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00
Total
3,811,183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한샘 어닝서프라이즈, 높은 성장과 주가 1600% 상승을 바라보며... 본문

Daily NoPD/NoPD's Thoughts

한샘 어닝서프라이즈, 높은 성장과 주가 1600% 상승을 바라보며...

노피디 2015.02.19 06:40

지나간 열차에 대해서 갑론을박을 하는 것은 사실 의미가 없습니다. 열차가 지나간 뒤에 남은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것은 너무 쉬운 일이고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몇 번의 포스팅으로 이야기 했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인테리어, 가구기업인 한샘은 한번 쯤 더 이야기 하고 지나가도 괜찮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나간 열차인 줄 알았는데 여전히 달리고 있는 열차라는 느낌이 들기 때문입니다.


한샘은 얼마전 4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거의 전 사업부문에서 매출이 20% 대의 성장을 했다는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전통적으로 이익률이 높지 않은 인테리어, 가구 업계이지만 이익률도 9.1% 를 기록하며 동일한 섹터의 경쟁 기업들과 비교할 때 독보적임을 증명했습니다. 4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MCSI 지수 종목으로 편입된다는 뉴스에 힘입어 주가는 16만원을 돌파했다가 잠시 15만원대로 내려온 상태입니다.





한샘과 관련하여 가장 많이 이야기 되었던 것이 이케아(IKEA)의 한국 진출입니다. 이케아가 한국에 진출한 이후 들려오는 뉴스와 주변 지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매장은 여전히 북새통이고 생각보다 괜찮은 물건과 쇼핑 동선, 식음료 판매등이 어울어져 있어서 또 가겠다는 의견들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확실히 기존 이케아 수입대행 업체들에 비하여 물건의 종류와 가격 등이 훨씬 메리트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이에 대해 한샘의 사업구조가 이케아와 많이 다르기 때문에 일부 가구 영역에서 영향은 있을 수 있지만 다른 사업 부문들이 있고 한샘이 주력하고 있는 분야가 다양하기 때문에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이야기도 많았습니다. 저역시 그런 관점에서 한샘 이야기를 했었고 지난 여러 분기동안의 실적이 이에 대한 증명을 해주고 있는듯 합니다. 오히려 겹치는 영역이었던 가구 영역은 이케아의 진출로 시장의 파이(Pie)가 더 커졌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이케아 광명점 개장 첫날 전경 (출처 : 머니투데이, http://m.mt.co.kr/renew/view.html?no=2014121919234082806)



한샘의 주가는 올해 역시 매출과 이익 신장에 대한 기대가 크기 때문에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MSCI 지수 편입에 따라 외국인들의 매수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은 덤이지요. 하지만 유례없는 높은 PER(60.4배)은 훌륭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주식이 너무 높은 가격대라는 우려를 낳게 하기도 합니다. 주식은 미래의 가치를 먹고 산다고 하지만 유사한 사업모델을 가지고 있는 다른 기업들과 비교를 하는 것이 안전하다는 점도 잊으면 안될 것 같습니다.


예전 조선업이 금융위기를 맞기 전까지 극활황을 띄던 시기에 중공업 관련주에서 한샘과 비슷한 주가 변동 추이를 봤던 기억이 납니다. 끝없이 올라갈 것만 같았던 그들도 글로벌 경제 침체의 영향으로 지금은 악전고투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2011년을 정점으로 1/5 이상 쪼그라든 현대중공업의 주가는 그런 어려움을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가구, 인테리어 분야는 분명 조선업과는 또 다른 섹터이겠지만 조선업의 사례는 영원한 성장도, 영원한 승자도 없을 거라는 명제를 잘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분명한 것은 이케아라는 거대 공룡에 등장에 대비하여 만반의 준비를 하고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변화와 성장을 기획한 한샘은 시장에서 승승장구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주식과 별개로 이런 성장을 준비한 그들의 전략에 큰 박수를 보내주고 싶습니다. 남들이 위기라고 할때 허리띠를 졸라매는 것이 아니라 잘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내고 투자하고 키우는 용단이 기업가들에게는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