북토피아가 한국 전자책 시장에서 기준을 잡아주나 싶었는데 최근 소식을 들어보면 횡령에 기업회생절차에... 뭐 말도 아닌 상황인 것 같습니다. 플랫폼을 주도하는 곳이 없다보니 딱히 시장이 안정적되지 못한다는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요행히도 아마존 킨들이나 애플의 iBooks 모두 한국에는 정식적인 서비스가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저작권에 대한 이슈를 비롯한 몇가지 문제가 있어서 그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플랫폼을 따라갈 것이냐 혹은 플랫폼을 만들어 정착시킬 것이냐 에서부터 많은 고민을 해야할 시기인 것 같습니다. 애플이나 아마존이 출판사, 작가를 상대로 이끌어낸 변화를 그들이 진출하는 많은 곳에서 분명히 시도할 것이기 때문이지요.

개별 작가, 소규모 출판사 들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는 또 하나의 롱테일 경제학, 전자책 시장. 아직 폭발하지 않은 이 시장에서 누가 두 손에 돈을 쥐고 웃음을 지을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될수도 있을 것이고 이 글을 보시는 블로그 방문객 여러분들이 될 수도 있겠지요?
  
전자책에 대한 기본 지식을 탄탄히 만들어 주는 강력추천 도서!
(이미지를 누르시면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