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6.02 08:55

어제 이른 오전시간부터 네이버(NAVER)의 주가가 크게 흔들렸습니다. 지난 분기 9천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며 조만간 분기 매출 1조원 시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던 네이버의 주가를 흔든 것은 다름 아닌 자회사 라인(LINE)이 오는 10일 상장을 위한 매니지먼트 로드쇼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라인의 매출이 네이버의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0% 이상이고 모바일 부문에서 거두어 들이는 이익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100% 네이버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라인의 상장은 어떻게든 모기업에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네이버의 지난 2~3년간을 돌아보면 확실한 성장 동력은 누가 뭐래도 라인의 성장이었습니다. 일본 시장에서 난공불락의 위치를 점유한데 이어 태국과 대만을 비롯하여 아시아 시장에서 확실한 자리매김을 했기 때문입니다. 상대적으로 네이버의 본 사업들은 PC 에서 모바일 환경으로의 급격한 전이 과정에서 많은 기업들이 겪은 것처럼 변화의 진통을 겪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근래의 실적을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라인에서의 얻은 경험과 시행착오를 네이버의 본 서비스들에 전이시키는 모습들이 관찰되었고 광고와 모바일 등의 영역에서 정체를 깨기 시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출처 : 로이터 통신



계속 미뤄지던 라인의 상장 관련 이벤트가 공식적으로 기획된 것은 네이버와 라인의 모든 상황을 고려하여 결정되었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네이버가 이제 다시 성장할 수 있는 준비와 자신감을 찾았고 라인을 상장시키면서 지분을 내놓더라도 무리가 없다는 판단 했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실제로 네이버는 모바일 시장에서 자신감을 회복했고 여기에 더하여 다양한 시도를 통해 많은 사용자를 확보한 서비스들을 통해 새로운 수익 창출을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네이버가 근래에 내놓은 서비스들 중 단연 눈에 띄는 것은 셀럽들의 동영상 방송 서비스인 브이(V)일겁니다. 그동안 특별한 수익 모델이 없었던 브이는 셀럽들의 영상을 유료로 관람하는 모델을 채용한 브이 라이브 플러스(V LIVE+)를 이번달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하기 시작했습니다. 팬심을 통한 수익의 창출이라는 방식이 얼마나 잘 동작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갑론을박이 많지만 기존의 브이 서비스에서의 활동 등급과 연계하여 사이버 코인 지급등으로 초기 세몰이에 많은 공을 들인 모습입니다.


브이라이브플러스는 성공할 수 있을까요? (출처 : 네이버 브이 공식페이지)



라인의 상장 시점은 분명 서비스 자체의 성장 곡선과 대비해 볼 때 늦었습니다. 그렇지만 모기업의 상황을 고려하여 이를 늦출 수 밖에 없었고 이제 그 때가 도래한 것 같습니다. 상장과 함께 네이버의 새로운 시도들이 잘 동작한다면, 두 서비스가 모두 윈윈하는 모습을 보게 되겠지만 자칫 잘못하면 네이버는 다시 성장 정체라는 굴레를 쓰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쇼는 계속 되어야 한다"는 말처럼 시도와 도전은 계속 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로이터의 라인 상장 관련 기사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4.29 06:30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주요 기업들 뿐만 아니라 5월 15일까지 실적 발표를 해야 하는 한국 기업들의 발표도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에 있었던 실적 발표중 역시 눈에 띄는 것은 네이버(NAVER)의 실적 발표였습니다. 네이버는 지난 십수분기동안 라인의 성장에 많이 의존해 왔습니다. 이번 분기 역시 그런 분위기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못했습니다만 다소 성장세가 주춤했던 라인이 사용자수의 정체에도 불구하고 실적이 더 좋아지면서 전체적인 숫자가 커졌습니다. 덕분에 네이버는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9천억원을 상회하는 호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분기 매출은 총 9373억원으로 이중 60% 는 모바일에서, 나머지 40% 는 PC 에서 기록했습니다. 모바일 매출이 60% 고지에 올라선 것 역시 사상 처음입니다. 국내와 해외 매출을 나누어 봤을때 국내 매출은 전분기와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만 해외 매출 비중은 33% 에서 36% 로 확대되면서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네이버는 확실히 성장 엔진이 국내 사업에서 해외 사업으로, PC 에서 모바일로 전이된 듯 합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각 부문별로 모두 고르게 성장을 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모두 큰 폭의 상승을 했고 전분기와 비교하더라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습니다. 영업이익의 증가세는 더 가팔라서 YoY 로는 32.1%, QoQ 로도 14% 라는 놀라운 성장을 했습니다. 덕분에 매출대비 영업이익 역시 27.4% 를 기록하여 훌륭한 성적을 보여주었습니다. 






라인(LINE) 사업을 따로 놓고 보면 여전히 월간 활성 사용자수 정체를 극복하지는 못한 모습입니다. 일본,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로 구분되는 라인 주요 4개국의 사용자가 전체 사용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좋게 해석하면 주요 국가에서 지속적인 사용자 증가가 있고, 이를 통해 발생하는 매출을 ROI 관점에서 잘 관리하고 있다할 수 있겠지만 새로운 시장에서의 사용자 증가가 정체되면서 폭발적인 매출, 이익 증가를 이루지는 못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페이스북이 새벽에 발표한 놀라운 성장세의 분기 실적과 대비해 볼 때 무척 아쉬운 부분입니다. 


네이버는 올해 내내 라인의 상장설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라인의 사업 부문별로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옵니다. 라인 하나에 의존하는 해외 사업 매출에 대한 우려를 이번 분기에 어느 정도 씻은 만큼, 다음 분기에는 사상 최초 분기 실적 1조를 기록하며 네이버의 사업들 역시 해외에서 더 많은 매출과 이익을 창출해 낼 수 있기를 기원해 봅니다.


네이버 2016년 1분기 실적 발표 자료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메세징 서비스 라인(LINE)이 지난달 라인 컨퍼런스(LINE Conference)에서 발표한 과제들이 속속 공개되고 있습니다. 오늘 공개된 과제는 봇(BOT) API 로 근래 슬랙(Slack)을 비롯하여 협업/생산성 도구 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것중 하나입니다. 협업이나 생산성 도구들의 경우 다양한 API 를 이용해 업무를 자동화하고 여러 시스템 간에 인터페이싱을 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입니다만 메세징 플랫폼은 이 기능을 일종의 비즈니스 상품으로 기존에 제공하던 부분이었기에 생각만큼 개방된 분야는 아니었습니다.


라인 컨퍼런스에서 봇 API 에 대한 개방 소식이 알려진 이후,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프(Skype) 역시 비슷한 정책을 내놓으면서 올 한해동안 메세징 플랫폼들은 종단간 암호화와 같은 보안과 함께 봇 API 로 대표되는 플랫폼 개방에 대한 이슈가 뜨거울 것으로 생각됩니다. 라인의 봇 API 는 우선 선착순 1만명에게 계정을 열어주고 봇 API 를 이용해 볼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오늘 낮에 봇 API 에 대한 사용 신청시까지는 크게 붐비지 않았습니다만 혹시 관심있으신 분들은 등록을 서두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봇 API 는 어려운 개념은 아닙니다. 저처럼 연식이 오래되신 분들이라면 오래전 MSN 메신저가 천하를 다스리던 시절 존재했던 "심심이"를 떠올리시면 됩니다. 심심이를 모르시는 분이라면 대화방에 사람처럼 참여하는 컴퓨터가 있다고 이해하시면 훨씬 이해가 쉬울 것 같습니다. 대화를 주고 받는다는 관점에서 기존에 존재하던 라인 공식계정들이 떠오르신 분들도 있을 것 같습니다. 공식계정들이 가지고 있는 기능들 중 대화를 주고, 받는 부분만 발라내어 공개한 것이 바로 봇 API 입니다.




라인 봇 API 공식 페이지의 그림을 살펴보면 라인은 봇 API 를 개발자에게 제공을 하게 되고, 개발자는 봇의 역할을 수행할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 즉 서버를 준비하여 라인의 플랫폼과 정해진 약속에 따라 메세지를 주고 받게 됩니다. 이렇게 주고 받는 메세지는 대화방에서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다른 점을 찾자면 특정한 메세지에 대해서만 봇 서버가 응답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서버측에서 이해할 수 있는 더 많은 메세지 규약을 약속해 둔다면 정말 많은 기능을 구현할 수 있을 겁니다. 


봇 API 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라인 비즈니스 계정이 등록되어 있어야 합니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봇 API 는 기존 비즈니스 서비스의 일부를 차용했다고 보면 되기 때문에 필요한 기술적인 연동 스펙이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기존 프로세스와 마찬가지로 비즈니스 계정을 등록하고 이를 봇 API 를 이용하기 위한 정보를 업데이트 해주어야 합니다. 봇 API 는 트라이얼 기간동안 무료로 제공되고 있으니 비즈니스 계정을 만든다 하더라도 비용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라인 메신저가 한국에는 사용자가 많지 않아 이번 API 공개가 크게 이슈가 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비슷한 형태로 다른 메신저 서비스들 역시 봇 API 형태의 플랫폼 공개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미리 익숙해지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라인 비즈니스 센터에서 비즈니스 계정 설정하기 [바로가기]

라인 개발자 센터에서 봇 API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