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PD는 1970년대 후반에 태어났습니다. 대한민국의 경제 폭발기를 지나는 때였지만 지금처럼 잘사는 사람과 못사는 사람들이 공존하던 시기라 대부분의 가정은 먹고 살기에 바쁜 시절이었습니다. 초등학교를 다니던 시절에도 학원 안다디는 아이들이 많았고, 학교를 파하고 돌아와 집앞에 나가면 친구들이 가득했으니까요. 늦게 들어오는 부모님 대신 친구들은 골목길의 가로등이 켜질 때까지 함께 하는 좋은 벗이었지요.

시대는 바야흐로 21세기! (그러나 여전히 아톰은 안드로메다에서 올줄 모르고, 2010 원더키디는 아직 때가 아닌 시대입니다) 아이들은 태어나면서부터 경쟁속으로 떠밀리고 있고, 말을 조금 하기 시작하면 각종 과외와 학원 Life 가 시작되는 우울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아기가 태어나면서 우리 부부가 다짐했던 것 중 하나는 " 가능한 버틸만큼 버티다 안되면 사교육의 힘을 빌리자 " 였습니다. 둘다 사교육과 꽤 거리가 있었지만, 섭섭하지 않게 살 정도는 된다는 것에서 얻은 오만한 자신감이랄까요 -_-...

여튼, 사교육 없이 아이가 스스로 뭔가 느끼고 배울 수 있는 것들을 많이 준비해 주는 중입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이젤. 물감놀이와 같은 미술 창의력 발달은 왠지 부부의 귀차니즘을 극복하기 힘들 것 같아서 우선 이젤과 스케치북으로 마음속의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줘 봤습니다.



밤 늦은 시간이 되도, 발판을 혼자서 가져다 놓고 그림 그리기에 열중인 아기. 사실, 그리는 것의 대부분은 무지개 -_- 이지만, 무지개 처럼 꿈과 희망(?)을 가지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해석해 보고 있습니다. 분필과 크레파스, 색연필로 색깔을 하나씩 읽어가면서 무지개를 그리는 아이. 그 날 그 날 기분에 따라 짙은색으로 그림을 그리기도 하고, 화사하고 밝은 색으로 그림을 그리기도 하는 걸 보면 참 대견하답니다. (사실, 그림이라기 보다는 낙서에 가깝지요 ;;; 쿨럭 ;;;)

이케아에서 파는 이젤은 참 이쁘긴 하지만 가격이 좀 비싸고 실용성이 좀 떨어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여러 육아 까페에서 정보를 얻어서 구입한 것이 바로 " 토끼이젤 ". 칠판과 화이트보드 조합이 가능하고 스케치북을 위한 홀더와 크레용, 매직등을 보관할 수 있는 수납 공간까지 있어서 말 그대로 올인원(All-In-One) 제품입니다. 조합에 따라 가격이 조금 변동 되지만 3만7천원 정도가 인터넷 최저가군요~! 더 자세한 정보를 보시려면 위의 멋진 작품활동 사진이나 이 링크를 누르시면 됩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태어난지 20개월을 지나고 있는 혜린아기.
요즘들어 부쩍 구석에 들어가는게 좋은가 봅니다.
오래전에 사주었던 뽀로로 집도 마찬가지고
이젤 뒤에 들어가서 서있는 것은 기본이고
방에 들어가서 문을 잠그는 일도 빈번합니다.

닫힌 공간 속에서 혼자만의 시간 보내기.
계속 그러고 있다면 자폐-_-를 의심해야 하겠으나
들어가서 즐겁게 시간을 보내고 다시 나오면서
아빠와 엄마랑 장난치는 모습은
" 나만의 공간을 찾는구나! " 라는 생각을
절로 들게 합니다.

최근에 혜린이에게 맛있는 요리를 해주려고
와이프가 큰 맘먹고 도깨비 방망이를 샀습니다.
한참 매뉴얼을 보면서 사용법을 같이 연구하고 있는데
문득 뒤통수가 따가워 돌아보니...

KONICA MINOLTA | 2009:12:12 17:10:46

그리 크지도 않은 도깨비 방망이 박스에 쏘옥~ 들어가서 놀고 있더군요.
혼자 쭈그리고 앉아 있는 모습이 어찌나 귀엽던지
나날이 늘어가는 재롱에 흐뭇한 동시에
혜린이가 혼자서 즐겁게 놀 수 있는 " 나만의 공간 " 을 만들어 줘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오늘은 또 어떤 공간(?)에 들어갈지 궁금해 집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실 누구 말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컵으로 마시는 걸 좋아하다가 빠는 요령이 생기면서 빨대 컵을 쓴다는 사람과, 젖먹던 습관으로 빨대 컵을 쓰다가 그냥 컵으로 넘어가는 것이 맞다는 사람. 뭐든 무슨 상관이겠습니까? 우리의 이쁜 아기들이 원하는 것으로 준비해 주면 되는 것을!

최근 NoPD 의 이쁜 딸래미는 새로운 빨대 컵을 영입하고 십분 활용하고 있습니다. 성장기에 진입하기 시작했는데 우유와 요구르트는 하루에도 몇 팩, 몇 개씩 해치울 정도로 엄청난 양을 먹어대는 아가. 팩으로 된 아기용 우유를 공급하는 것은 수지타산이 맞지가 않더군요.

그래서 준비한 것이 바로 빨대 컵. 돌 지나기 전에 도입했던 밀폐형 빨대컵은 세척이 쉽지 않아서 물을 먹는 용도로만 사용하고 있는데, 이 컵은 빨대를 일회용을 쓰면 되기 때문에 참 편하더군요. 스타벅스에서 커피 한잔 하면 꼭 대여섯개씩 들고 나오는 일이 요즘 NoPD 의 중요한 일과가 되었습니다. (스타벅스 빨대가 가장 잘 맞는다는!)

KONICA MINOLTA | 2009:12:01 19:02:57

컵의 이름을 들었었는데 포스팅을 적다보니 생각이 나질 않는군요 ^^;; 가격도 얼마하지 않고 한 셋트가 5~6개의 단품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면서 세척하기도 무척 편합니다. 처음에는 어색해 하더니 이내 아기가 신나게 우유를 먹는 모습에 마음을 놓았지요.

200ml 우유 팩대신 이제 1000ml 이상의 대용량을 사서 빨대 컵에 따라준답니다. 많이 먹는 시기에는 1000ml 를 뜯어도 금방 해치우니 상할 우려도 없고 가계 지출도 조절할 수 있으니 일석 이조네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