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oPD/rEvieW2017.07.08 07:52

워너크라이(WannaCry)와 페트야(Petya), 그리고 에레버스(Erebus)와 메트릭스(Matrix). 흥미 넘치는 헐리우드의 영화 제목처럼 들리는 이 단어들을 아마 못들어 보신 분이 없을 겁니다. 뉴스나 커뮤니티에서 한 두번이아도 들어봤을 이 단어들은 사용자의 파일이나 컴퓨터 시스템을 암호화시켜 복호화의 댓가로 비트코인(Bitcoin)과 같은 금전적인 댓가를 요구하는 랜섬웨어(Ransomeware)들입니다. 국내의 한 호스팅 업체가 이중 하나로 인해 13억원 가량의 비트코인을 지불하고 복호화 프로그램을 받은 이야기는 대부분은 알고 계실겁니다.


그런데, 이런 랜섬웨어가 여러분이 가정에서 사용하는 컴퓨터에 감염되는 상상을 해보셨나요? 가족과의 소중한 기억이 담긴 사진들이 암호화되어 볼 수 없게 되고 열심히 작성중이던 논문 자료가 한순간에 사용할 수 없게 될 수도 있습니다. 보안은 결국 스스로 지켜야 하는 것이긴 하지만, 전문가와 비전문가를 가리지 않고 가능한 높은 수준의 보안 방법들을 제공하는 윈도우10과 같은 최신 운영체제를 사용하면 보안의 기본 수준을 높일 수 있습니다. 




운영체제가 제공하는 윈도우 디펜더는 가장 윈도우를 잘 아는 사람들이 만든 보안 프로그램인 만큼 윈도우10을 위한 좋은 선택일 수 밖에 없습니다. 외부의 명망있는 보안 회사들이 만들어 판매하고 있는 백신 프로그램이나 안티 멜웨어(Anti-Melware) 프로그램 역시 훌륭하지만 순정 상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좋은 옵션이 있다는 것은 추가적인 비용 부담이나 사용상의 이슈를 감안하지 않고 내 컴퓨터의 보안 수준을 높여줄 수 있는 훌륭한 선택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10의 보안 기능 살펴보기 [바로가기]


한편, 윈도우10은 지속적인 업데이트제공을 통해 소소한 기능들의 개선 뿐만 아니라 운영체제의 이름만 바뀌지 않았지 사실상 새로운 운영체제라 불러도 괜찮을 기능들을 계속 제공하고 있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서비스 팩이라던가 새로운 버전명으로 불리웠을 수 있지만 사용자들의 눈높이를 맞추고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보안의 위협과 같은 어려운 문제를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10이 언제나 최상의 보안 수준과 기능을 제공하도록 업데이트 정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런 지속적인 기능 향상을 통해 윈도우10은 사용자들이 써보고 싶어 하는 다양한 기능들을 계속 제공하고 있습니다. 증강현실(AR, Argumented Reality) 이나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기술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3D 는 이제 아이들도 관심있어하는 소재가 된지 오래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운영하고 있는 리믹스3D(Remix3D, https://www.remix3d.com/)를 통해 사용자들이 직접 3D 로 만든 재미있는 작품들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이런 작품들을 만들 기 위해 외부의 도구를 쓰는게 아니라 올 10월 업데이트에 포함될 3D 지원 그림판을 이용할 수도 있겠죠? 그림판에서 3D 창작물을 만들 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지속적인 업데이트의 힘이라 하겠습니다. 


인터넷을 활용하는 관문인 웹 브라우저(Web Browser) 시장도 예전처럼 시장 점유율을 두고 싸우는 형국은 아니지만, 웹 관련 기술의 끊임없는 발전에 맞추어 지속적인 업데이트의 주요한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엣지(Edge) 브라우저도 사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탭을 관리할 수 있는 기능과 같이 인터넷 활용을 보다 편리하게 해줄 수 있는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윈도우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최고의 가치는 생산성입니다. 우리가 늘 사용하고 있는 오피스 제품군들은 근래 파일 포맷이 호환되는 제품도 출시되고 있고 다른 운영체제 플랫폼에서도 구동되는 오피스 제품, 웹 기반의 협업 오피스 제품까지 선택지가 넓어진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윈도우 환경에서 오피스를 사용할 때 가장 최상의 성능과 기능을 제공 받을 수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윈도우10이 탑재된 서피스(Surface)와 함께라면 언제 어디서든 높은 생산성을 낼 수 있습니다. 생산성 도구들이 훌륭하게 구동되는 것은 물론이고 제공되는 터치 패널과 함께 윈도우 잉크(Ink) 기능을 활용하면 마치 오프라인에서 문서 파일을 출력해 검토하는 것처럼 직관적이고 명확하면서도 높은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는 방향으로 생활의 패턴을 바꿀 수 있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Illustrator)와 같은 전문 저작도구에서도 이 기능을 활용하여 창의적인 작업을 해볼 수 있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우리의 삶은 굉장히 크게 인터넷 중심으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로컬 환경에 구성된 운영체제는 오히려 이를 위한 기본 환경 정도로 자리 잡은지 오래입니다. 그렇지만, 안전하게 인터넷을 쓸 수 있게 해주는 운영체제가 무엇인지, 멀리 있는 다른 사람들과 효과적으로 업무를 진행할 수 있게 해주는 환경이 무엇인지 생각해보면 윈도우10은 훌륭한 선택이라 생각됩니다. 지속적으로 진화하는 윈도우10과 함께 보다 안전하게 일상을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윈도우10에 대해 보다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8.11 08:46

윈도10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열정이 요즘 대단합니다. 시장의 거센 도전을 멀티디바이스를 타겟팅한 하나의 운영체제 컨셉으로 정면으로 맞받아치는 형국인데요 열광적이지는 않지만 대중들의 반응은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다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운영체제의 업데이트는 사용자 환경의 큰 변화를 의미하기 때문에 오래전 마이크로소프트의 운영체제를 이용하는 분들은 여전히 윈도10 으로의 전환을 망설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인터넷을 통한 다운로드 방식의 운영체제 배포로 정책을 가져가면서 생각보다는 높은 윈도10 전환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여전히 갈길이 멉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런 시장의 분위기를 조금 더 적극적으로 반전시키기 위한 많은 노력들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공개되 윈도10 데모 페이지 역시 그런 노력의 일환입니다. 현대의 미디어들 중 동영상만큼 사용자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으면서 거리낌이 없는 수단도 없을 겁니다. 유튜브에 연재했던 윈도10 소개 시리즈에 이어 이번에는 윈도10의 기능을 기기별로 어떻게 쉽게 활용할 수 있는지를 10여개의 꼭지로 나누어 소개하는 시리즈가 윈도10 데모 페이지로 준비되었습니다.





윈도10 데모 페이지가 제공하는 영상의 특징은 전혀 설명이 없다는 점입니다. 동영상을 이용하여 사용자들을 교육하고 지식을 알리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조금 더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부연 설명이 적은 것이 더 좋을수도 있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준비된 영상들은 말없이 기기의 화면과 손, 그리고 실제로 동작하는 모습을 제목 하나에만 의지해 설명하고 있으며 무척 인상적입니다. 기기에 관계 없는 하나의 운영체제를 표방하는 만큼 기기를 가로지르는 기능들은 각 기기별 시연 영상을 통해 정보 전달을 하고 있습니다.





윈도10을 적용하는 것은 앞서 이야기 한 것처럼 사용자 경험의 관점에서 쉬운 일은 아닙니다. 분명 러닝커브(Learning Curve)가 있을 것이고 이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의 품에서 떠나는 사용자도 분명 발생할 수 있습니다. 윈도를 쓰던 사용자가 애플의 맥을 쓰기 시작하면 많은 어려움을 격습니다. 하지만 시작 시점에서 이미 사용자는 "전혀 다른 환경일 것이다" 라는 마음의 준비가 있기 때문에 변화 자체에 대하여 불만을 갖기 보다는 비교하는 정도로 끝나게 됩니다. 반면 윈도8 등에서 이미 이슈가 되었던 것처럼 동종 운영체제 내에서의 사용자 경험의 큰 변화는 생각보다 허들이 높고 많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냥 옛날 윈도가 더 편한 것 같아" 하는 식의 반응이 나오는 것이지요.



PC용 윈도10 기능들테블릿용 윈도10 기능들모바일용 윈도10 기능들



윈도10의 운영체제 완성도에 대해서는 좋은 평들이 많습니다. 시행착오를 통해 가야 할 방향을 잘 잡았고 마이크로소프트 답지 않게 꽤 안정적인 빌드가 릴리즈 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제 관건은 사용자들을 어떻게 더 빠르게 윈도10의 생태계로 끌어들이느냐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드웨어 관점에서 멀티 디바이스에 윈도10이 더 많이 자리잡게 하는 것과 병행하여 사용자들의 동종 운영체제에서의 경험 변화를 어떻게 관리하고 그 충격을 줄여줄 것인지가 관건이겠습니다.


윈도10 데모 페이지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9.16 11:23

최근 몇 년사이에 사람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잃은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입니다. 그들의 인지도와 시장에서의 가치는 크게 변화하지 않았지만 시장의 영역과 규모가 커졌고 전통적인 PC 시장이 상대적, 절대적으로 감소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관심도 많이 줄어든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생산성을 위한 가장 유효한 운영체제인 윈도(Windows)는 그 사이에도 지속적인 판올림을 하고 있었고 윈도폰, 윈도RT 등으로 세분화되었던 운영체제 라인업도 하나로 병합하려는 노력을 계속 해오고 있었습니다.


윈도폰은 좋은 운영체제였지만 시장에서 사랑받지 못했고 데스크탑 운영체제 윈도7의 연장선상에 있는 윈도8은 익숙한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급격한 변화로 인해 많은 질타를 받았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야심작인 서피스(Surface) 출시와 함께 공개되었던 ARM 기반의 환경용 운영체제인 윈도RT 는 비교적 좋은 시도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시장에서 메인스트림이 되기에는 지원사격이 너무 없었습니다.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몇 년동안 운영체제 시장에서의 전략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해왔고 윈도9은 그 향방을 가늠할 중요한 잣대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윈도9의 모습 (사진 출처 : winfuture.de)


독일의 윈도 전문 IT 매체인 winfuture.de 는 9월초 파트너 들에게 공급된 기술 프리뷰(Technical Preview) 버전의 윈도9의 스크린샷을 공개하며 시장의 기대를 마이크로소프트가 얼마나 새로운 운영체제에 반영하고 있는지를 살펴보았습니다. 윈도9은 이미 알려진 것처럼 "시작" 버튼이 완전히 부활을 했고 시작버튼이 보다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소소한 변화들을 준 것이 눈에 띕니다. 마치 조그만 윈도폰 단말이 시작 버튼에 얹어진 것 같은 느낌입니다. 전반적으로 어떤 변화들이 생겼는지 여러 화면을 통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최근에 맥(Mac)을 중심으로 작업을 많이 하다보니 맥 운영체제가 가진 매력들을 여럿 발견할 수 있었는데요, 이런 부분들이 윈도9에도 적극적으로 반영되어 변화를 추구하는 모습이 가장 눈에 띕니다. 시장에 알려진 바에 따르면 윈도9은 노트북, 태블릿 등 사용하려는 환경에 따라 사용자가 운영체제가 어떤 방식으로 동작할 것인지를 설정할 수 있도록 바뀐다고 합니다. 워낙 운영체제를 이용하는 방식에 대하여 사람들의 호불호가 갈렸기 때문에 이런 결정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스갯 소리입니다만 윈도9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운영체제 성공 방적식에 따라 7 이후 8을 지나온 버전이기 때문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그냥 우스갯 소리가 아닌 것은 시행착오들을 녹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 그 사이에 사용자들은 윈도8 부터 제공되던 것들에 많이 익숙해졌다는 점도 무시하지 못할 포인트입니다. 여기에 맥이나 윈도폰에서 보던 요소들이 적절히 운영체제에 녹아들면서 전작의 뭔지 모를 어수선함이 많이 사라져 보이는 것도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는 이유중 하나입니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의 주가를 보면 시장이 마이크로소프트에 거는 기대가 얼마나 큰지를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스티브 발머가 물러나고 사트야 나댈라가 부임한 이래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는 장기간의 박스권을 벗어나며 우상향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주식은 현재의 가치가 아닌 미래의 가치를 나타내는 주요한 지표이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런 우상향 곡선은 최근에 변화하고 있는 그들의 사업전략과 무관하다 할 수 없을 겁니다. 윈도9이 시장에 안착한다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제2의 전성기를 맞게되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