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7.27 09:05

세상을 바꾼 혁신적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 중 개인적으로 단연 최고라고 생각하는 서비스는 트위터(Twitter)입니다. 정보의 유통속도에 엄청난 가속을 해왔고 기존 언론이 관심을 갖지 못했던 지구촌 생태계의 정말 많은 곳에 변화를 이끌어 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과의 이런 차별점은 스스로의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데 어느정도 제약 조건으로 작용했던 것이 사실이고 이로 인해 더 큰 규모의 사용자를 끌어들이거나 열성적으로 사용하는 서비스로 자리잡지는 못했습니다.


스타트업으로 시작했던 트위터를 기업 공개를 통해 상장시켰던 딕 코스톨로(Dick Costolo)는 얼마전 CEO 자리에서 내려왔고 현재는 창업 3인방중 한명이자 스퀘어(Square)의 창업자인 잭 도시(Jack Dorsey)가 임시로 CEO 자리를 맡고 있는 중입니다. 공식적으로 트위터의 CEO 는 공석인 상태이고 적절한 인물이 나타나면 잭 도시는 다시 2선으로 물러날 예정이기도 합니다. 분명 중요한 서비스이고 매력적인 서비스이지만 정체에 빠져 나아갈 방향을 정확히 정의하지 못하고 있는 트위터는 어떤 사람이 맡아 이끌어 나가면 좋을까요?



트위터...! (출처 : 트위터 공식 홈페이지)



테크크런치(Tech Crunch)의 벤 파(Ben Parr)는 기사를 통해 트위터의 차기 CEO는 세가지 요건을 갖추어야 한다는 글을 기고했습니다. 트위터가 현재 상장회사라는 점에서부터 향후 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하기 위해서 어떤 자질을 갖춘 사람이 이끌어 나가는 것이 좋을가에 대한 한가지 관점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차기 CEO 로 거론되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연관지어 생각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차기 트위터 CEO 가 갖추어야 할 자질 세가지 ]

1. 월 스트리트(Wall Street)와 협상할 수 있는 대가여야 한다. (Must be a master at dealing with wall street)

2. 트위터의 제품을 정비하고 매출을 일으켜야 한다. (Must be able to clean up twitter's product and revenue dysfunction)

3. 트위터를 이끌고 있는 인재들을 붙잡아 놓을 수 있어야 한다. (Must be a magnet for top-tier talent and stop the twitter brain drain)


트위터는 상장사로서 서비스 자체를 만들고 이끄는 임직원들, 이를 이용하고 있는 수억명의 사용자들, 그리고 회사에 투자를 아끼지 않은 투자가들과 주주들을 모두 만족시켜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세가지 자질이라는 이야기를 하긴 했지만 결국 회사가 더 많은 매출을 만들고 수익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사업을 정비하고 이를 위해 능력있는 사람들이 더이상 이탈하지 않도록 CEO 가 회사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 하나의 명제를 위한 조건들이라는 것이 명백합니다.





트위터가 속해 있는 미디어, 소셜 네트워크의 영역은 쉬운 영역은 아닙니다. 보다 개인적이고 몰입도가 높은 페이스북이나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는 달리 "돈"과 연관지어 운영을 하기 힘든 측면도 분명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숙제를 해야만 하는 절체 절명의 상황이 작금의 트위터입니다. 트위터가 어떤 CEO 를 만나 새롭게 사업을 정비해 나갈지 한번 지켜봐야하게습니다.


[ Tech Crunch 원문 자세히 읽어보기 ]

#1. http://techcrunch.com/2015/07/25/the-three-qualities-twitters-next-ceo-must-have/?ncid=rss&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3A+Techcrunch+%28TechCrunch%29

#2. http://techcrunch.com/2015/07/09/doesthismeantwitterboardisknightswatch/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2.10.20 11:39
SKM&C (SK마케팅앤컴퍼니) 는 SK 그룹의 계열사로 OK캐시백으로 대표되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수행하는 회사입니다. "틸리언" (http://www.tillionpanel.com) 은 SKM&C가 운영하는 폴 & 서베이 서비스로 최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과의 연동 기능 강화를 통해 새롭게 단장, 오픈하여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SK 그룹의 마케팅 대표 회사 답게 깔끔한 디자인과 색상, UX 가 접목된 웹 사이트가 처음 방문객을 맞이해 주고 있습니다. 많은 리서치 회사들이 운영하는 온라인 서베이 사이트인가? 하는 생각으로 구석구석을 살펴보면 보통의 서베이 웹 사이트와는 다른 요소들을 많이 포함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틸리언은 기본적으로 SKM&C가 수행하는 다양한 시장조사를 위해 서베이 참여 및 그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OK캐시백을 주관하는 회사인 만큼 보상이 OK캐시백으로 제공된다는 점은 무척 매력적인 부분입니다. 많은 리서치 회사들의 웹사이트는 포인트를 적립하고 어느정도 규모가 되어야만 환금성을 갖다 보니 환금 자체에 대한 허들이 상당히 높습니다. 그렇지만 틸리언은 OK캐시백이라는 일상 생활속에서 활용, 적립이 용이한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때문에 그 편리함은 비교하기 힘들 것 같습니다


사용자와 인터렉션하는 기능은 크게 폴과 서베이로 나뉘어 집니다. 서베이는 어떤 조사 주제에 대하여 준비된 여러가지 질문들을 10~20분에 걸쳐 응답하는 방식의 전통적인 서베이입니다. SKM&C 가 자체적으로 수행하는 질문들도 있지만 외부 기관에서 의뢰한 내용들도 스마트서베이 페이지로 노출되어 조사가 진행됩니다. 비즈니스 적으로 틸리언 플랫폼을 이용하는 방법은 Tillion+ 메뉴에서 자세히 살펴볼 수 있습니다. 체계적인 서베이가 필요한 분이나 회사에서 이용하기 좋겠죠?

폴이라는 것은 사용자들이 직접 질문과 답변을 만들어 올릴 수도 있고 적은 금액이지만 OK캐시백을 걸어두고 최근의 트랜드에 대하여 SKM&C가 조사하는 내용들도 포함이 되어 있습니다. 이런 곳에서 수집되는 데이터들 중 일부는 비슷한 카테고리끼리 모아 인포그래픽의 형태로 정리하여 틸리언 웹 사이트에 게시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시장에 난립하고 있는 여러가지 폴 & 서베이 플랫폼에 비해 소셜로의 연동이나 포인트 적립 및 환금성의 보장에 대하여 우월함을 유지하고 있는 SKM&C 의 틸리언 플랫폼. 설문조사를 위해 간단하게 사용하기도 편리할 뿐만 아니라 잉여시간을 활용한 소소한 OK캐시백 수집으로도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 빅 데이터가 대세라고 하지만 여전히 사람들을 필터링하고 Focus Group 으로부터 의미있는 데이터를 뽑아내는 것도 필요합니다. SKM&C 의 틸리언 플랫폼은 그런 역할을 위해 조금씩 변화해 나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8.18 14:25
구글이 구글 플러스 이후 SNS 쪽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구글 플러스는 앱 플랫폼까지 제공하기 시작하면서 페이스북과의 전면전을 펼치려는 듯한 모습입니다. 구글 플러스에 관심이 쏠린 사이, 구글은 또 하나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포토바인 (Photovine, 사진 덩쿨?) 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서비스는 아이폰용 앱으로만 제공되고 있는 사진공유 SNS 서비스입니다.

최근에 사진을 매개체로 하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의 시장 경쟁이 치열합니다. 인스타그램 (instagr.am) 이 OpenAPI 에 대한 전격적인 지원을 하면서 가장 발빠르게 앞서 나가고 있는 중이지요. 인스타그램은 몇 번 소개해 드렸던 것처럼 다양한 필터 기능과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기반으로 사용자층을 급속도로 넓혀 나가고 있습니다. 아이폰용 앱만 있는 상태에서 이정도의 성장은 정말 대단하다고 밖에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관련글 : 
2011/08/05 - [IT's Fun] - 인스타그램, 등록 사진수 1억 5천만장 돌파!)

2011:08:18 10:23:10

구글이 내놓은 포토바인 (Photovine) 은 바로 이 사진 기반의 소셜네트워크 시장을 노린 서비스입니다. 인스타그램이 사진 기반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의 선두 주자이긴 하지만 기본적인 관계를 맺고 소통하는 방식은 기존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들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팔로우하고 팔로윙을 당하고(?) 좋아요를 누르고 코멘트를 남기고. 다만 공통의 공간으로 인기 사진을 볼 수 있는 채널이 준비되어 있는 정도가 특이한 점이었습니다.

반면에 구글의 포토바인은 사진을 덩쿨 (Vine) 이라는 개념으로 한번 더 묶으면서 이 덩쿨을 보고 (Watch) 성장시키는 재미를 주고 있습니다. 사진을 촬영하면 촬영한 사진을 특정한 덩쿨에 넣거나 새로운 덩쿨을 만들어 사람들을 모을 수 있습니다. 비슷한 주제, 소재를 가진 사진들을 모아서 보는 재미가 생각보다 쏠쏠합니다. 팔로우하는 사람들의 사진을 보고 소통하는 것은 여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와 동일합니다만 덩쿨이라는 컨셉은 아주 새로운 방식입니다. 구글이 소셜네트워크 쪽에서 이제 좀 감을 잡은 듯한 느낌이네요!





포토바인은 아직 사용자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만 전파되는 속도가 아주 빠릅니다. 벌써 많은 한국 유저들도 포토바인을 사용하기 시작하셨는지 페이스북, 트위터 등지에 포토바인에서 업데이트한 정보들이 심심치 않게 보이네요. 인스타그램이 재미없게 느껴지셨다면 포토바인에서 한번 재미를 찾아보세요. 아, 포토바인은 미국 계정으로 접속하셔야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미국계정, 어떻게 하면 쉽게 만들 수 있을까? : 따라하세요! 아이폰으로 아이튠즈 미국계정 만들기 [바로가기]
아이튠즈 기프트카드 싸게사자! : 아이튠즈 기프트카드를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