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비에트연방

빅토르 최의 흔적을 찾다, 러시아 아르바트 Part II 아르바트 거리를 방문했을 때 꼭 들러야 하는 곳이 하나 있다. 바로 우리에게도 너무나 잘 알려진 "빅토르 최"를 추모하는 담벼락이다. 빅토르최는 키노라는 밴드로 러시아 대중음악사에 한 획을 그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와 그의 밴드 키노를 추모하는 사람들이 만든 담벼락. 낡고 오래된 건물의 벽이라 하마터면 그냥 지나칠 뻔 했다. 금방이라도 허무어질 것 같이 보이는 벽이지만 그 위에 그려진 수많은 락카의 향연은 뭔지모를 뭉클함을 전해주고 있었다. 평.. 더보기
소비에트 연방을 추억하는 곳, 붉은 광장 초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뉴스에서 소련(소비에트 연방) 관련 기사가 나오면 당연하단 듯이 나오던 영상은 붉은 광장과 광장을 가득 채운 군 병력들이었다. 강렬한 붉은 색이 소련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색깔 (사회주의 혹은 공산주의, 붉은 러시아 깃발 등) 이었기 때문에 은연중에 그런 영상을 계속 사용했던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그렇게 영상으로만 보던 붉은 광장에 발을 내딛은 느낌은 어렵게 생각해서였을까? 왠지 친숙한 (수많은 관광객 때문일.. 더보기
영원한 철의 제국, 러시아 모스크바 입성! 러시아라는 나라에 대하여 어떤 이미지를 가지고 계세요? NoPD는 소비에트연방이 아직도 더 익숙합니다. 고르바쵸프 대통령도 떠오르고 옐친의 하얗고 탐스러웠던 *-_-* 머리카락, 그리고 모라토리엄으로 국가 부도가 났던 것등이 떠오른다. 2008년도 프로젝트의 4번째 국가로 방문한 러시아. 정신과 육체는 지난 4개월간의 프로젝트 강행군으로 인하여 녹초가 된지 오래였으나, 러시아라는 세계 최대 크기의 국토를 가진 나라를 방문 한다는 것, 한때 미국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