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11.09 19:00

애플 앱스토어에 작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9to5mac 에따르면 애플은 앱스토어에 쇼핑(Shopping) 카테고리를 추가했고 기존에 라이프스타일(Lifestyle) 로 분류되어 있던 쇼핑 관련 앱들을 재배치 한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 카테고리에서 쇼핑을 분리한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앱스토어 첫 화면에 배치된 "Shop with Apple Pay" 가 이번 변화의 큰 힌트가 되고 있습니다. 애플은 오프라인에서의 애플 페이 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애플 페이를 연동할 수 있다는 점을 제품 런칭시 강조 했었는데요, 이같은 부분을 조금 더 강하게 프로모션 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애플 페이를 지원하는 앱이나 웹 사이트가 얼마나 되는지는 알려진 내용이 없습니다만 앱스토어의 쇼핑 카테고리 하위에서 확인되는 앱은 아직까지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쇼핑 카테고리가 별도로 분리되었으니 해당 카테고리에서의 수위를 차지하기 위한 회사들의 싸움이 치열해질 것 같습니다. 특히 애플 페이를 우대(?)하는 정책을 참고하여 애플 페이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쇼핑 앱도 조금씩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에서는 최근 삼성이 갤럭시S6 모델을 내놓으며 런칭한 삼성 페이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물론 기존 VAN 의 카르텔의 반발로 인해 카드사와 PG사 등 이해 관계자들과의 논란이 시작되면서 앞으로 어떻게 상황이 변할지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긴 합니다만 처음으로 결제 시스템에 변화가 시작되었다는 점에서는 좋은 현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애플 페이는 아직 한국에서 사용할 수 없지만 변화의 물결(?)이 한국에도 전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9to5mac 의 애플 앱스토어 쇼핑 카테고리 뉴스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11.05 06:30

애플의 iOS 운영체제와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는 스마트기기를 위해 준비된 운영체제이지만 여러가지 다른 점들이 많습니다. 애플의 iOS 운영체제는 개방되어 있지 않고 애플이 모든 것을 장악하고 관리하면서 자사의 아이폰, 아이패드 등의 기기에 한정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반면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는 단말 제조사들이 어느 정도 바이너리에 개입을 하여 자사의 입맛에 맞도록 수정을 할 수 있고 특정한 단말만을 사용해야 한다는 제약 조건이 없습니다.


이런 차이점은 분명 장점과 단점이 있겠지만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거나 플랫폼에 기대어 사업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파편화"라는 숙제를 안겨줬습니다. 이런 문제는 특히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제조사별로 달라진 바이너리는 애플의 iOS 처럼 단일 채널을 통한 업데이트가 어려운 상황을 만들고 있습니다. 순정 안드로이드가 탑재되어 있지 않은 기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해당 기기를 만든 제조사의 바이너리 업데이트를 기다려야 하고 그나마도 통신사 향으로 브랜치된 바이너리라면 해당 이통사 버전의 바이너리를 기다려야 하는 아이러니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애플은 단일한 채널을 통해 운영체제를 배포하는 만큼 안드로이드에 비하여 운영체제에 대한 전환율이 무척 좋은 편입니다. 가장 최근의 버전인 iOS9.x 의 경우 그동안 출시되었던 하위 버전의 채택율을 월등히 앞서며 놀라운 채택율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애플은 새로 업데이트된 개발자 사이트의 앱 스토어 지원 페이지를 통해 앱 스토어에 접근하는 단말의 66%가 iOS9 을 이용중이고 25% 가 iOS8 을 이용중이라고 합니다. 다시 이야기하면 전체 이용자들의 91% 가 iOS8 이상의 최신 운영체제를 이용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이 수치는 애플 앱스토어에 접근하는 단말의 고유 값을 확인한 것이기 때문에 애플 기기를 쓰는 모든 사용자들에 대한 통계는 아닐 것입니다. 낮은 버전의 iOS 를 사용하면서 앱 스토어를 잘 이용하지 않는 사용자가 있다면 통계에 잡히지 않았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앱 스토어 접근 사용자만 놓고 보더라도 마이너 버전을 포함하여 가장 최신의 운영체제를 이렇게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에게는 무척 중요한 정보일 수 밖에 없습니다. 하위 버전 사용자들을 완전히 커버할 것인지 아니면 특정 버전 이상으로 사용자를 제한할 것이닞의 의사결정 포인트이기 때문입니다.




구글 역시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서 비슷한 통계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2015년 10월 기준으로 발표된 내용을 보면 가장 높은 점유율을 가진 것이 4.4 버전인 킷캣(KitKat) 으로 전체 사용자의 38.9% 입니다. 이는 제조사, 통신사 별로 나뉘어진 바이너리가 아니라 기반 플랫폼 버전으로 나눈 것이기 때문에 실제로는 더 세분화되어 파편화가 되어 있다는 추정이 가능합니다. 젤리빈(Jelly Bean) 의 경우 API 레벨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합산이 30% 에 달하는 점유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최신 버전인 롤리팝(Lollipop)은 24% 수준으로 3등을 기록했습니다.


애플 개발자 사이트에서 iOS 운영체제 버전별 점유율 살펴보기 [바로가기]

구글 개발자 사이트에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버전별 점유율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9.23 06:38

그동안 장기간의 프리뷰(Preview) 프로그램을 통해 호평을 받아오던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생산성 도구, 오피스2016이 정식 출시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시각으로 어제 저녁부터 공개된 오피스2016은 PC 뿐만 아니라 오랜 숙원 사업으로 여겨지던 맥(Mac)용 버전도 같이 공개되었습니다. 익히 들어서 아시는 것처럼 PC 와 달리 맥 환경에서는 그동안 사용되던 가장 최신 오피스 버전이 2011 이었습니다. 오피스2016은 PC, 맥, 테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할 수 있으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의 작업 연속성 보장을 통해 생산성을 끌어올려 줄 수 있는 도구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오피스365를 구독하는 분들은 오피스의 새로운 버전이 출시되면 새로운 설치용 버전을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여러차례 말씀 드렸었는데요, 제품 공개와 함께 바로 다운로드가 제공되고 있으니 이미 오피스365 구독자시라면 바로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매번 새로운 제품 발표때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한국어 페이지는 변경이 좀 느렸던 기억이 있습니다만 이번 오피스2016 발표의 경우 생산성 도구 시장의 플래그십(Flagship)인 만큼 한국어 페이지들도 바로 반영된 것 같아 무척 고무적입니다.




오피스2016은 최근 애플(Apple)의 신제품 발표회에서 아이패드 프로(iPad Pro)와 함께 멀티테스킹, 화면 분할을 통해 작업하는 작업을 보여주면서 한번 더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PC 와 맥에서는 저작활동을 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었지만 이제 테블릿에서도 정말 원활하게 생산성 활동을 할 수 있는 시대가 된 것 같습니다. 오피스365 구독자라면 완벽하게 모든 기능이 동작하는 테블릿, 스마트기기용 어플리케이션도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역시 익히 들어서 알고 계실 것 같습니다.




오피스365 구독을 통해서 이용하는 오피스2016은 오피스365 구독권의 가격 변화가 없기 때문에 기존과 동일합니다. 다만 구독 형태로 이용하지 않고 패키지를 통해 오피스를 설치하는 경우에는 학생용인 "오피스 홈&스튜던트 2016" 은 179,000원, 소규모 사업장용인 "오피스 홈&비즈니스 2016"은 299,000원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PC 용의 경우는 패키지 옵션에 퍼블리시(Publish), 엑세스(Access) 제품군이 모드 포함된 529,000원에 달하는 "오피스 프로페셔널 2016" 버전도 제공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를 사고 끝낼 것인가 아니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받으면서 구독할 것인가는 각자의 판단에 맡기도록 하겠습니다! (대세는 후자입니다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제 더이상 윈도 플랫폼만을 위해 제품을 만드는 회사가 아닙니다. 과거에도 그래왔지만 윈도가 천하를 통일했던 시기 동안은 분명 다른 플랫폼에 대한 지원이나 관심이 적었기에 근래의 변화는 더욱 신선합니다. 오피스365, 오피스2016과 같은 생산성 소프트웨어, 클라우드 기반의 구독권 사업은 운영체제 플랫폼이 아닌 생산성 도구 등 기존의 경쟁력 높은 사업들을 더이상 놓치지 않기위해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겠다는 필살의 의지까지 느껴질 정도입니다! 오래된 오피스에 지쳐있다면 지금 마이크로소프트 웹 사이트에서 오피스2016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참, 회사에서는 개인 오피스365 라이센스를 사용하시면 안됩니다..! 사무실에서 사용해보고 싶다면 IT 담당자에게 물어봐야 한다는 점 잊지 마시구요~!


마이크로소프트 웹 사이트에서 오피스2016 이용 / 오피스365 구독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