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634
Total
4,138,333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영국 런던 가족여행, 영국 여행의 필수코스 - 해리포터 스튜디오를 가다! #2 본문

Trouble? Travel!/'17 England (London)

영국 런던 가족여행, 영국 여행의 필수코스 - 해리포터 스튜디오를 가다! #2

노피디 2017.12.17 12:56

든든하지는 않지만 요깃거리로 배를 채우고 나면 이제 해리포터 스튜디오의 후반부를 관람할 차례입니다. 후반부에는 실제 영화 촬영에 사용되었던 기계 장치를 비롯하여 거대한 건물의 모델링 등 눈으로 볼거리가 가득합니다. 물론 안그래도 가벼운 지갑을 탈탈 털어버릴 최대 규모의 해리포터 기념품 샵도 빼놓을 수 없는 -나가는 길목이기 때문에... ㄷㄷ- 코스중 하나입니다.


해리포터는 다양한 CG 와 촬영 기술을 이용한 영화입니다. 시리즈가 장기간 동안 촬영되면서 주인공인 해리포터, 헤르미온느, 론은 아이에서 청년으로 늙어갔지만, 기술은 지속적으로 발전하면서 영화의 현실감을 높여왔습니다. 영화에 등장하는 마법사와 머글을 제외한 새로운 생명체들은 그런 기술들의 도움으로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캐릭터인 것처럼 자리 잡을 수 있었습니다. 


안녕 도비...!


Booking.com



출연자들 중 특촬 기술이 가장 궁금했던 것 중 하나는 해그리드였습니다. 반지의 제왕 등에서 난쟁이 역할을 신체가 작은 배우들이 연기했던 것처럼 키가 아주 큰 사람이 연기하지 않았을까 생각했지만, 거대한 몸(?)을 만들고 그 안에 사람이 들어갔었나 봅니다. 무거운 탈을 뒤집어 쓰고 연기하느라 배우가 꽤나 고생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표정 연기를 어떻게 만들어 낸 것인지는 또 한번 찾아봐야 할 것 같네요. 




해리포터가 머글들의 세계에서 처음으로 마법사의 세계로 건너갔던 곳은 바로 다이애건 앨리입니다. 이곳에서 마법 지팡이를 구입하고 생일 선물로 부엉이 헤드위그를 선물 받기도 한 곳입니다. 마법사들의 다운타운으로 온갖 물건들을 판매하고 있어 필수 코스이기도 한 곳이지요. 마치 실제 다이애건 앨리에 온 것처럼 꾸며져 있어 예쁜 사진을 많이 남기기에 정말 좋은 곳입니다. 영화속에 나왔던 상점들 앞에서 사진 한장씩 찍어두면 두고두고 좋은 추억이 될 수 있겠죠?


아마도 호그스미드의 모델링!?




아마도 후반부에서 가장 크게 기억에 남는 곳은 바로 마법학교 호그와트를 꾸며둔 이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정교하면서도 웅장하게 만들어진 호그와트의 미니어처(라기엔 꽤 크군요!)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조명과 효과를 달리하면서 아름다운 호그와트의 24시간을 보여줍니다. 해그리드의 오두막을 비롯하여 영화속에 나왔던 장소들을 미니어쳐에서 찾다보면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모를 정도로 중독성 있는 곳입니다. 어느 순간 밤이 되어 파란 조명으로 바뀐 주변을 보다보면 해리포터 영화속으로 들어온 듯한 느낌마져 듭니다. 



마법지팡이들이 참 많군요!


가격은 얼마 안합니다만, 실제 마법이 되지는 않...


마법 지팡이 잇템은 역시 볼드모트의 지팡이겠죠!


아름다운 호그와트를 뒤로하고 걸어나오면 이제 해리포터 스튜디오의 하이라이트, 기념품 샵이 등장합니다. 일전에 갔던 일본 오사카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기념품 샵과는 규모 면에서 게임이 되지 않는 웅장함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영국 내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해리포터 샵은 크게 1) 해리포터 스튜디오의 이곳, 2) 킹스크로스 역의 기념품 샵, 3) 공항의 해리포터 팝업 샵 정도입니다. 인기있는 물품들은 세곳에서 모두 판매하지만 레어템들은 이곳에서만 구입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어디서 무얼 파는지 정확히 알기 힘들다는 것과 가격이 조금씩 다르다는 점입니다 (할인 행사 등등...) 최저가로 구매하는 것은 운에 맡기고 구석구석의 많은 아이템들을 구경해 보는게 좋습니다!


님부스 2000 을 타고 하늘로 고고씽! 근데 이걸 사면 어떻게 한국까지 가져가죠? -_-


도비를 모아두니.... 도비도비하네요



여유롭게 둘러보면서 체험 활동도 거의 다 했다면 이제 돌아갈 시간입니다. 해리포터 스튜디오에서 왓포드정션 역으로 돌아오는 길은 동일합니다. 스튜디오에 도착했을 때 하차했던 버스 승차장에서 역까지 운행하는 버스를 탑승하면 됩니다. 버스 탑승시에 구매했던 승차권을 보여줘야 하니 미리 준비해 두시면 좋겠네요. 왓포드정션역에 도착해서 플랫폼에 올라간 시간이 오후 2시를 조금 지난 시간이었습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여행하다보면 금방 지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저희 가족은 항상 주요 교통수단 근처에 숙소를 잡습니다. 유스턴 역까지 이동후 잠시 숙소에 들러 휴식을 취하기로 하고 기차에 올라탔습니다. 아침과 달리 출퇴근 시간이 아니라 편하게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호텔스닷컴 겨울 특가 호텔 [바로가기]

아고다 최저가 유럽 호텔 [바로가기]

익스피디아 호텔 8% 할인쿠폰 [바로가기]

런던 유스턴역 호텔 추천 - Premier Inn [바로가기]




와이프와 아이들을 호텔로 먼저 보내고, 간식꺼리 구입을 위해 유스턴역 근처에 위치한 테스코 익스프레스(Tesco Express)를 들렀습니다. 방울토마토와 스낵, 물 등을 사고 우리 부부를 위한 선물, 에일 맥주를 구입후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가격이 무척 착하고 카드 사용도 문제 없기 때문에 눈에 보일때마다 들러서 물품 보충을 하시면 좋습니다. 잠시 휴식을 취한후 우리 가족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오페라의 유령"을 관람하러 피카디리 거리로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