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3.12.05 06:47
참 오랫동안 화두가 되면서도 시장이 제대로 열리지 않고 있는 곳이 가상 데스크탑(VDI, 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분야입니다. 이미 큰 기업들이 내부 인프라로서 가상 데스크탑을 도입한 사례는 있지만 일반인들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소위 퍼블릭 가상 데스크탑 서비스는 여러가지 이슈로 본격적인 런칭을 하지 못하고 있었던게 사실입니다.

이런 상황이 된 이유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개인용 운영체제 라이선스를 퍼블릭 가상 데스크탑과 같은 서비스를 통해 제공할 수 있도록 라이선스 체계를 풀어주지 않았던 것 때문입니다. 아마존을 비롯하여 IT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은 서비스용으로 SPLA(Service Provider License Agreement) 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라이선스를 이용해야만 하는데요 그동안 개인용 운영체제는 제공 대상 범위에서 빠져 있었습니다

 
이번에 아마존이 내놓은 가상 데스크탑 서비스인 Amazon WorkSpaces [바로가기] 역시 이 한계를 풀지는 못했습니다. 다른 가상 데스크탑 제공사들이 그랬던 것처럼 윈도 서버 2008에 데스크탑 경험(Desktop Experience) 팩을 설치해서 마치 윈도7을 쓰는 것처럼 환경을 만들어 제공하고 있습니다. 윈도 서버 운영체제이기 때문에 윈도7 에서 사용하던 모든 어플리케이션들이 100% 동작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기존 사업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함에도 불구하고 아마존이 퍼블릭하게 서비스를 뿌리기 시작했다는 점이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 같습니다. 아마존이 현재 제공하고 있는 인프라 서비스인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s)의 성장 과정을 가만히 살펴보면 많은 고객 확보를 통해 다른 곳에 허용되지 않던 정책들을 소프트웨어 벤더들로부터 얻어낸 사례들이 여럿 있습니다. 오라클 DB 가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다른 어떤 클라우드 인프라 사업자도 오라클 DB 를 아마존처럼 제공하지 못합니다)

 
퍼블릭 가상 데스크탑 시장의 이슈인 개인 운영체제 라이선스는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서비스 분야에서의 매출이 아직까지 운영체제, 오피스 등의 전통적으로 강한 분야만큼 따라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최후의 보루처럼 풀리지 않는 것이라 보는 의견이 많습니다. 아마존의 가상 데스크탑 서비스 WorkSpaces 가 기대되는 건 보다 큰 규모의 대중화를 통해 라이선스를 풀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존은 가상 데스크탑 시장에 뛰어 듦으로써 기업용 시장에 본격적인 진출을 선언했습니다. 단순히 개인에게 가상 데스크탑을 제공하는 것은 그다지 큰 의미가 없습니다. 운영 리소스가 인프라에 들어가는 비용 대비하여 이익을 창출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아마존은 최근 공개한 자사의 안드로이드 계열 운영체제인 Fire OS 3.1 의 여러가지 기능들, 그리고 새롭게 내놓은 킨들 단말들이 보다 기업들로부터 많이 사용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마존의 가상 데스크탑 WorkSpaces 는 기업들에 대한 구애 메세지이고 그래서 강한 드라이브가 가능한 것이라는 확신을 해봅니다.

 
기업용 태블릿 시장의 최강자는 여전히 애플의 아이패드입니다. 시장에서 판매되는 기기의 댓수나 마켓 쉐어 관점에서는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 패블릿들이 많이 치고 올라왔지만 기업들은 자사의 인트라넷이나 여러가지 기업용 도구들을 아이패드를 통해 공급하고 있습니다. 아이패드가 가진 장점과 생태계가 그만큼 안드로이드 태블릿 대비 우수하기 때문입니다. 같은 안드로이드 계열이지만 전혀 다른 접근을 하고 있는 아마존은 그 시장을 타겟하고 있습니다.

아마존은 참 열정적이고 뜨거운 회사인 것 같습니다. 지난주에 이야기 나왔던 드론을 이용한 물품 배송과 같은 아이디어, 몇 달전 주요 언론사인 워싱턴 포스트를 인수한 것들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한시도 머물지 않고 혁신과 도전을 계속하는 아마존. 매일매일 그들의 뉴스가 궁금한 건 저뿐만이 아닐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3.22 06:33
우리나라는 생각보다 전자책(e-book)이 시장에서 자리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전자책이 자리잡기 위한 전제 조건이 많은 양의 책 소비인데 소비의 규모 자체가 작기 때문에 전자책이 자리잡기는 더욱 힘든 상황입니다. 따라서 전자책 단말의 보급도 생각보다 더딘 편입니다. 반면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한 해외쪽에서는 전자책 단말들이 실물책과 함께 적절히 포지셔닝 되어 아마존의 킨들(Kindle)과 같은 단말이 많이 보금된 편입니다.

물론 아마존은 킨들(Kindle)을 단순히 전자책에 대한 소비 단말로 보고 있는 건 아닙니다. 자사가 제공하는 동영상이나 어플리케이션, 전자책을 위한 통합 컨텐츠 소비 플랫폼으로 보고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킨들 단말이 제조원가 수준 내지는 원가 이하로 판매되고 있다는 것은 대량의 컨텐츠를 유통시키는 아마존 입장에서는 결코 손해보는 장사는 아니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아마존은 사용자들이 어떻게든 킨들을 한번 더 꺼내들고 하나의 컨텐츠라도 소비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입니다. 때문에 킨들 단말도 초기 흑백 단말에서 안드로이드 기반의 컬러 단말로 진화했고 소비 가능한 컨텐츠도 전자책에서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 영역의 확대가 웹 컨텐츠까지 손을 뻗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현재의 킨들은 인터넷 액세스가 가능하기 때문에 웹 컨텐츠 소비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이번에 내놓은 "Send To Kindle" 버튼은 웹 컨텐츠를 저장하고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시간에 읽으라는 패턴의 변화를 가이드 한다 하겠습니다.


현재 미국의 주요 신문 사이트인 타임, 워싱턴포스트 등에서는 이미 "Send To Kindle" 버튼이 적용되어 손쉽게 킨들로 기사를 전송할 수 있도록 기능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핀터레스트로 전송하는 버튼과 함께 킨들로 전송하기 버튼이 배치되어 있어 활용도가 꽤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마존의 개발자 사이트(http://www.amazon.com/gp/sendtokindle/developers/button)를 통해서 버튼을 생성할 수 있는 위자드를 제공하고 있어 설치도 어렵지 않아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마존은 컨텐츠 소비를 통해 사용자들과 지속적으로 인터렉션 하는 것이 주요 과제입니다. 웹 컨텐츠를 킨들로 전송하고 언제 어디서나 읽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은 킨들의 활용도를 높여 주려는 전략이고 사용자들이 최근 에버노트 등이 제공하는 클리핑 기능을 많이 사용한다는 관점에서 볼 때 유효한 시장 접근 전략의 하나라고 보여집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1.11 08:54
간밤에 아마존이 또 하나의 재미있는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아마존은 잘 아시는 것처럼 e-commerce 로 시작한 인터넷 서비스이지만 이미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s)라는 걸출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를 가지고 있고 아마존 킨들(Amazon Kindle)이라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전용 컨텐츠 단말고 가지고 있습니다.

아마존이 이번에 새롭게 내놓은 아마존 AutoRip 이라는 서비스는 이런 아마존이 자산들을 어떻게 제대로 엮어내는냐에 대한 결정체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마존은 이미 하드웨어, 인프라는 컨텐츠를 위해 존재한다는 정의를 내려놓고 모든 역량을 컨텐츠에 쏟아붇고 있습니다. 아마존의 하드웨어인 킨들(Kindle)이 원가에도 못미치는 가격에 소매가격이 책정 되었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하드웨어는 오직 컨텐츠를 위해 존재하기 때문이라는 그들의 사상에 비추어 보자면 이상한 것도 아닙니다.
 

사실 아마존 AutoRip 이전에 아마존은 이미 아이튠즈나 구글 뮤직과 경쟁하기 위하여 아마존 Cloud Player 를 내놓은 바 있습니다. 무료 사용량(Free Tier)도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연단위의 유료 결재를 통해 클라우드 스토리지 공간에 자신의 MP3 등을 올려 놓고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재생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 아마존 Cloud Player 의 기본적인 서비스입니다. 아마존 Cloud Player 에서 사용되는 컨텐츠의 주 공급원은 아마존 MP3 스토어에서 판매되는 MP3 음원들이었구요.

그런데 여기에 그들만이 가진 강점을 하나 더 얹은 것이 바로 아마존 AutoRip 입니다. 아마존 Cloud Player 가 가진 한계 중 한가지는 바로 어디선가 MP3 를 구해서 넣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지만 후발 주자로서 아이튠즈나 구글 뮤직에 비해 사용자 층이 엷다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그 해결방법으로 아마존은 AutoRip 을 만들었습니다.

아마존 AutoRip 이 컨텐츠를 제공하는 방법들

아마존 AutoRip 이 Cloud Player 에 컨텐츠를 공급하는 방법은 두가지입니다. 아마존 닷컴에서 판매되고 있는 CD 를 구매하는 경우 자동으로 리핑된 MP3 파일을 Cloud Player 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쉽게 설명하면 CD 를 사면 CD 의 컨텐츠를 MP3 로도 기본 제공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첫번째 방법은 새로 CD 를 구매하는 사람들에게 제공되는 혜택입니다. 말 그대로 CD 를 사서 MP3 리핑을 하지 말아라, 우리가 알아서 해주겠다 인 것입니다.

두번째로 아마존 AutoRip이 제공하는 방법은 조금 더 파격적입니다. 1998년 이래 아마존 스토어에서 구매한 CD 에 대하여 (그 수량이 엄청나겠지요?) MP3 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합니다. 집에 쌓아 둔 수십, 수백장의 CD 가 있다면 간편한 신청만으로 아마존 Cloud Player 를 통해 MP3 버전으로 손쉽게 감상할 수 있게 해준다는 점입니다.
 

이렇게 컨텐츠를 제공하는 것이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

아마존은 AutoRip 을 아마존 Cloud Player 와 결합시키면서 무엇을 얻으려고 했던 걸까요? 우선 기존 CD 구매자들이 특별한 어려움 없이 Cloud Player 로 넘어올 수 있는 혜택과 방법을 마련함으로써 Cloud Player 사용자 층을 넓히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저 역시 집에 쌓아둔 CD 들 중에서 정말 좋아하는 곡들은 한 땀, 한 땀 MP3 로 리핑해서 폰에 전송해서 감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불편함이 없이 Cloud Player 에서 쉽게 내 컨텐츠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엄청난 장점입니다.

여기에 더하여 디지털 음원의 판매가 CD 등의 전통적인 미디어를 능가한 상황에서 CD 와 MP3 를 선택하는 고민을 없애고 다홍치마를 둘러주듯 두가지 미디어를 모두 제공하는 메리트를 느낄 수 있습니다. 물론 디지털 음원으로만 앨범을 발표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모든 케이스에 해당하지는 않을 겁니다. 그렇지만 분명 이런 방식에 매력을 느끼는 사용자들이 많을 것이고 이는 아마존 스토어의 판매에도 다시 영향을 주는 선순환을 일으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컨텐츠에 사활을 건 아마존. 그들이 보여주는 일련의 파격적인 도전들 (킨들, Cloud Player, AutoRip 등) 이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 지 한번 지켜보는 것은 시장의 판도를 읽는 중요한 단초가 될 것 같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