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ouble? Travel!/'08 Korea (Jeju Is.)

모두에게 열려있는 그 곳, 성 이시돌 목장 제주도에는 목장이 참 많습니다. 조랑말과 양, 소를 키우는 목장이 제주도 전역에 걸쳐 있습니다. 차를 타고 제주도를 돌다 보면 어디서든 어렵지 않게 말이 뛰노는 모습과 양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성 이시돌 목장도 그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조금 더 편안한 곳입니다. 이름에서 느끼셨겠지만 이곳은 천주교에서 운영하고 있는 목장입니다. 넓은 초원과 조그마한 호수를 끼고 있는 성 이시돌 목장은 오래전부터 사진 애호가들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단아하게 정리된 목장 구석구석을 걷다보면 셔터에 절로 손이 올라가는 곳이 참 많기 때문이랍니다. 천주교에서 운영하는 이런 곳들은 꼭 신자가 아니더라도 마음 편하게 둘러볼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사진기와 점심 도시락 하나 둘러메고 아이들과 손잡고 .. 더보기
세계에서 가장 비싼 테디베어가 있는 곳 제주도에서 예로부터 관광단지로 유명했던 곳이 중문입니다. 제주도가 본격적으로 관광 개발을 시작하면서 중문에 여러 명소들이 많이 들어섰는데요, 그 중 하나가 "테디메어 뮤지엄" 입니다. 테디베어는 미국의 26대 대통령이었던 테어도어 루즈벨트 대통령의 사냥에 관한 일화에서 유래되었다는 이야기가 가장 신빙성을 얻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돈을 벌기 시작한 곳은 미국의 회사가 아니라 독일의 완구회사였다고 합니다. 중문 관광단지의 도로를 따라서 움직이다 보면 어렵지 않게 박물관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입장료가 생각보다 저렴하진 않았지만, 워낙에 유명한 테디베어가 가득한 곳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온 터라 무척 설레이는 마음으로 비싼 입장료를 지불했습니다. 박물관 건물이 꽤 큰데, 곰인형만 잔뜩 전시해두면 조금 지루하지 .. 더보기
제주도 안의 또다른 세상, 한림공원 Part II 동굴을 빠져나오니 따뜻한 햇살이 하늘을 가득 채우고 있었습니다. 11월을 한참 지난 즈음이라 이미 서울은 초겨울 날씨가 한참이었지만 이곳 제주도는 아직 겨울은 오지 않은 것 처럼 따뜻한 기운이 곳곳에 남겨져 있었습니다. 제주석 분재원으로 들어가면서 그런 분위기가 더욱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일본 사람들이(중국 사람인가요? -_-;) 오래전부터 자연을 집안에 옮겨 놓고 싶어서 만들기 시작했다는 분재. 분재를 당하는(?) 식물에게는 고통스러운 순간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지만, 아름다운 자태의 분재를 하나씩 보고 있으면 "아~" 하는 탄성이 절로 터져나오곤 합니다. 집안에서 풍류를 즐기겠다는 오만한 발상이 만든 걸작이랄까요? 다양한 종류의 분재가 전시되어 있지는 않았지만 멋지다라는 말을 나오게 할만한 많은 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