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88
Total
3,733,558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플로우(Flow), 진화한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미래 본문

IT's Fun

플로우(Flow), 진화한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미래

노피디 2015.01.07 06:30

인간은 늘 주변과 상호 작용을 하며 살아갑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 작게는 집안의 전기 스위치, 현관문의 번호키나 자동차의 핸들과 기어처럼 다양한 방식으로 입력을 하고 그 결과물로 출력을 얻어냅니다. 즉 상호 작용 이라는 것은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해야 하는 행동과 그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가치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제록스(Xerox) 연구소에서 마우스가 창안된 이후 현대 인간들이 사용하는 입력 도구는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크게 변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키넥트(Kinect)라던가 닌텐도 위(Wii), 소니 플레이스테이션(Playstation)은 동작과 가속도 등을 인식하는 훌륭한 플랫폼을 만들어 주었지만 범용으로 사용되기에는 다소 부족함이 있었습니다. 립 모션(Leap Motion)은 그런 관점에서 봤을때 무척 신선하고 멋진 시도였지만 정식 출시 이후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했습니다 (관련글 :

2013/01/17 - 립 모션(Leap Motion) 혁신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시장공략)



인디고고에서 목표금액 대비 400% 이상의 펀딩을 받고 있는 플로우(Flow)는 립 모션이 추구했던 입력방식에서 한단계 더 진화한 방식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립 모션과 같은 형태의 입력 방식 뿐만 아니라 하드웨어를 통한 터치와 다양한 활용이 기대되는 다이얼(Dial)을 통해 보다 상황에 맞게 입력장치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예컨데 창업자들이 이야기 하는 것처럼 음악의 재생이라던가 이미지, 비디오 작업등과 같은 정밀한 내비게이션이 필요한 경우에 모션 인식모다 확실히 메리트가 있고 가치가 있어 보입니다.



플로우는 올 여름 출시를 목표로 막바지 작업이 한창입니다. 맥(Mac) 환경의 지원을 필두로 iOS 기기와 안드로이드, 윈도우와 리눅스까지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윈도우 환경에서 터치패드와 마우스만을 사용하던 사람들이 애플의 터치패드나 트랙패드를 처음 사용하면 무척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많이 보입니다. 플로우 역시 초기 사용자들의 거부감이 없진 않을것 같습니다만 개인적인 경험으로 미루어 봤을 때, 아직 미세 근육을 통해 마우스나 터치패드를 원활하게 사용하기 힘들어 하는 아이들을 위한 입력장치로도 손색이 없을 것 같습니다. 확실히 많은 입력 방식, 기기들은 어른들을 중심으로 맞춰져 있으니까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탐 크루즈가 보여줬던 혁신적인 입력 방식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되고 있습니다. 그만큼 더 편리하고 정확하면서도 빠른 입력 방법에 대한 사람들의 욕구는 여전한 것 같습니다. 플로우와 같은 시도들이 중요한 이유는 이런 과정을 통해 우리가 원하는 궁극의 결과물에 다가갈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플로우, 여러분들도 기대되지 않으시나요?


인디고고에서 플로우(Flow)에 대해 보다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