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e? Travel!2014.11.27 06:40

여행은 일상에 찌든 사람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좋은 수단입니다. 잠시 반복되는 일상을 떠나 새로운 곳에서 재미있는 것들을 경험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는동안 고민과 걱정을 잊고 즐길 수 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여느 여행의 끝이 그러하듯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는 순간부터 언제 그랬냐는 듯 또 지쳐가기 마련입니다. 사람들이 여행지에서 사진을 찍고 동영상을 촬영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일상으로 돌아왔을 때, 그 추억들을 보면서 다시 힘을 낼 수 있다는 것도 하나의 이유가 아닐까요?


2010년 두 돌이 채 안됐던 큰 딸래미와 함께했던 홍콩 여행에서부터 우리 가족은 매년 -가능하면- 한 나라 혹은 도시를 다녀오자고 다짐을 했고 올해로 5년째 이런 계획은 큰 이상없이 순항을 하고 있습니다. 2013년 이직과 이사 등 일상의 변화가 컸던 시기 잠시 어려운 시기도 있었지만 무사히 넘기고 올해 말레이시아 5인가족 ^^;; 여행까지 무사히 마쳤습니다. 서두에서 말한 것과 같은 힘을 얻기 위해 우리 가족이 늘 하는 일은 여행 사진들을 모아 포토북으로 만드는 일입니다!




요즘은 사진을 모아두고 정리해 둘 수 있는 좋은 도구들이 참 많아서 다량의 사진, 동영상을 관리하는 것도 별로 어렵지 않습니다. 구글 사진으로 약간의 사이즈 조정을 전재로 무제한의 사진 저장이 가능하고 그룹단위의 구성, 공유가 쉬워 여행 사진을 정리하는 재미도 쏠쏠하지요. 와이프의 아이폰6와 제 아이폰5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모두 업로드하고 장소와 테마별로 묶어서 책에 담고 싶은 사진들을 골라냈습니다.


요즘은 포토북을 제작해주는 서비스가 무척 많기 때문에 가격과 취향에 맞추어 업체를 고르면 됩니다만, 왠지 연작으로 포토북을 만들다보니 쓰던 곳만 계속 쓰게 되더군요. 8x8 사이즈로 기본 20페이지 정도가 어느 서비스든 대충 2만원 전후의 가격에 제공이 됩니다. 사진을 많이 담다보니 보통 35~40 페이지까지 구성을 하게 되니 추가금 2~2.5만원 정도가 들곤 하네요. 포토북은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에서 보통 50% 쿠폰을 많이 판매하니 그런걸 이용하면 비용 부담도 덜 수 있습니다 ^^




2010년에 만든 홍콩에서의 첫 앨범도 여전히 빛 바램이나 변색등의 이슈 없이 건재합니다. 볼 때마다 꼬맹이었던, 이제는 일곱살이 되어 버려 곧 학교에 들어가는 큰 딸래미의 애틋한 모습이 보여 괜히 뭉클하기도 합니다. 이런 것이 늘 옆에 두고 볼 수 있는 포토북의 매력이 아닐까요? 일년에 한번씩, 업그레이드(?)되는 아이들의 모습이 한 눈에 보이는 것도 이채롭죠. 2011년 싱가폴 여행때 갓 돌을 지났던 둘째도 이제는 맨발로 레고랜드 호텔 로비를 뛰어 다니는 소녀로 성장해버렸네요!




안타까운 것은 조금씩 나이가 들어가는 모습이 보이는 우리 부부의 모습도 보인다는 것! ㅜㅜ 그래도 이쁘게 나이 들어야 겠다는 다짐을 매번 하게 되니 그것 또한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ㅎㅎ 잠깐 스쳐 지나갔을 당일치기 그룹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의 모습도 앨범에서 볼 수 있고 입담으로 사람들을 사로잡던 가이드 아저씨의 걸쭉한 사투리도 사진속에 담겨 있는 것만 같네요. 시간은 흘러가지만 사진으로 남긴 순간은 그대로 시간이 멈처 있다는...




중2병에 걸린듯 쏟아내던 간지러운 멘트는 요즘 더이상 쓰지 못하지만 그냥 사진과 순간속에 담긴 기분을 글로 살짝 담아보면서 추억을 되뇌일 때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요소들을 넣어두는 것도 포토북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내년 이맘때, 또 한권의 포토북을 만들면 365일동안 변한 우리 가족의 모습이 또 새롭게 보이겠죠? 말레이시아에서 찍은 1천여장의 사진들을 보면서 오늘 또 여행 후기를 적어 봐야겠습니다. 이 기분과 생각이 사라지기 전에, 추억을 남겨야 하니까요!


후지필름 온라인 포토몰 포토북 할인 쿠폰 살펴보기 [바로가기]

SK 에서 운영하는 스코피(Skopi)의 포토북 소프트/하드커버 51% 할인 쿠폰 [바로가기]

포텐 포토몰에서 판매중인 포토북 할인 쿠폰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기타 여러 사진 전문 서비스의 포토북 찾아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일주일간의 달콤하면서도 늦은 여름휴가가 시작되었습니다. 다들 여름 휴가를 떠나는 시기에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도 있지만 다소 저렴하게, 그리고 시원하게(?) 여름 휴가를 보낼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레는 마음은 아쉬움 이상이았습니다. 올해 가족 여행의 목적지는 말레이시아! 레고랜드의 조호바루와 수도 쿠알라룸푸르를 아우르는 세 아이와의 일정이 과연 순탄할 것이냐 하는 우려반, 기대반으로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요즘 말 많은 사설 주차대행 대신 새롭게 선정된 공식 업체를 통해 차량을 먼저 맡겼습니다. 공식 업체 이용시에는 직접 주차장에 가서 차를 가져와야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사설 업체들은 게이까지 차를 가져다주니 편리함이 있구요. 어디를 이용할 것인지는 개인의 선택! 차를 맡기고 말레이시아 에어라인 부스로 가니 막 발권을 시작했더군요.

다른 항공사 이용시 늘 그랬던 것처럼 어린 아이들이 무려 셋이나 있었기에 비즈니스 발권창구를 향했습니다. 그런데 말레이시아 항공은 좀 다른 정책인지 접수 받으시던 지상직 직원분에 애들 때문에 온 것 같다며, 해줘도 되는지 매니저로 보이는 분과 상의를 하시더군요. 좀 아쉬웠지만 말레이시아 항공의 정책은 원래 그런 배려가 없는 것인가 싶기도 했습니다. (추가 : 사회적으로 "다자녀"를 장려하고 있고 이 때문에 그동안 이용했던 많은 항공사들이 "배려"를 해주신 덕분에 여행길이 편했습니다만, 이를 "배려"가 아닌 "권리"로 생각한 적은 없습니다. 발권 당시 창구가 한산해서 타항공사에서 챙겨주셨던 것처럼 비즈니스 창구를 이용해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만 다소 오해가 있을 수 있는 부분일 것 같아 추가 코멘트를 달아둡니다.)


여섯시간 반동안 쿠알라룸푸르로 이동한 후 다시 국내선으로 환승하여 조호바루로 이동하는 일정이었기 때문에 아이들에게는 다소 힘든 여정이었습니다. 기내에서 제공되는 컨텐츠와 만충해간 아이패드가 없었다면 어찌되었을까 싶더군요. 중간중간 푹~ 잠도 자고 의외로 알찼던 말레이시아 항공의 차일드 밀을 즐기며 마침내 쿠알라룸푸르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싱가폴 보다는 북위에 위치하고 있지만 역시나 무더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는 에어컨이 힘차게 가동중이었지만 말레이시아 특유의 내음이 코를 간지럽혔습니다.


쿠알라룸푸르에서 조호바루까지는 육로로는 4시간, 비행기로는 1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 가까운 곳입니다. 싱가폴 접경의 도시이기 때문에 싱가폴 여행중에도 많은 사람들이 조호바루로 여행을 오기도 합니다만 이미 싱가폴은 아이들이 다녀왔던 나라이기 때문에 이번에는쿠알라룸푸르에서 가는 일정을 만든 것이지요. 두시간 반동안 지루한 환승 대기를 한 후 마침내 국내선 말레이시아 항공편에 몸을 실을 수 있었습니다. 짧은 구간이고 국내선이라 에어아시아 등의 저가항공도 이용할 수 있지만 의외로 말레이시아 항공을 이용하는게 더 저렴했고 환승 대기 시간도 짧아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집에서 오전 일곱시에 나와 조호바루에 도착하기까지 걸린 열세시간의 여정..! 현지에서 픽업, 조인투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계시는 조호바루케빈님을 통해 편하게 그라나다 호텔로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세 아이 아빠, 엄마의 말레이시아 여행기는 계속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요즘 항공, 여행 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화두는 저가항공(LCC, Low Cost Carrier)입니다. 저가항공은 과다한 서비스 제공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을 줄이고 신형 항공기를 도입하는데 드는 비용을 중고항공기 매입, 대여를 통해 소화 함으로써 고정비용(Fixed Cost)을 감소시켜 고객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비행기 티켓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해주는 항공사들을 이야기 합니다. 비행기에서 기내식도 잘 먹지 않는 편이고 영화 관람이나 다른 서비스에도 별로 관심이 없다면 그런 비용을 티켓 값에서 빼주는 저가항공이 매력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한국내 시장 점유율만 보더라도 최근에 급격히 늘어난 여러 저가항공사들이 국내선은 물론이고 단거리 해외 구간까지 급격하게 점유율을 높여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단거리 구간에서는 특히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틈(?)도 없기 때문에 차라리 저렴하게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하여 니즈(Needs)가 클 수 밖에 없습니다. 현재 국내에서는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등 5개 저가항공사가 영업활동을 하고 있으며 국내선 시장 점유율은 무려 50% 에 달합니다 (국토해양부 2014년 1분기 발표 자료 기준)



국토해양부 발표 2014년 1분기 국내선 시장 점유율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이 52.5%, 저가항공사가 47.5% 를 차지국토해양부 발표 2014년 1분기 국내선 시장 점유율



그동안 저도 저가항공을 국내선 구간 등에서 여러번 이용하면서 일반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보다 저렴하게 운임을 받는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가족여행을 준비하면서 에어아시아 항공편을 예약, 취소 당하면서 저가 항공사가 항상 저렴한 것은 아니라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오히려 일반 항공사가 더 저렴한 가격으로 항공권을 제공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저가 항공사를 이용하기 전에는 일반 항공사의 항공권 요금을 확인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가족여행 항공권을 준비하면서 말레이시아 국내 구간 이용을 위해서 2주전쯤 에어아시아(AirAsia)로 쿠알라룸푸르(KL, Kuala Lumpur) - 조호바루(JHB, Johor Barhu) 구간의 왕복 티켓을 끊었습니다. 항공권 자체의 가격은 프로모션 등으로 나름 저렴했지만 수화물에 대한 옵션 추가, 좌석 지정에 대한 비용, 유류할증료, 공항세에다 심지어는 카드 결재에 대한 수수료까지 합치니 항공권 자체 가격과 부대비용이 비슷해졌습니다. 그럼에도 당연히 에어아시아가 더 저렴할거라는 생각으로 결재를 하고 여행 일정을 짜기 시작했습니다.



에어아시아에서 구입한 쿠알라룸푸르 - 조호바루 구간 왕복 요금 : 672링깃



그런데 금요일 밤에 도착한 어이없는 메일 한 통. 조호바루에서 다시 쿠알라룸푸르로 돌아오기 위해 예약한 리턴 플라이트가 여건상 운행하지 않으니 표를 취소하거나 다른 편으로 이동을 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튿날 동일한 운항편은 그대로 예정된 것으로 보아 예약한 사람이 너무 적다거나 하는 이슈로 해당편이 취소된 것으로 보였습니다. 부랴부랴 기차편을 알아보고 렌트하여 쿠알라룸푸르에서 조호바루를 갈 생각을 하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말레이시아 에어라인 공식 사이트에서 표를 확인해 봤습니다.


그랬더니 이게 왠일일까요? 저가항공사도 아닌 말레이시아 에어라인임에도 에어아시아를 통해 티켓을 구매하는 비용보다 무려 300링깃(우리 돈으로 약 9만원) 가까이 저렴하게 티켓팅을 할 수 있었습니다. 말레이시아 에어라인이 에어아시아보다 저렴하게 티켓을 팔고 있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는 항상 저가항공이 더 저렴할거라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점입니다. 일반적으로 저가항공이 일반 항공사보다 저렴하긴 하지만 늘 그런것은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되었기 때문입니다! (요즘 말레이시아 항공이 장사가 잘 안되는 것도 한몫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말레이시아 항공 공식 웹사이트에서 구매한 쿠알라룸푸르 - 조호바루 구간 요금말레이시아 항공 공식 웹사이트에서 구매한 쿠알라룸푸르 - 조호바루 구간 요금 : 381 링깃!!



요즘 에어아시아 웹 사이트에서는 내년에 이용할 수 있는 항공권들을 무척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습니다. 1년후의 여행 일정을 지금 고민할 수 있는 행복한 상황에 있는 분들이라면 진짜 저렴하게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찬스입니다. 하지만 그렇지 못한 대부분의 사람들이라면 여행 1~2개월전에 항공권을 구매하는 것이 더 현실적입니다. 저가항공이 늘 싸다고만 생각하시지 말고 꼭 최종 비용까지 (카드 결재 수수료까지!!) 확인해보고 티켓팅을 하는 알뜰한 여행족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저렴하게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기본적인 방법, 땡처리 상품으로 달려보세요! [자세히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