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37
Total
3,855,508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그루폰 창업주 앤드루 메이슨 경질(?)로 보는 창업가의 퇴진과 잔류 본문

IT's Fun

그루폰 창업주 앤드루 메이슨 경질(?)로 보는 창업가의 퇴진과 잔류

노피디 2013.05.10 14:51
2008년 그루폰(Groupon)이 시작한 소셜커머스의 돌풍은 이제 시장의 레드오션, 치킨게임 단계로 들어선 듯한 느낌입니다. 전세계 시장은 차치하고 국내 시장만 두고 보더라도 티켓몬스터를 비롯하여 쿠팡, 위메이크프라이스 등 선두권 업체들이 동시에 진행하는 딜이 수천개에 달할 정도입니다. 시장에 공공연하게 알려져 있는 것처럼 여전히 많은 마케팅 비용이 들어가고 있고 오픈마켓 등과의 경쟁으로 번지면서 온라인 커머스 시장이 하나로 뭉쳐진 것 같은 느낌도 듭니다.

그루폰이 소셜커머스 시장을 처음 만들어 냈지만 (사실은 작은 규모로 행해지던 것을 시스템화, 온라인 오프라인의 연계를 통해 그 가능성을 극대화 시킨 것이긴 하지만) 워낙 비지니스 모델이 어렵지 않고 신규 사업자의 시장 진입이 쉬웠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오리라는 것은 누구나 쉽게 예측할 수 있었습니다. 그루폰은 쉽지 않은 시장 상황에서도 다양한 시도를 통해 비즈니스 영역을 넓히기 위해 노력했지만 여전히 상장가를 밑도는 주가가 보여주는 것처럼 그 결과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많습니다.


대부분의 스타트업 기업들은 매력적인 비지니스 모델과 미래에 대한 가능성으로 투자가들로 부터 사업 운영을 위한 자금을 수혈받습니다. 그루폰 역시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그루폰을 만든 앤드루 메이슨(Andrew Mason)은 자신의 상사인 에릭 레프코프스키(Eric Lefkofsky)로부터 100만달러를 펀딩 받으면서 사업을 시작했고 지속적을 그의 가이드(?)를 받으면서 수익 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하지만 매출에 대비하여 의미있는 수익을 만드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12년도 1, 2분기에 잠깐 흑자를 기록하기는 했지만 이후 다시 적자 전환하며 그루폰은 사업 자체가 돈이 되긴 하는 것이냐는 시장의 많은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 (참고 : 2012/05/16 - 그루폰(Groupon)의 흑자전환 그리고 나락에 빠진 티켓몬스터, 2012/08/14 - 그루폰, 흑자 지속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폭락한 이유는?) 결국 앤드루 메이슨은 올해 2월 말일자로 이사회를 통해 전격 경질이 되었습니다. 현재까지 후임 CEO 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로 초기 투자를 진행했던 에릭 레프코프스키와 부사장이었던 테드 레온시스가 겸직을 하고 있습니다.


많은 신생 기업들은 뜨거운 열정을 가진 창업가의 손에서 시작합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애플의 스티브 잡스,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 구글의 래리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그런데 창업과 기업의 경영은 꼭 같은 선상에 있는 것은 아닙니다. 창업가는 명석한 두뇌와 시장 판단으로 회사를 만들고 개척을 시작한 사람임은 분명하지만 직원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회사가 돌아가도록 만드는 것은 조금 성격이 다를 수 있습니다.

물론 창업가들 중에는 경영 수완도 뛰어나서 스스로가 경영자로 나서면서 성공적으로 기업을 이끄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렇지만 구글의 경우만 보더라도 회사의 가능성을 놓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젊은 두 청년의 멘토가 되어줄 에릭 슈미트가 한동안 회사를 이끌었던 것과 같은 사례가 무척 많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기업의 경영이 전문가의 손에 쥐어진다고 해서 꼭 잘 되는 것만은 아닐수도 있습니다. 애플이 그런 흑역사를 가지고 있고 마이스페이스(My Space)는 합병과 전문가의 손길에 의해 완전히 망가진 대표적 사례입니다.

상황에 따라, 또한 기업의 특성에 따라 창업가와 전문 경영인 사이에서 선택을 해야만 합니다. 투자를 받고 주식회사가 된다는 것은 주주들, 투자가들에게 그들이 할애한 자산과 시간에 대한 보상을 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창업이라는 것이 참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려운 것은 결국 기업을 만들고 운영하는 것의 이슈로 귀결 되는 것 같습니다. 들어간 돈과 나오는 돈. 그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하는 것이 옳은 것일까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