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38
Total
3,857,759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도서정가제 이후 출판계와 서점은 과연 괜찮을까? 본문

Daily NoPD/NoPD's Thoughts

도서정가제 이후 출판계와 서점은 과연 괜찮을까?

노피디 2014.11.19 11:53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신도서정가제 시행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기존에도 이미 도서정가제가 있었지만 이에 대한 효용성이 없다는 이야기가 많았고 편법으로 할인율을 높이는 경우가 많아 있으나 마나라는 말도 많았습니다. 신도서정가제는 이런 부분들까지 제약을 가하면서 출판계의 책 가격 정상화를 도모한다는 취지로 준비되어 곧 시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도서정가제 시행 전 각 출판사와 온라인 서점들은 재고의 부담을 줄이고 단기 매출 확보를 위하여 엄청난 할인 공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도서정가제 적용이 되는 도서에서 빠졌으면 좋겠다는 책들은(발행된지 18개월 이상된 책들) 사전에 신청을 받아 가격 조정이 될 예정이지만 그 규모가 아직 크지 않고 인쇄된 책의 정가 조정이 시장에서 어떻게 적용되는 것인지도 애매한 감이 없지 않습니다.





때문에 이번 도서정가제 실시가 단통법의 사례에서와 같이 부작용을 많이 나을거라는 예상들도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장의 수요, 공급 법칙이 아니라 임의의 규약을 통해 제한하는 것이 실효성이 있을 것이냐 하는 전망들도 많습니다. 이런 것들과 별개로 도서정가제 시행전 단기간의 폭탄 세일과 재고 밀어내기를 한 출판사와 서점업계가 이후 얼어붙을 책 소비심리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그것에 대한 준비는 되어 있는지가 사실 더 걱정입니다.


저희 집은 아이를 셋 키우고 있다보니 책에 대한 지출이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하지만 이번 도서정가제 시행으로 인해 새책을 사야겠다는 마음은 거의 접었고 -아주 신간이 아닌이상- 앞으로 도서관을 자주 이용한다거나 개똥이 등 중고장터에서 매물을 찾게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이번 도정제 시행전 폭탄할인 기간동안 여러 책을 질렀지만 이게 당분간은 거의 마지막 책 구입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시장은 수요와 공급의 법칙에 의해서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것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시장에 담합이 발견되거나 과열될 조짐을 보이면 유관기관에서 개입하거나 정부에서 규제를 통해 통제하는 것이 맞겠지요. 현재의 -특이 영유아 서적 시장을 보면- 시장은 정가는 단지 정가일 뿐이고 상시 유통되는 "시장에서의 정가"가 따로 존재하고 소비자들 역시 이 가격을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명목상의 정가와 "실질 정가"는 다르지만 시장은 수요, 공급 곡선의 접점에서 이미 잘 움직이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정가에 거품이 있지만 의도적인 거품이라고 대부분 생각하니까요.


현재 정가조정 요청을 받은 책은 2~3천종으로 기사를 봤던것 같습니다. 여전히 대부분의 책은 -오래된 책을 포함하여- 정가 조정이 안되는 것이지요. 단통법으로 대리점 사업을 하시는 분들이 큰 타격을 입었던 것처럼 동네서점 살리기는 커녕 안그래도 어려운 출판계와 서점계를 더 극한으로 내모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기도 합니다. 중기적으로 책의 발행 정가가 낮아지기는 하겠지만 괜한 일을 하는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