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9.07 14:06

흔히 인터넷 세계에서 "검열" 하면 중국의 그레이트 파이어월(Great Firewall)을 떠올립니다. 실체를 인정하고 있지는 않지만 중국에서 해외에 위치한 인터넷 서비스 / 서버로 접근하는 경우 컨텐츠에 대한 검열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특정한 문자가 검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가이드에 따라 사업자들은 자체 컨텐츠 검열을 해야 합니다. 여기에 더하여 불특정한 도메인들이 네트워크 단에서 차단되고 있어 서비스가 사실상 어려워진 경우도 여러 케이스가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 못지 않게 자국민들의 인터넷 사용에 대하여 엄격한 규제가 적용되는 나라들이 중동에도 많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란의 경우 자국민의 정보 보호를 주장하며 해외 서비스들이 자국내에 서버를 배치하고 서비스 할 것을 강권하고 있고, 일부 국가에서는 정부의 필요에 따라 해외로 연동되는 네트워크 혹은 자국내의 인터넷 망을 셧다운 시키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고 있습니다. 정치적, 국제적인 이슈가 있는 경우에 이런 일들이 더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 입장에서는 무척 곤욕스러운 상황일 수 밖에 없습니다.


출처 : www.albawaba.com



최근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는 라인(LINE)의 통화 기능을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치적인 목적으로 서비스를 차단하는 케이스는 아니지만 자국내의 통신 사업자 매출 감소에 대한 우려로 인터넷 기반의 통화 기능을 허용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통화 기능이 차단당한 경우는 라인이 첫번째는 아니고 와츠앱(Whatapp), 바이버(Viber), 스냅챗(Snapchat), 페이스북 메신저(Facebook Messenger) 등이 진작에(?) 차단을 당했고 그 뒤를 이어 라인도 사용자가 많아 지면서 차단당한 케이스입니다. 


메세징 서비스들이 필수적으로 갖추고 있는 기능중 하나가 음성통화 혹은 화상통화 기능입니다. 인터넷을 통해 데이터 통신을 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해외에 가족, 지인이 있는 경우 무척 유용하게 활용되는 경우가 많고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기능이기도 합니다. 이번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의 라인 통화 기능 차단으로 사우디에서 일하고 있는 외국인들과 해외에 살고 있는 사우디 아라비아 사람들은 라인이 아닌 또 다른 서비스를 찾아 나서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한국 등지에서는 망중립성에 대한 이슈가 뜨거운 감자이고 인위적으로 사용자의 특정 서비스 사용, 기능 활용을 막는 것이 옳은가 옳지 않은가에 대한 갑론을박이 많습니다. 그나마 이슈를 제기하고 토론을 할 수 있는 것이 행복한 상황인 것일까요? 어느날 갑자기 서비스의 기능을 못쓰게 되는 상황은 사용자나 서비스 제공자 입장에서 무척 곤혹스러운 상황일 것 같습니다. 


관련 기사가 실린 Albawaba 웹 사이트에서 전문 읽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7.14 23:09

한국시간으로 7월 14일 오후 11시입니다. 미국의 동부 뉴욕 기준으로 곧 7월 14일 10시가 됩니다. 미국 동부 시간을 굳이 언급한 이유는 미국의 주식시장 중 하나인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 현지시간 오전 10시 30분부터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LINE)의 주식 거래가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몇 차례의 기업공개(IPO) 연기가 된 끝에 상장되는 만큼 기대반, 우려반이 시장의 시선인 것 같습니다. 다행히 상장 발표후 긍정적인 평가를 끌어내며 최종 상장 가격이 예상 밴드의 상단인 3200엔, 달러 기준으로 32.84 달러로 확정되었습니다.


장이 시작되기전 시장의 여러 평론가들은 시초가가 40~43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는 상장 가격에 대비할 때 20% 이상 상승한 가격입니다. 시장은 확실한 수익모델을 가지고 있는 라인을 높게 사고 있는 동시에 근래 사용자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된 것에 대한 우려의 시선을 같이 가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세징 서비스들 중 가장 확실하게 매출과 이익을 내고 있는 곳은 분명 라인이라는 인식이 지배적입니다. (Update : 시초가가 42 달러에 시작되며 20% 이상 상승한 가격으로 거래가 시작되네요! 대단합니다)


출처 : 뉴욕 증권거래소 (NYSE)


출처 : 뉴욕 증권거래소 - 라인의 티커 (기업코드) 는 LN


출처 : 뉴욕 증권거래소 - 브라운, 거기서 뭐해!


라인은 뉴욕 증권거래소와 도쿄 주식시장에 동시 상장을 하게 되는데요, 먼저 열린 미국 시장이 오늘 분위기가 나쁘지 않고 라인 상장 첫날 가격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아 상승 마감을 하게 된다면 내일 일본 주식시장에서도 좋은 결과로 상장 첫날을 보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기업이냐, 일본 기업이냐 사람들마다 여러가지 평가를 내리고 있고 성장 지속과 동남아시아로 한정된 시장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좋은 선례로 남아 더 많은 한국의 기업들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6.27 09:03

얼마전 끝난 WWDC 2016 에서 애플(Apple)은 아이메세지(iMessage)에 대한 굉장히 많은 변화를 소개했습니다. 기존 메세징 서비스 시장에 크게 관심이 없어보였고 아이클라우드(iCloud)를 다른 공유 서비스 측면으로만 드라이브 하고 있었기 때문에 아이메세지의 큰 변화는 많은 버즈를 낳기도 했습니다. 아이메세지에 도입된 많은 기능들 중, 전체 화면에 뿌려지는 효과가 있었는데요, 이 장면을 보고 라인의 "팝업스티커"를 떠올리신 분들이 더러 계셨을 것 같습니다.


라인의 팝업스티커는 올해 상반기에 진행되었던 라인 컨퍼런스에서 공개된. 올해 등장할 새로운 기능중 하나였습니다. 통신 사업자 진출과 뉴욕, 도쿄 증시 동시 상장 등 굵직한 이슈가 많아 상대적으로 관심 밖에 있던 기능인데요 지난 6월 2일에 공식 런칭되어 벌써 많은 팝업스티커 셋트가 스티커샵에 공개되어 있어 한번 살펴봤습니다. 





팝업스티커는 스티커를 전송하면 채팅 상대방이나 단체 채팅방에 있는 사람들에게 전체 화면을 이용하여 효과를 뿌려주는 스티커입니다. 그동안 출시된 일반 스티커, 움직이는 스티커, 소리가 나는 스티커에 이어 팝업스티커까지 출시하면서 라인 서비스의 핵심 기능이자 매출과 수익을 만들어 내는 가장 강력한 시장 상품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는 모습입니다. 얼마전 상장 신청과 함께 공개된 자료에서 스티커를 통해 일으키는 매출이 엄청나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메세징 서비스 시장은 시장 규모를 키우는 치킨게임의 시기를 지나 이제는 각자의 영역에서 수익률을 높이는 싸움으로 변화되었습니다. 여기에 특정 시장을 중심으로 O2O (Online to Offline) 의 핵심 플랫폼으로 메세징 서비스가 자리잡기 시작했고 생산성 도구 시장에서 또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도구 전쟁이 시작되면서 메세징 서비스는 당분간 또 새로운 관심을 받기 시작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