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3. 인도로 통하는 길, 인디아 게이트 (India Gate)
    Trouble? Travel!/'07~08 India 2007. 9. 20. 18:46

    꾸뚭 미나르를 나와서 렌트가 기사와 잠시 어디로 이동할지를 고민해 봤다. 날씨는 내리쬐는 햇살로 무덥고, 외국인에게는 무지 비싼 입장료를 받으니 둘중에 하나라도 만족하는 곳을 찾아보기로 했다. 기사의 추천으로 대통령 궁 앞을 한바퀴 돌고나서 인디아 게이트를 가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부러 인디아 게이트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차를 세웠다. 넓은 풀밭 여기저기에 자리잡고 앉아있는 인도사람들 구경을 좀 해볼까 해서였다. 하지만, 잠시후 후회했다 ;;; 구름 한점 없는 하늘이 쏟아내는 햇살은 무척 뜨거웠다. 일요일 낮이라 가족단위로 놀러나온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드문드문 노숙자처럼 보이는 수햏중인 인상을 주는 사람들도 심심치 않게 보인다.

    01
    인디아 게이트와 관련된 글을 찾아보니, 델리에 있는 인디아 게이트는 밤이 되야 진면목을 발휘한다고 한다. 하지만 밤까지 기다릴 시간도 없고, 그래봐야 조명으로 화장빨을 세워주는 정도일거란 생각에 미련없이 접근(!)했다. (참고로 조명을 비추는 시간은 PM 7:00 ~ 9:30 까지라고 한다)

    인디아 게이트가 가지는 역사적 의미는 인도인들에게 있어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영국의 지배를 받던 시절,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는 조건으로 인도의 독립을 보장하겠다는 영국의 사탕발림에 속아 끌려가 유명을 달리한 병사들의 위령탑. 그것이 바로 인디아 게이트이다. 전후 영국은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음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0123
    인디아 게이트는 24시간 무장 군인에 의해서 지켜지고 있으며 가까이 가는 것은 불가능 하다. 게이트 주변으로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사진도 찍고 군것질 거리를 사먹는 모습이 피부색과 얼굴이 다를 뿐이지 여느 나라와 다르지 않다.

    곳곳에 자리잡고 장사하는 사람들 중에 독특한 할아버지 한분을 발견했다. 세워놓은 입간판(?)을 제대로 안읽고 뭐하시나 가만히 보자하니, 체중계 하나를 가져다 놓고 몸무게 한번 재는데 1루피를 받고 계셨다. 장사하는 할아버지도 참 독특하지만, 한번 몸무게 재보고 재밌다고 웃으면서 1루피를 건네는 인도사람들은 더욱 독특하게만 느껴졌다.

    - NoPD -

    댓글 2

    • 제노모프 2007.09.20 20:28 신고

      생각의 패러다임이 다른 거겠지만, 체중계 가지고 장사를 하고 또 거기에 돈 내고 달아볼 생각을 하다니 재밌네요.^^

      • 노피디 2007.09.20 21:04 신고

        할아버지의 시니컬한 표정을 보고 있노라면 더욱 가슴 벅찬 감동이 밀려온답니다 ㅎ ^_^;
        인도란 나라 잠깐 있었지만 정말 재미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