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래 사람들의 입에서 오르내리는 새로운 기술들이 참 많습니다.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키워드 중 하나인 빅 데이터(Big Data)는 어느새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이라던가 딥 러닝(Deep Learning)으로 연결되면서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이세돌과 세기의 대결을 펼쳤던 구글의 알파고(Alpha Go)는 바둑계를 은퇴했지만 이러한 기술 발전이 스스로 판단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인공지능의 발달이 어디까지 왔는지를 가늠하는 바로미터가 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을 위시한 기계의 학습이 가장 각광받고 있는 영역은 다름 아닌 자동차 산업입니다. 완벽한 자율 운행 까지는 아니지만 테슬라의 오토파일러(Autopilot)은 차량이 처한 상황에 대한 훌륭한 정보 처리 및 조치 능력을 보여주고 있고, 근래에 출시되는 유수의 자동차들은 다양한 센서 기술을 이용하여 지능적인 크루즈 컨트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런 차량들을 운행하는 소유주들의 만족도는 무척 높은 편입니다.




이러한 시도들이 추구하고 있는 목적지는 자율운행차량의 개발입니다. 자율운행차량은 다양한 센서와 데이터 처리 기술을 이용하여 주변의 사물과 상황을 시각화하고 데이터화하여 차량이 사람이 운행할 때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운행하는 차량을 일컫습니다. 즉, 사람의 개입 없이 자동차가 스스로 판단하고 의사결정하여 차량의 운행을 전담하게 되는, 말 그대로 사람이 필요없는 무인자동차를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내연기관에 의지하여 자동차 산업을 만들고 발달시켜오면서 늘 빠질 수 없었던 것이 사람의 개입입니다. 사람이 더 이상 개입하지 않아도 되는 자율운행차량의 시대는 분명 이전과 많은 부분에서 변화가 생길겁니다. 하지만, 그 영역이 어디까지일지 조금 더 깊게 살펴볼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넥스트 모바일 : 자율주행혁명" 책은 일반인들의 눈높이에서 기술과 그 기술의 역사적 배경, 그리고 앞으로 여러 산업 영역들이 어떻게 영향을 받을 것인지에 대한 어렵지 않은 인사이트를 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YES24 / http://goo.gl/jj7ABg)



이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절은 윤리적 문제(p381)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무인자동차를 이야기 하면서 가장 뜨겁게 SNS 를 달구었던 주제가 윤리적인 문제입니다. "사고가 발생할 상황이 되었을 때, 두가지 선택 옵션이 존재하면 그 중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가?", 그리고 "첫번째 선택은 차량에 탑승한 사람이 사망하고 두번째 선택은 인도에 있는 사람이 사망한다"고 했을때 어떤 선택을 하던 사람이 죽는 것을 피할수는 없습니다.


그런데 인간이 스스로 자동차 핸들을 잡고 있을 때 이런 상황을 맞딱드렸다면 어떤 선택을 했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질문을 거의 던지지 않습니다. 사람이 올바른 판단을 한 것인지, 윤리적으로 문제 없는 판단을 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일부러 사고를 낸 것이 아닌이상 큰 논란이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기계에 대해서는 사람들은 엄격한 잣대를 들이밀고 "인공지능의 윤리적인 문제"를 거들먹 거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오래전부터 철학 분야에서는 "트롤리 딜레마"로 불리우는 문제입니다. 정답을 내린다기 보다 이런 상황에 대해 거론되는 윤리적 문제가 합당한가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화두를 던지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차량과 인공지능, 신경망을 통한 딥러닝에 이르기까지 어려워 보이는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일반인의 시선에서 풀어내고 있는 "넥스트 모바일 : 자율주행혁명". 이런 기술들과 변화가 사회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디까지일지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