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ouble? Travel!/'09 Mexico

외로운 솜브레로가 나를 불렀다

멕시코 시티 공항.
짧은 여정을 뒤로 하고 LA로 가는 길에,
그다지 할 것 없는 공항을 이리저리 걸었다.

전세계 어느 곳이나 그러하듯,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프랜차이즈 사이에서
외롭게 난간에 걸터앉은
솜브레로를 깊게 눌러쓴 산초스.

외로운 여행자처럼 보인 나를
그가 부르는 듯한 생각에 들어간 멕시코 식당.
그다지 친절하지 않았던 탓에,
뭘 먹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다만, 텁텁하고 쌉싸름했던 하우스 메이드로 생각되는
한잔의 진한 커피가 어렴풋이 그 곳을 추억하게 해준다.

어이 친구. 거긴 위험해 보인단 말이야.
 
브랜드화된 입에 걸쭉하게 다가온 텁텁한 커피
그래도 참 맛있었다
어느 더웠던 여름날에 홀로 던져진 멕시코에서.

- NoP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