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5.09 06:42

글로벌 디지털 미디어 분석기관인 컴스코어(ComScore)가 스마트폰 시장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미국 시장의 3월 스마트폰 가입자 현황을 발표했습니다. 미국 시장은 단일 시장이면서도 그 규모 면에서 압도적이고 플래그쉽 제품들을 중심으로 자웅을 겨루는 시장이기 때문에, 미국 시장에서의 성적표가 다른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패를 가늠해볼 수 있는 바로미터가 되곤 합니다. 컴스코어가 이번에 발표한 2015년 3월 미국시장 스마트폰 가입자 현황을 제조사와 운영체제별 점유율로 나누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미국 시장에서의 제조사별 시장 점유율입니다. 애플이 아이폰6/6+ 출시 이후 지속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애플은 시장 점유율을 2014년 12월 대비하여 1.0% 상승한 42.6% 를 기록하여 다른 제조사에 비해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였습니다. 삼성전자는 아직 갤럭시6/6엣지의 판매가 포함되지 않은 시기의 수치라 상대적으로 1.4% 감소하며 28.3% 로 두번째를 차지했습니다. 2분기 갤럭시6 시리즈의 판매가 본격화 된 이후 수치가 궁금해지는 대목입니다. 그뒤를 LG, 모토롤라, HTC 가 각각 8.4%, 5.0%, 3.8% 의 시장 점유율로 3, 4, 5 위를 차지했습니다.



출처 : ComScore (http://www.comscore.com/Insights/Market-Rankings/comScore-Reports-March-2015-US-Smartphone-Subscriber-Market-Share)


사람들이 보다 관심을 갖는 데이터는 제조사 보다는 운영체제별 시장 점유율일 것입니다. 운영체제별 시장 점유율은 역시 물량 면에서 압도적일 수 밖에 없는 안드로이드가 52.4% 로 수위를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애플 아이폰6/6+의 메가 히트로 인해 점유율을 무려 0.7% 나 빼앗긴 수치라는 점이 주목할만한 부분이라 하겠습니다. 그 뒤를 이어 애플이 작년 12월 대비 1.0% 상승한 42.6% 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여 강세를 보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그 뒤를 이어 3위를 차지하긴 했습니다만 3.3% 의 시장 점유율로 여전히 존재감이 미약한 상태로 나타났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10 출시 이후 유니버설 윈도(Universal Windows) 전략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모바일 분야에서 이렇다할 플래그십 단말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서드파티 제조사들 역시 잘 팔리지 않는 윈도폰을 만들지 않고 있기 때문에 빠르게 윈도10을 출시하고 모바일 단말에서도 아이폰6/6+나 갤럭시S6/6엣지에 걸맞는 플래그십 단말을 내놓는 것이 시장의 고착상태를 풀어나갈 수 있는 해법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ComScore - US Market Share by OS / 2015.03출처 : ComScore (http://www.comscore.com/Insights/Market-Rankings/comScore-Reports-March-2015-US-Smartphone-Subscriber-Market-Share)


스마트폰이 특별한 소비재가 아닌 일반적인 소비재가 된 이래 그 규모는 여전히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중국 단일 시장에서의 전쟁과 맞물려 기존 핵심 시장들에서의 각 제조사들, 운영체제들의 전쟁이 여전한 모습입니다. 소비자들에게는 행복할 수 밖에 없는 글로벌 IT 기업들의 전쟁이 왠지 그들의 치열함과는 달리 재미있게 느껴져서 조금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하네요!


컴스코어 2015년 3월 미국 스마트폰 시장 분석 데이터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