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NoPD/rEvieW

안드로이드 개발 입문서 추천 <Head First Android Development> (개정판)

새로운 언어나 플랫폼에서 코드를 개발하고 싶은 욕망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IT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당연하거니와 전공이 이 분야가 아닌 학생에서부터 평범한 직장인, 전업으로 가정을 돌보는 남여에 이르기까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도 다양합니다. 이미 개발에 대한 경력이 어느정도 있고 새로운 언어와 플랫폼에 적응하는 것이 어렵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어떤 책이나 강의, 혹은 공식 문서만 전달해 주더라도 특별한 이슈가 없을 겁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흥미를 잃지 않도록 해주는 책이나 강의를 추천해 주는 것이 무척 중요합니다.



오라일리(O'reilly)에 처음 출간되었고 국내에서는 한빛미디어가 번역서를 출간한 <Head First Android Development> (개정판)은 안드로이드용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훌륭한 입문서입니다. 헤드퍼스트 시리즈가 추구해오고 있는 방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쉽고 빠르게 안드로이드 환경이 가지고 있는 특징을 파악하고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가정 교사로서 손색이 없습니다. 물론, 헤드퍼스트 시리즈 특유의 오글거림(?)에 거부감이 있는 분들은 진중한 고민을 해보실 필요가 있긴 합니다. ^^



한빛미디어 공식 웹 사이트에서 <Head First Android Development> (개정판)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근래에 나오는 많은 초급자용 개발 입문서와 마찬가지로 <Head First Android Development> (개정판) 은 몇 가지 주제의 시험용 앱 개발을 통해 개발 프레임워크와 특징을 알려주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목차 구성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안드로이드 앱 개발에 필요한 모든 요소들을 꼼꼼히 다루고 있고 부록을 통해 개발 과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유용한 팁들에 대한 소개도 빼먹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초급자용 입문서라고 하지만 객체지향 언어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요구됩니다. 책에서는 자바 개발 환경에 대한 경험을 이야기 하고 있지만, 꼭 자바가 아니더라도 무방합니다.



책은 800 페이지가 넘는 분량이고 특유의 질감을 가진 고급 인쇄용지를 사용하고 있어 들고다니면서 학습하기에는 조금 무거울 수 있습니다. 페이지 수의 압박이 있긴 하지만 집이나 사무실 등에 비치해두고 읽으면서 코드를 작성하다보면 하루에 50~100 페이지 정도씩 읽어 나가는데 큰 무리가 없습니다. 설명이 자세히 되어 있고 소스코드 전체를 소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페이지 분량에 비해서 부담은 적은 편입니다. 간혹 변경된 소스코드 중심으로만 기술하는 책을 보다가 놓치게 되는 사소한 변경 사항들을 전체 소스코드 보기를 통해 챙길 수 있기 때문에 예제 코드를 수행해보다 엉뚱한 허들을 만나는 경우가 적어, 개인적으로는 책을 읽어 나가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개발 기술은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기술을 통해 만들어 낸 산출물들 역시 빠른 속도로 변화해야만 합니다. 최신 버전을 중심으로 다루고 있는 개발서를 읽어야 하는 이유는 이러한 환경 변화에 기인하는 부분이 큽니다. 하지만, 개발에 대한 입문서라면 꼭 굉장히 적극적으로 최신 버전을 다루지 않더라도 크게 무리되는 부분은 없습니다. 조금 더 깊게 파고 들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 중, 고급자를 위한 책이나 공식 문서를 중심으로 필요한 부분들을 채워 나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안드로이드용 앱 개발에 관심이 있지만 어떻게 시작하는게 좋을지 모르겠다면, 한빛미디어의 <Head First Android Development> 로 시작해 보시기 바랍니다.


본 리뷰는 한빛미디어가 무상으로 제공한 <Head First Android Development> (개정판) 을 읽고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