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971
Total
3,855,171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구글과 워싱턴 대학이 수억장의 사진으로 만든 타임랩스(Timelapse) 비디오 본문

IT's Fun

구글과 워싱턴 대학이 수억장의 사진으로 만든 타임랩스(Timelapse) 비디오

노피디 2015.05.19 09:45

인터넷의 영향력이 점점 더 커지면서 수많은 컨텐츠들이 인터넷 상에 유통되고 그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렇게 오랜 데이터들을 쌓고 있는 기업들이 입장에서는 제 아무리 스토리지니 아카이빙이니 하는 개념과 기술을 도입하더라도 분명 그 관리가 이슈입니다. 하지만 컨텐츠를 이용하는 관점에서는 이렇게 쌓인 데이터들이 주는 가치가 나날이 새로와 지고 있다고 해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요즘 큰 화두중 하나인 빅데이터(Big Data) 역시 이렇게 쌓인 데이터들 사이에서 상관관계를 찾고 새로운 가치를 발굴해 내는 것이 그 목적이기도 하지요.


구글은 최근 워싱턴 대학과 함께 인터넷 상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 자료들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연구를 수행해 오고 있었는데요, 그 중에서도 특히 어떤 동일한 지역, 건물 등 지형지물에 대하여 시계열로 사진들을 수집하고 보정하여 타임랩스(Time-lapse) 영상을 만들어 공개했습니다. 타임랩스 영상은 보통 자연의 현상에 대한 다큐멘터리나 광고물 등에서 자주 사용되는 촬영 기법으로 굉장히 긴 노출시간을 주어 촬영한 영상 혹은 일정한 인터벌(Interval)로 촬영한 다수의 사진을 연속적으로 재생하는 방법으로 만들어 집니다.





일반적으로 정해진 피사체에 대하여 일정한 촬영자를 통해 만들어 지는 것이 기존의 타임랩스 영상이었다면 이번에 구글과 워싱턴 대학이 만든 타임랩스 영상은 클라우드, 인터넷 시대에 걸맞게 공개되어 있는 플릭커(Flickr)등의 자료를 기반으로 이를 피사체 단위로 구분하고 여러가지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사진을 보정함으로써 왜곡이 적으면서도 품질이 뛰어난 타임랩스 영상을 만들어 냈습니다. 영상을 만들어 내는 기술 자체가 어떤 수익을 만들어 낸다기 보다는 인터넷상에 방대하게 분포되어 있는 자료들을 활용하고 이를 통해 가치를 찾아내는 한 방편으로써 활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 하겠습니다.


클라우드 시대가 시작되면서 전통적인 스토리지의 개념이 많이 변했습니다. 사람들은 아무런 거리낌 없이 자신의 파일을 여러 클라우드 기반 스토리지에 저장하기 시작했고 이는 언제 어디서든 사진, 문서, 자료를 액세스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개인적으로 액세스를 제한해야 하는 자료들 뿐만 아니라 오픈되어 있는 서비스들을 통해서도 많은 자료들이 공유되고 있기 때문에 이들을 통해 새로운 관점에서의 빅데이터의 분야가 열리는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워싱턴 대학의 타임랩스 관련 페이지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