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7.27 09:05

세상을 바꾼 혁신적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 중 개인적으로 단연 최고라고 생각하는 서비스는 트위터(Twitter)입니다. 정보의 유통속도에 엄청난 가속을 해왔고 기존 언론이 관심을 갖지 못했던 지구촌 생태계의 정말 많은 곳에 변화를 이끌어 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과의 이런 차별점은 스스로의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데 어느정도 제약 조건으로 작용했던 것이 사실이고 이로 인해 더 큰 규모의 사용자를 끌어들이거나 열성적으로 사용하는 서비스로 자리잡지는 못했습니다.


스타트업으로 시작했던 트위터를 기업 공개를 통해 상장시켰던 딕 코스톨로(Dick Costolo)는 얼마전 CEO 자리에서 내려왔고 현재는 창업 3인방중 한명이자 스퀘어(Square)의 창업자인 잭 도시(Jack Dorsey)가 임시로 CEO 자리를 맡고 있는 중입니다. 공식적으로 트위터의 CEO 는 공석인 상태이고 적절한 인물이 나타나면 잭 도시는 다시 2선으로 물러날 예정이기도 합니다. 분명 중요한 서비스이고 매력적인 서비스이지만 정체에 빠져 나아갈 방향을 정확히 정의하지 못하고 있는 트위터는 어떤 사람이 맡아 이끌어 나가면 좋을까요?



트위터...! (출처 : 트위터 공식 홈페이지)



테크크런치(Tech Crunch)의 벤 파(Ben Parr)는 기사를 통해 트위터의 차기 CEO는 세가지 요건을 갖추어야 한다는 글을 기고했습니다. 트위터가 현재 상장회사라는 점에서부터 향후 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하기 위해서 어떤 자질을 갖춘 사람이 이끌어 나가는 것이 좋을가에 대한 한가지 관점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차기 CEO 로 거론되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연관지어 생각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차기 트위터 CEO 가 갖추어야 할 자질 세가지 ]

1. 월 스트리트(Wall Street)와 협상할 수 있는 대가여야 한다. (Must be a master at dealing with wall street)

2. 트위터의 제품을 정비하고 매출을 일으켜야 한다. (Must be able to clean up twitter's product and revenue dysfunction)

3. 트위터를 이끌고 있는 인재들을 붙잡아 놓을 수 있어야 한다. (Must be a magnet for top-tier talent and stop the twitter brain drain)


트위터는 상장사로서 서비스 자체를 만들고 이끄는 임직원들, 이를 이용하고 있는 수억명의 사용자들, 그리고 회사에 투자를 아끼지 않은 투자가들과 주주들을 모두 만족시켜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세가지 자질이라는 이야기를 하긴 했지만 결국 회사가 더 많은 매출을 만들고 수익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사업을 정비하고 이를 위해 능력있는 사람들이 더이상 이탈하지 않도록 CEO 가 회사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 하나의 명제를 위한 조건들이라는 것이 명백합니다.





트위터가 속해 있는 미디어, 소셜 네트워크의 영역은 쉬운 영역은 아닙니다. 보다 개인적이고 몰입도가 높은 페이스북이나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는 달리 "돈"과 연관지어 운영을 하기 힘든 측면도 분명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숙제를 해야만 하는 절체 절명의 상황이 작금의 트위터입니다. 트위터가 어떤 CEO 를 만나 새롭게 사업을 정비해 나갈지 한번 지켜봐야하게습니다.


[ Tech Crunch 원문 자세히 읽어보기 ]

#1. http://techcrunch.com/2015/07/25/the-three-qualities-twitters-next-ceo-must-have/?ncid=rss&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3A+Techcrunch+%28TechCrunch%29

#2. http://techcrunch.com/2015/07/09/doesthismeantwitterboardisknightswatch/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SNS Revolution2011.08.25 09:39

역사적으로 볼 때, 성공적인 창업자라 하더라도 결코 혼자서 성공을 이끌어 낸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항상 협력적인 친구들이 창업을 도와주고 사업이 성공하는 순간까지 함께 길을 걷곤 했다. 여기에 하나 더하여 선견지명을 가지고 있으면서 조급함이 없는 엔젤 캐피털리스트까지 함께 한 경우에는 창업이 성공의 반열에 올라서는 것은 단지 시간의 문제일 뿐이었다.

우리가 이야기하고 있는 트위터는 에반 윌리엄스가 만들어낸 여러가지 작품들 중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서비스이다. 아이디어를 누가 만들어 냈느냐의 관점에서 보자면 트위터는 에반 윌리엄스의 작품이라기 보다는 비즈 스톤과 잭 도시가 공헌한 바가 더 크고 그들이 작품이라고 생각하는게 맞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누가 샘플 코드를 만들고 아이디어를 처음 말했느냐에 집착하지 않고 큰 그림을 본다면 "트위터는 세 명의 끓는 피가 모여서 만들어낸 작품"이라고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from USA Today (http://www.usatoday.com/tech/products/services/2009-05-25-twitter-founders-social-networking_N.htm)


트위터는 창업자들의 끓는 열정에 기름을 부어준 고마운 엔젤 캐피털리스트가 있었기에 더욱 큰 성공을 준비할 수 있었다. 성공의 견인차가 되었던 투자가는 과연 누구였을까? 실리콘벨리에는 소위 잔뼈가 굵은 엔젤 투자가들이 참 많다. 그 중에서도 에반 윌리엄스에게 투자를 했던 론 콘웨이 (Ron Conway) 는 투자의 성공률 이라던가 미래를 지향하는 기업들 중 옥석을 골라내는 능력의 측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투자가로 유명하다.

그가 에반 윌리엄스를 처음 만났던 것은 2004년 팟캐스트 서비스인 오디오 (Odeo) 가 아직 세상에 알려지기 전이었다. 론은 사람들이 불편하게 쓰고 있던 팟캐스트를 체계적으로 지원해주는 오디오의 사업 모델을 마음에 들어 했고 투자를 집행했다. 그런데 투자금이 전달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에반 윌리엄스는 돈을 들고 다시 론 콘웨이를 찾아갔다. 이유는 아이튠즈 때문이었다. 팟캐스트 서비스인 오디오는 사용자들의 팟캐스트 구독을 쉽게 해주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인 서비스였다. (지난이야기 참조, 에반 윌리엄스 #2 : 앞선 발걸음, 팟 캐스트 서비스 오디오(Odeo))

from BI (http://www.businessinsider.com/twitter-halloween-2010-10?op=1)


팟캐스트 기능이 추가된 새로운 버전의 아이튠즈를 보면서 에반 윌리엄스는 시장에서의 성공, 아니 안착을 하는 것조차 힘들거라는 판단을 했다. 그래서 투자금을 론에게 돌려주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었다. 하지만 론 콘웨이는 에반 윌리엄스가 돈을 돌려주겠다는 제안을 거절하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다음에 당신이 무슨 사업을 할지 모르겠지만, 제 투자금은 그 사업에 쓰세요 - 론 콘웨이

투자가에게 있어서 성공이란 좋은 기업을 발굴하고 투자해서 수익금을 남기는 것이다. 오디오 서비스가 사실상 성공하기 힘들어진 상황에서 투자금을 냉큼 돌려 받는 것이 당연한 것일진데 론 콘웨이는 에반 윌리엄스의 가능성을 보았고 상식적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대답을 해준 것이었다. 우연의 장난일까? 에반 윌리엄스는 그 자리에서 론 콘웨이에게 사이드 프로젝트로 진행하던 트위터의 존재를 알렸고 론 콘웨이는 투자금을 트위터에 쓰는 것에 동의했다. 결과적으로 사력을 다하여 고심끝에 만들었던 오디오 서비스를 위해 투자 받았던 자금은 재미삼아 만들어 보기 시작했던 트위터를 위한 자본으로 용도 변경된 것이었다. 
 
론 콘웨이의 이런 담대한 의사 결정의 배경에는 투자와 사업에 대한 그만의 독특한 마인드가 자리잡고 있다. 그는 “사업이나 서비스가 실패는 것은 창업자가 실패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이 실패하는 것” 이라는 이야기를 늘 한다. 어떤 사업이 실패했을 때 그 사업이 실패한 원인이 창업자가 아니라는 말이다. 사업이라는 것은 때와 장소를 잘 맞추어야만 성공할 수 있는 쉽지 않은 도전이다. 특히나 IT 분야에서의 창업은 더더욱 그럴 수 밖에 없다.

정말 멋진 아이디어였던 오디오 서비스는 아이튠즈의 팟캐스트 지원버전의 출시와 맞물려 실패한 케이스이다. 이는 서비스를 기획하고 만든 사람들이 잘못한 것이 아니라 때를 잘못 만나 빛을 보지 못한 것이다. 미국의 창업자들이 실패를 하더라도 다시 일어설 수 있고 또 다른 아이디어를 가지고 도전할 수 있는 것은 론 콘웨이와 같은 마인드가 투자가들 사이에 널리 퍼져있기 때문은 아닐까?

(계속)

from http://stefanomerlo.tumblr.com/post/8126215675/fail-early-fail-fast-fail-often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SNS Revolution2011.07.29 06:33

오디오 서비스가 어려움에 봉착하기 시작하면서 에반 윌리엄스를 비롯한 오디오 창업자들은 슬럼프에 빠지기 시작했다. 사용자들은 아이튠즈를 통해 팟캐스트 구독을 하는 것이 훨씬 편했고 굳이 오디오 웹사이트에 접근해서 구독을 하려하지 않았다. 서비스 사용자가 늘어나지 못하고 정체가 계속되면서 팀원들의 열기와 사기가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대로 머물러 있다가는 아무것도 되지 않을 것 같은 분위기였다.

이런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잠시 휴식이 필요하다는 생각은 누구 한명만의 생각은 아니었던 것 같다. 에반 윌리엄스와 공동 창업자 비즈 스톤 (Biz Stone), 잭 도시 (Jack Dorsey) 는 잠시 오디오 서비스를 잊고 2주간의 휴가를 통해 서로 떨어져 있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일이 잘 안풀린다고 책상 앞에만 앉아 있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았다. 잠시 모든 걸 접고 어디론가 훌쩍 떠나 머릿속을 비우는 것이 더 좋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다. 

from http://twitteling.com/2011/06/today-twitter-anniversary-4/


하지만 새로운 것을 향한 그들의 본능은 잠깐의 휴식기 동안에도 계속 작동하고 있었다. 2주간의 휴가를 보내면서 비즈 스톤과 잭 도시는 140자의 휴대폰 단문메세지를 통해 이야기를 주고 받을 수 있는 트위터의 기본적인 아이디어를 생각해 냈다. 하지만 기본적인 컨셉 이외에 이걸 가지고 무엇을 하면 좋을지, 어떤 형태로 서비스가 이루어 질 수 있을 건지에 대해서는 딱히 떠오르는 아이디어가 없었다. 일단 트위터의 프로토타입을 만들고 윌리엄스에게 그들의 생각을 공유하고 한번 사용해 보라고 했다.

서비스의 모델을 계속 고민하고 있을 때, 에반 윌리엄스가 트위터의 프로토타입을 통해 업데이트한 메시지가 휴대폰에 수신되었다. “ 난 지금 마사지를 받고나서 피놋 누아 (Pinot Noir) 포도주를 한잔 하고 있어 “ 라는 내용의 트윗 업데이트가 수신된 순간 비즈 스톤과 잭 도시는 이게 바로 트위터가 서비스로 성공할 수 밖에 없는 이유라는 것을 직감했다. 내가 지금 무얼하고 있는지 사람들에게 공유하는 것, 오늘날의 트위터에서 우리가 행하고 있는 업데이트와 정보의 공유는 이렇게 시작된 것이었다. 

from http://money.cnn.com/2008/08/06/technology/true_meaning_of_twitter_lashinsky.fortune/


그렇게 잠시간의 휴가를 통해 만들어진 트위터는 2006년 설립하여 오디오의 모든 자산을 인수한 법인 Obvious 가 인터넷을 통해 대중에게 제공하는 새로운 서비스가 되었다. 서비스가 시작되면서 단순한 업데이트와 끈끈하지 않은 관계 구성으로 인해 사용자들의 반응은 극과 극이었다. 쓸데없는 이야기를 하느라 시간을 소모한다는 서비스 비판론자들과 언제 어디서든 실시간으로 친구들의 소식을 접할 수 있어서 재미있다는 사람들로 나뉘어졌다.

어떤 의견을 가진 사람이 되었던 간에 2006년의 트위터는 여전히 소수의 사용자들만이 참여하고 있는, 아무도 크게 신경쓰지 않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였다. 그랬던 트위터에게 반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었으니 바로 2007년 열린 SXSW (South by South West) 라는 음악영화 축제에 트위터가 소개 되면서 부터였다. 사실 SXSW 는 음악영화 축제라고 알려져 있지만 크게 필름, 음악, 인터렉티브의 세가지 섹션으로 나뉘어져 있는 종합 미디어 행사의 성격이 강하다. 그 중 사람들의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섹션은 인터렉티브 섹션이었다.

from http://blog.podbop.org/archives/2007/03/10/sxsw_cool_tools_twitter/

from http://blog.podbop.org/archives/2007/03/10/sxsw_cool_tools_twitter/


트위터는 2007년 SXSW 행사에 소개가 되었고 행사 기간 동안 대형 전광판을 통해 행사 소식을 사람들이 트위터를 통해 주고 받는 내용을 중계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는 테크크런치를 비롯한 유수의 IT 뉴스 사이트에 보도가 되었고 트위터가 보다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소모적인 이야기를 주고 받는 것으로만 생각되던 트위터는 이후 미국 대통령 선거, 뉴욕 허드슨 강 비행기 불시착 사건 보도 등을 통해 속보를 제공해 줄 수 있는 미디어 채널로서의 역할이 부각되면서 급속한 성장을 하기 시작했다.
 
아이스크림도 별로 유용하지는 않아요 – 에반 윌리엄스, 트위터 ex-CEO

2011년 5월 기준으로 트위터의 등록된 사용자 수는 3억명을 넘어섰다. 누구나 쉽게 계정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등록된 사용자 수가 실 사용자 수와 일치하지는 않겠지만 페이스북의 7억명 돌파 소식과 함께 무척 인상적인 수치를 기록한 것임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이러한 폭발적인 사용자 증가는 스마트 폰의 확산과 무관하지 않다. 단문 메시지의 형태를 가져온 듯한 140자의 구성과 OpenAPI 를 이용해 만들어진 수십, 수백종의 어플리케이션은 스마트 폰을 들고 다니는 모두를 트위터에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준 고마운 존재들 이었다.

(계속)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