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0.10.01 08:18
트위터의 새로운 버전 써보셨는지요? 전체 사용자를 대상으로 기능이 오픈되기 전, 불특정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새로운 화면으로 진입할 수 있는 링크가 열리고 있습니다. NoPD도 들어가 보고 싶었지만 불행히고 제 계정은 초대를 받지 못했더군요. 그런데 우연히 와이프가 트위터 웹에 들어간 화면에서 파란띠가 상단에 뜬 것을 보고 쾌재를 불렀습니다. 새로운 서비스를 조금 더 먼저 경험해 본다는 건 정말이지 즐거운 경험이니까요.

그래서 바로 프리뷰 화면으로 진입을 해봤습니다. 단순함을 추구하면서 수많은 API 로 셀 수 없이 많은 서드파티 어플리케이션, 매시업 웹사이트 생태계를 만들어 낸 트위터가 이러한 방향 전환을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너무 궁금하더군요. 전체는 아니겠지만 눈에 띄는 트위터 웹사이트의 변화를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새로운 화면으로 진입하면 넓어진 레이아웃이 눈에 확 들어옵니다. 기존 레이아웃이 타임라인을 중심으로 간단한 정보들을 우측에 보여줬다면 이번엔 우측의 영역을 보다 넓게 잡아 많은 정보를 정갈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영역에 기본적으로 표시되는 내용은 기존과 별 차이가 없지만 이 영역의 힘은 다른 기능에서 나오게 됩니다.


타임라인에 올라온 트윗 하나를 눌러봤습니다. 오른쪽으로 하얀색 영역이 새로 돌출되면서 선택한 사용자의 최근 트윗이 올라옵니다. 최근 트윗의 기준은 확인해 보지 않았지만 길어야 하루 정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와이프 계정이라 어느 분들이 열혈 트위터리언인지 몰라서 제대로 확인을 못해봤습니다.


타임라인의 트윗 하단에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마우스 오버시에 트윗에 대한 기능이 떠오릅니다. 리트윗 이라던가 리플라이, 즐겨찾기 추가와 같은 것들이지요. 그 중, 트위터 자체 리트윗 기능을 확인해 보려고 버튼을 눌렀습니다. Dimming 이미지가 바닥에 깔리면서 깔끔한 팝업창이 하나 뜨네요. 직관적으로 어떻게 사용하는 것인지 말하지 않아도 알 것 같습니다!


이번엔 다시 타임라인으로 돌아가서 사용자 ID 를 눌러보았습니다. 트윗 자체를 누르는 것과의 차이점은 트윗을 누르면 해당 사용자의 최근 트윗만을 조회하는 기능이고 사용자 ID 를 누르면 사용자듸 팔로우, 팔로워 정보, 트윗 정보부터 최근 트윗까지, 말 그대로 그 사람의 트윗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게 됩니다. 기존에는 해당 사용자의 타임라인으로 이동해서 봤던 기능들이지요. 화면의 이동없이 이제 Pan 에서 처리되게 됩니다.


리트윗도 눌러봤으니 이제 리플라이를 눌러봐야겠지요? 리플라이를 눌러보면 뭔가 메신저처럼 정갈하게 메세지를 입력할 수 있는 창이 떠오릅니다. 140자의 한계는 당연하겠지만 유지되고 있구요 기존 웹사이트에서는 @사용자ID 가 멘션창에 추가되는 정도의 불친절한 상태였다면 이번엔 그런 것 없이 순수하게 140자를 넣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타임라인의 상단을 보면 Searches 에 대한 기능과 List 가 추가된 것이 눈에 띕니다. List 는 아직까지 기능을 공개하지 않고 있어서 확인이 불가합니다만 Searches 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구글을 필두로 하여 모든 검색엔진 사업자들이 실시간 검색에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은 분명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정보들이 주는 의미와 그를 통한 수익창출이 가능하기 때문일 겁니다.

트위터는 프로모티드 트윗이나 비즈 트윗등으로 수익 모델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으나 딱히 어떻게 이익이 발생하기 시작했다는 외신은 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트위터 내부에서도 검색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했을 것이고 이를 아마도 새로운 웹에 녹여내려 한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내가 즐겨찾기 해 둔 트윗들은 기존과 별 차이는 없지만 이쁘게 왼쪽 상단에 북마크 별 표시가 추가되면서 정갈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트위터의 실시간을 쫒아가는 방법으로 후행성인 즐겨찾기를 무척 많이 씁니다. 이왕이면 보기 좋은 떡이 맛도 좋다고 이런 작지만 이쁜 요소들은 언제든 웰컴입니다!

트위터가 14일에 새로운 서비스를 모든 사용자에게 오픈하는 것으로 언뜻 봤던 것 같습니다. 트위터가 외부 생태계 중심에서 스스로의 트래픽을 늘리려는 이유는 여러가지 이겠지만 진짜 목적은 조금 지켜봐야 명확해질 것 같습니다. 얼마전 제 블로그에서 간단히 리뷰했던 아이패드용 트위터 앱과 무척 많이 닮은 트위터의 새로운 웹사이트. 무척 기대가 됩니다!

아이패드에서 트위터를 즐기는 것은 정말 색다른 경험입니다. 아이패드용 공식 트위터 앱은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하시죠? 제 리뷰의 주소를 공유해 드립니다. 느끼고 지르세요!
2010/09/04 - [IT's Fun] - 아이패드와 트위터 공식앱의 만남, Twitter for iPad!
2010/09/03 - [IT's Fun] - 아이패드용 트위터 공식 어플리케이션이 공개되었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지난주 토요일에 와이프가 웃으며 건내준 초음파 사진 세장. 물론, 엄마 뱃속에서 나올때까지 조심 또 조심해야 하지만, " 조그만 콩알만 할 때부터 사람들은 너의 탄생을 축하해 주었단다 " 라는 뭔가를 해주고자 올린 작은 포스팅.

하루종일 정신없이 일하다 트위터를 살펴보니 엄청나게 많은 축전들이 쏟아져 있더군요. Follow 하는 분들 뿐만 아니라 Retweet 된 제 트윗들이 트위터 세상을 휘집고(?) 다니면서 수많은 분들로부터의 축전을 모아주었습니다.


축전을 보내주신 멋진 분들입니다. 많은 Follow 들 해주시구요, 미처 화면이 작아 스샷에 빠진 분들이 좀 있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 첫째가 조금 섭섭해 할 것 같지만, 엄마 아빠도 조금씩 진보해 나가는 거라 설명해 줄랍니다~!

가을이 무척이나 기다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겨울도 채 가지 않았는데 말이죠!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11.18 12:50
시간이 지날수록 트위터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단순한 호기심에서부터 마케팅 도구로서 트위터를 연구하는 사람들까지 정말 다양한 계층,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이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인기를 반영하듯, 트위터의 OpenAPI 를 이용한 3rd Party 서비스, 어플리케이션도 정말 셀 수 없이 많습니다.

NoPD 도 몇 가지 트위터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회사에서 Outlook 을 메일 클라이언트로 사용하다 보니, Plug-In 처럼 동작하는 " TwInBox " 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트위터용 메일함을 만들어 두면, 아웃룩이 메일을 긁어오듯이 메세지들을 In-Box에 차곡차곡 쌓아주는게 마음에 들어서지요. Timeline 이 오래된 트윗도 찾아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자주 들르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NoPD의 폰은 소니 에릭슨 Xperia X1 입니다. 윈도우 모바일 기반의 폰인데 여기도 트위터 클라이언트가 깔려 있습니다. " Twikini " 라는 아주 강력하고 편리한 어플리케이션 입니다. 회사 노트북의 무선랜 카드를 Ad-Hoc 으로 설정해두니 데이터 정액제 없이도 WiFi 로 Twikini 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화장실의 동반자라고 할 수 있겠지요.

오늘 소개해 드릴 어플리케이션은 윈도우 데스크탑용 트위터 클라이언트입니다. TwInBox 는 메세지를 수집하고 모아둘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Proxy 등에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고 기능이 아주 강력한 편은 아닙니다. 그래서 찾은 것이 " Seesmic " 이라는 도구입니다. 이미 쓰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저처럼 처음 접하시는 분들을 위해 소개를 드립니다.


Seesmic 은 Adobe 의 클라이언트 기술인 AIR 를 기반으로 합니다. Seesmic 의 웹사이트 (http://www.seesmic.com) 에서 다운로드 링크를 누르시면 AIR 클라이언트를 자동으로 내려받으니 방문하셔서 다운로드와 설치를 같이 진행하실 수 있습니다.

설치가 끝나면 맥 OS X 를 닮은 듯한 설정 창이 뜹니다. 여러개의 트위터 계정을 관리할 수도 있고 우리나라만 빼고 세계에서 SNS 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Facebook 계정도 연결할 수 있습니다. 계정과 비밀번호를 간단하게 설정하시면 됩니다.


계정 설정이 끝나면 몇가지 옵션이 나타납니다. 트위터로 업데이트되는 엄청난 트윗들을 얼마의 주기로 가져올 것인지를 설정하는 옵션과 RT (리트윗,Retweet) 를 어떤 형태로 구성할 건지까지 사용자가 직접 지정할 수 있습니다.


외부의 URL 단축 서비스나 사진 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 설정도 가능합니다. 자주 사용하는 트위터 관련 서비스를 이용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NoPD 는 초기값으로 설정된 서비스들을 그대로 사용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Save 버튼을 누르면 설정창이 닫히고 멋진 Seesmic Desktop 프로그램이 화면에 펼쳐집니다. 일단 있어보이는 가오에 백만표 던지고 시작하시면 됩니다 ^_^. 화면 하단을 보면 3가지 출력 옵션이 있습니다. 취향에 따라 전체 TimeLine 만 볼 것인지, 아니면 Reply 한 내용, Direct Message 까지 같이 볼 것인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화면 외쪽으로는 트위터의 기본 기능과 연계된 몇가지 기능과 다중 계정 사용시 사용자 전환을 할 수 있는 옵션이 보입니다.


NoPD 는 전체 Timeline 만 보도록 하단의 옵션을 조정하고 왼쪽의 패널도 최소화 해서 메신저와 같은 모습으로 화면을 정리해 봤습니다. 제가 Follow 하는 분들은 워낙에 활동적이신 분들이라 스크린샷 참고하셔서 활로우! 하실것을 추천드립니다. 깔끔한 UI 가 무척 마음에 듭니다.


개별 트윗의 프로필 사진위로 마우스를 올리면 4가지 메뉴가 오버래핑 됩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답변(Reply), 개인메시지(Direct Message), 사용자 관리기능, 리트윗(Retweet) 입니다. 트윗을 보면서 특정 사용자에게 할 수 있는 동작들이 모여 있어서 사용이 무척 편리합니다.


Seesmic 은 창을 최소화 하게 되면 트레이에 아이콘이 올라가면서 백그라운드로 동작을 하게 됩니다. 사전에 설정된 트윗 수집 주기에 따라 자동으로 새로운 Timeline 을 계속 갱신하게 되며, 새로운 트윗이 있는 경우 메신저처럼 공지 메세지가 화면 하단에 나타났다 사라지게 됩니다.

간단한 서비스와 OpenAPI 를 통해서 정말 강력한 프로그램들이 많이 탄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들은 스스로 서비스를 진화시켜 나가며 거꾸로 서비스가 사용자들의 입맛에 맛도록 변화하게 하는 것, 트위터가 주는 웹2.0 공유, 집단지성의 효과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왕 트위터 이용하실거면 강력한 클라이언트로 제대로 한번 이용하실 것을 추천하는 바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