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oPD/rEvieW2013.07.06 19:43
신선한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것은 너무나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하지만 신선한 식품은 키우는 과정에서부터 유통, 소비에 이르기까지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해 신경써야 할 것이 너무나 많습니다. 채소와 같은 신선식품은 그나마 1일 생활권으로 새벽같이 신선한 제품을 공급받을 방법이 있지만 국내에서 구하기 힘든 식품이라면 신선함을 유지하기 쉽지 않습니다.

바다의 검은 다이아몬드라고 불리우는 캐비어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캐비어(caviar)는 철갑상어의 알을 소금에 절인 음식으로 비싼 가격 때문에 일반인들이 접하기 힘든 음식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철갑상어에 대한 보호를 위해 무분별한 포획이 제한되면서 서민들로서는 구경하기 힘든 식품이 된지 오래입니다. 캐비어 역시 신선함의 유지가 관건이지만 해외에서 수입되는 제품들은 늘 그렇듯 그 제조, 유통 과정에 의심이 가기 마련입니다.

 
그러던 중, 지인을 통해서 철갑상어 양식을 통해 신선한 캐비어를 공급하는 (주)캐이피케비어 라는 곳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곳에서는 법령에 준수하여 수입한 철갑상어를 양식하고 직접 알을 채취하는 방식으로 캐비어의 신선함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국내에서 배송되기 때문에 당일 내지는 익일에 제품이 도착할 정도로 배송에도 무척 신경을 쓰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다른것 보다도 비싼 가격 때문에 쉽게 접해보기 힘들었던 캐비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접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으로 다가왔습니다.

 
밤 늦은 시간 택배기사님의 초인종 소리에 나가보니 하얗고 꽤 큰 스티로폼 상자가 도착해 있었습니다. 캐비어를 산더미처럼 보내주신 것인가 싶어 조심스레 박스를 열어보았는데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캐비어가 담긴 용기는 호텔이나 빵집에서  볼 수 있는 조그만 잼 통 크기라는데 한 번 놀라고, 그 용기에 담긴 캐비어를 신선하게 보관하기 위해 10여개의 아이스팩으로 꼼꼼하게 포장하여 스티로폼 상자에 배송해 주셨다는 것에 한 번 더 놀랐습니다.

 
아래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파란색 상자가 정식 포장용기입니다. 처음에 아무 생각없이 상자를 열었더니 캐비어가 있어야 할 자리에 아무것도 없어서 배송 사고인가 싶었습니다만, 캐비어를 신선하게 배송하기 위해 따로 꺼내어 포장하는 꼼꼼함이 돋보였습니다. NoPD 처럼 개념-_-없는 초보 미식가들의 오해를 막기 위해 친절한 안내문까지 들어있으니 왠지 뭉클했습니다.

캐비어는 유통기간이 상당히 짧다고 합니다. 제품이 밀폐포장이 되어 있긴 하지만 개봉후 신속하게 먹어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미개봉 상태의 제품도 염장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한달 정도의 짧은 유통기간만이 보장되고 있습니다. 국내산 양식이 좋은 이유는 이렇게 신선함을 유지하기 힘든 제품을 1) 방부제를 넣지 않고, 2) 신속하게 당일 내지는 익일 배송을 해주면서, 3) 혹시나 싶은 제품 변질에 대한 교환까지 가능하다는 점일 것입니다.

 
캐비어는 인체의 성분과 비슷한 성분들로 구성이 되어 있다고 합니다. 먹는 것도 좋지만 피부에 발라도 좋다는 이야기가 괜히 나오는게 아닌 것 같습니다. 피부에 바르기엔 상당히 고가라서 미처 바르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보 한가지! 현재 티켓몬스터에서 진행되고 있는 딜을 통해 구매를 하면 사진에 보이는 은색 상자에 담긴 캐비어 추출물이 함유된 캐비어 비누를 같이 보내주고 있으니 일석 이조의 구매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자세히 살펴보기]

[ 캐비어의 종류 ]
캐비어는 철갑상어의 종류와 알의 크기에 따라 크게 세가지 종류로 나뉘어 집니다. 흰 철갑상어라고도 불리우는 벨루가(beluga)는 뛰어는 품질의 알을 가지고 있다고 하지만 멸종에 대한 우려로 연간 포획할 수 있는 개체의 수가 제한되어 있습니다.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이 오세트라(osetra)로서 중간 정도의 크기의 철갑상어 입니다. 오세트라의 알은 다크 브라운이나 회색, 약간의 금빛을 띄며 시중에서 유통되는 대부분의 캐비어는 오세트라에서 추출된 캐비어입니다. 그 외에도 가장 작은 종인 세브루가(sevruga)도 있는데 이 종에서 추출되는 알은 짙은 검은색을 띈다고 합니다



씹으면 입 안에서 톡~ 터질것만 같은 캐비어들의 모습. 요걸 어떻게 먹어야 잘 먹었다는 소문이 날지 고민이 됩니다. 일단 냉장고 가장 시원한 자리에 전용 좌석을 만들어두고 크레커와 치즈를 준비해서 시식을 한번 해볼까 생각중입니다. 그냥 먹어도 좋다고 하는데 처음이라... 우째 먹는게 좋을지 무척 고민이 됩니다! 맛과 풍미는 다음 포스팅에서 소개하겠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2.10.22 22:41
압축프로그램으로 유명한 이스트소프트의 알집. 워낙 유명한 프로그램이라 "알집" 하면 우리나라에서는 압축프로그램이라고 알고 계신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해 드리는 "알집"은 그 알집이 아닙니다. 친환경란과 훈제란, 그리고 구운란을 대표하는 "알집"이 바로 그 알집입니다. 

계란은 우리에게 너무 친숙한 식재료입니다. 계란을 이용해서 할 수 있는 요리도 참 많아서 계란 후라이부터 계란 찜, 계란 말이, 계란 국, 김밥 속 재료까지 안들어간 곳이 없을 정도로 그 용도도 다양합니다. 하지만 계란의 신선도와 계란을 낳은 닭의 모이 등 생활수준의 상승에 따라 사람들이 찾는 계란도 급격하게 진화하고 있는 중입니다. "알집"은 그런 소비자의 니즈에 맞추어 맛과 품질의 고급화라는 두가지 명제를 잡기 위해 도전하는 계란 전문 브랜드입니다.

 



우리에게 너무 일상화된 택배로 정말 많은 물건을 사고 팔아봤지만 설마 계란이 택배로 올 줄은 꿈에도 상상을 못했었습니다. 알집에서 체험용으로 제공해준 계란 3종 셋트는 튼실하면서도 배려가 느껴지는 포장으로 안전하게 배송되어 왔습니다. 박스도 튼튼하게 포장 되었지만 계란 판에 가지런히 꽂힌 친환경란까지도 깨지지 않도록 뽁뽁이와 두툼한 골판지로 둘러쌓여 배송되니 정말 색다른 느낌이었습니다. 계란이 배송중에 깨지기라도 했다면 택배 기사님들의 원성을 제대로 사겠지요? HACCP 인증 획득으로 품질에 대한 것 뿐만 아니라 소소한 것 하나까지도 신경쓰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입니다.

 
알집(RZIP)에서 택배로 보내준 계란은 총 세가지 종류. 각종 요리를 만들때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계란 한판과 참나무로 구워 그 향미와 맛이 뛰어난 훈제란, 그리고 영양간식으로 딱~ 좋은 "그냥" 구운계란이 그것이었습니다. 워낙에 계란을 좋아하는 두 딸래미를 키우고 있는 중이라 푸짐한 계란을 보기만 해도 왠지 마음이 따뜻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계란을 보자마자 달려든 아이들. 그동안 삶은 계란 정도가 자신들이 관여(?)할 수 있는 영역이었기에 구운계란과 훈제란에 대한 반응은 무척 뜨거웠습니다. 엄마 아빠들이야 찜질방이나 편의점에서 요깃거리로 많이 먹었던 것들이기에 아이들의 반응을 살펴보았습니다.
 

 
고사리 같은 두 손으로 정성껏 구운계란을 까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입니다. 구운계란은 신기하게도 계란 껍질은 삶은 계란처럼 원래의 색상을 유지하고 있었는데, 속은 훈제계란처럼 갈색으로 맛깔스럽게 익은 모습이었습니다. 정성껏 계란 껍질을 정말 말 그대로... 한~~~참 동안 벗기던 아이들. 맛깔스러운 속살을 만나기 위해 계란 껍질은 그토록 단단하게 버티고 있었나 봅니다. 껍질을 다 벗기자마자 시작된 아이들의 흡입~!

 

아직 말을 잘 못하는 작은 딸래미는 뭔가 맛있다는 표현을 열심히 했지만 해석이 불가능했고 -_-;; 큰 딸래미는 구운계란과 훈제계란중 훈제계란이 소세지 같은 맛이 난다며 더 맛있어 했습니다. 삶은 계란은 시간이 좀 지나면 식감과 맛이 많이 떨어지지만 구운계란과 훈제계란은 그런 것이 별로 느껴지지 않아 아이들 간식으로 바쁜 아침 출근전 출출함을 달래는 용도로 무척 유용할 것 같습니다. 물론... 결코 아침에 바쁜 아빠를 붙들고 계란 후라이를 아이들이 요구하기 때문이 아님을... 밝혀둡니다 -_-;;;


 
참 신기한 빛깔이죠? 왼쪽이 아이들의 첫번째 공략 대상이 되었던 구운계란이고 우측이 훈제란입니다. 훈제란은 참나무 연기의 내음이 짙게 베어 있어 큰 딸래미의 표현처럼 고기를 훈제로 먹는 것같은 향미를 선사해 주고 있었습니다. 속이 골고루 알차게 익어있어 먹는 동안 불편함도 없었답니다. 혹시나 기회가 된다면 구운계란과 훈제란을 만드는 현장을 아이들에게 한번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도 드네요!

계란이라는 어찌보면 식상한 아이템으로 이렇게 색다른 접근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무척 놀라웠던 시간이었습니다. 택배 배송에서부터 다양한 방식으로 계란을 요리해 낸 알집의 접근. 마트에서 팔리는 대부분의 계란이 평균 이하 등급이라는 것을 생각해 보면 이렇게 소비자에게 어필하는 알집의 마케팅이 무척 새롭고 신선해 보이지 않나요? 친환경란으로 만든 맛깔스러운 계란 후라이는 다음 포스팅으로 넘기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2.02.12 22:47
뽐뿌질의 천국 코스트코. 한번 가면 돈 일이십만원 깨지는 것은 예사로운 곳이 바로 코스트코지요. 갈때마다 새롭게 바뀌는 물건들 중에 정말 매력적인 것들이 많아 그냥 지나치기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런 신제품 말고도 지속적으로(?) 살 수 밖에 없는 물건들이 많은 곳이 코스트코입니다. 그 중에서도 세레스 쥬스는 생과즙으로 만들어 그 맛과 향미가 어떤 쥬스보다도 뛰어나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지요.

NoPD 역시 마찬가지라서 보통 팩 24개 포장된 박스를 10박스 정도씩 집에 쌓아두고 아이들에게  먹이고 있습니다. 합성 착향료나 첨가물들이 많이 들어간 쥬스보다는 아무래도 더 나을 것 같기 때문이죠. 가격도 생각해보면 그렇게 비싼 편도 아니어서 아이들에게만 먹인다면 그럭저럭 괜찮은 가격일 것 같습니다. 조금 아쉬운게 코스트코에는 1L 대형 팩이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200ml 팩 제품을 살 수 밖에 없다는 점입니다.

 
똑 떨어진 세레스 쥬스도 살겸 오랜만에 가족 주말 나들이로 일산 코스트코를 다녀왔습니다. 역시나 넘치는 사람들로 붐비던 그 곳. 가장 먼저 카트에 챙겨 담은것이 세레스 쥬스였습니다. 늘 구입하는 오렌지 맛과 애플 맛을 고르고 나니 새로운 디자인이 눈에 띄더군요. 그건 바로 세레스 쥬니어 쥬스였습니다. 디자인 부터가 아이들을 타겟팅 한다는 느낌이 팍팍 드는데요, 맛이 참 궁금해서 과감히 24개 1박스를 구매해 봤습니다.

 
포도 과즙과 라즈베리 과즙을 섞어 만든 세레즈 쥬니어 쥬스. 아무래도 세레스의 제품 연구소에서는 포도 과즙을 너무 좋아하는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포도맛 세레스가 따로 있을 뿐 아니라 오렌지 맛 제품도 정확하게는 포도 과즙과 오렌지 과즙을 거의 1:1의 비율로 섞은 제품이기 때문이지요. 박스를 챙겨 담으면서 맛이 없으면 아빠가 다 먹겠다는 다짐을 하고 계산대로 향했습니다.

일단 맛은 조금 묽은 듯 했습니다. 세레스가 순수 과즙으로만 만들어지다 보니 처음 먹는 분들은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도 있습니다. 아직 혀의 미각이 예민한 아이들은 오죽 하겠습니까? 아마도 그런것을 감안하여 맛의 강렬함을 톤다운 한 것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다행히 다섯살 큰 딸과 세살 작은 딸도 너무 맛있게 먹어주던군요. 엄마 아빠에겐 조금 싱겁지만 아이들은 편안하게 과즙을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많은 것들이 들어 있진 않지만, 비타민 C 는 권장량을 충분히 채워줄 수 있는 정도였습니다. 아이들이 비타민을 많이들 좋아하긴 하지만 약국에서 파는 함량 정보가 불충분해 보이는 뽀로로 비타민과 같은 것을 먹이는 것보다 자연스럽게 비타민을 마실 수 있도록 세레스 쥬스 같은걸 주는게 더 좋아보입니다 ^^ 새로운 맛에 도전하고 싶으신 분들께 세레스 쥬니어 쥬스, 포도 + 라즈베리맛을 추천해 드립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