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0
Total
4,170,166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데니스 크라울리 #2 : 위치에 의미를 부여한 첫번째 서비스, 닷지볼 (dodgeball.com) 본문

IT's Fun/SNS Revolution

데니스 크라울리 #2 : 위치에 의미를 부여한 첫번째 서비스, 닷지볼 (dodgeball.com)

노피디 2011.11.18 23:19
GPS 수신기 라던가 기지국, WiFi AP를 이용하여 사용자의 위치를 파악하는 A-GPS와 같은 기술들은 오늘날 굉장히 일반화된 기술들이다. 하지만 최초의 위치기반 서비스였던 닷지볼이 처음 탄생하던 2000년에는 이러한 장치들이 비쌌던 것은 물론이고 이를 이용하여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서비스를 만든다는 것은 상상하기도 힘든 시절이었다. 그렇다면 닷지볼은 도대체 어떻게 위치 기반의 서비스를 구현했던 것일까?

[ 포스퀘어 창업주, 데니스 크라울리 이전글타래 ]
데니스 크라울리 #1 : 닷컴 버블의 붕괴, 내 친구들은 무얼하고 있을까? 


http://liv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5464461


데니스 크라울리가 닷지볼을 만들면서 사용했던 핵심 기술은 바로 SMS 였다. 위치 기반 서비스였지만 위치를 자동으로 알아올 수 있는 방법은 없었다. 오늘날처럼 데이터 통신 요금이 저렴하고 빠른 속도를 보여주는 시절도 아니었다. 이런 한계를 넘기 위해 가장 적합했던 것이 바로 경량화된 WAP 과 사용자들에게 공지 (Notification) 를 보낼 수 있는 SMS 였던 것이다.

닷지볼 사용자들은 WAP 페이지를 통해 자신의 위치를 등록하거나 지정된 닷지볼 위치 수신용 계정으로 SMS 를 발송함으로써 오늘날 포스퀘어나 페이스북에서 하는 것과 유사한 형태의 체크인 (Check-In) 을 할 수 있었다. 이렇게 수집된 사용자의 위치 정보들은 GPS 나 A-GPS 를 이용하는 것처럼 아주 정확하지도 않고 어뷰징 (Abusing) 이 될 가능성도 많았지만 닷지볼 서비스의 중요한 컨셉 중 하나가 “ 지인들과의 의사소통 “ 이라는 점을 생각해 보면 큰 무리가 되는 부분은 아니었다. 데이터베이스에 차곡히 쌓인 정보들은 사용자의 요청에 따라 SMS 메시지를 통해 서로의 위치를 확인하거나 사전에 지정된 그룹, 친구들에게 자동으로 SMS 메시지가 전달되어 위치를 알려주는데 사용되었다.

출처 : http://bit.ly/rLYsbd

 

닷지볼은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 것이냐의 측면에서도 2000년 초반에 만들어진 서비스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여러가지 응용된 기능을 가지고 있었다. 닷지볼 서클은 불특정한 사용자들과의 위치 정보 공유가 아닌 친구들의 모임인 서클 (Circle) 내부에서 위치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WAP 기반의 서비스였다. WAP 페이지를 통해서 체크인을 하는 순간 같은 서클에 속한 사람들에게 SMS 가 브로드캐스팅 되는 방식이었다.

사이드 프로젝트 처럼 진행되었던 닷지볼 IVR (Interactive Voice Response) 은 한 때 많은 각광을 받았던 Voice XML 을 이용한 음성 기반의 서비스였다. 닷지볼 IVR 접속 번호로 전화를 걸어 음성으로 레스토랑, 장소 등의 이름을 이야기하면 시스템이 음성을 인식하고, 닷지볼 사용자들이 체크인 하면서 쌓은 정보에서 분석된 정보와 매칭되는 정보를 찾아 전화번호, 주소 등을 알려주는 서비스였다. 이 밖에도 닷지볼 에피소딕 (Episodic) 이라던가 지미 닷지볼 (Jimmy Dodgeball) 이라는 메신저 서비스도 닷지볼에서 파생되어 나온 서비스로 모두 데니스 크라울리의 손끝에서 만들어진 서비스들이었다.

출처 : http://www.denniscrowley.com/


 요즘의 트렌드에 비추어 보더라도 결코 떨어지지 않는 참신하고 재미있는 위치기반 서비스의 아이디어들. 이런 아이디어들은 닷지볼을 만든 데니스 크라울리가 2000년 경부터 위치기반 서비스에 관심을 가지고 한 길만을 파고 있었기 때문에 탄생할 수 있던 서비스들이 아니었을까? 진득하게 한 분야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최대한 찾아내려고 했던 그의 노력과 고뇌가 느껴지는  것은 비단 필자 뿐마이 아닐 것 같다. 위치에 대한 정보가 단순한 위치를 나타내는 정보가 아닌, 또 다른 의미로서의 정보 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던 이런 닷지볼과 데니스 크라울리의 이런 행보는 이후 등장하는 많은 위치기반 서비스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는 레퍼런스가 되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