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프랑스 파리 가족여행, 도버해협을 관통하는 유로스타 탑승기! 섬나라 영국에서 유럽 대륙의 프랑스로 건너오는 방법은 여러가지이지만 그 중에서도 유로스타(Eurostar)는 접근성과 시간 효율성 면에서 가장 괜찮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비행기는 아무래도 공항까지 이동하고 다시 공항에서 도심으로 들어오는 시간에 대한 부담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유로스타는 런던 중심가의 세인트 판크라스 역에서 파리 도심의 파리 북역까지 단숨에 이동할 수 있게 해주는 훌륭한 교통수단입니다. 2017년부터 유레일패스 소지한 탑승객에게는 유로스타 할인이 적용되는 것 같습니다. 저희 가족은 별도로 유로스타 티켓만 끊었기 때문에 가격이 아주 착하지는 않았습니다만, 장기간 유럽 여행을 하는 경우라면 유레일패스를 통한 할인 프로그램을 이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전 포스팅(영국 런던 가족.. 더보기
영국 런던 가족여행, 유로스타를 타고 프랑스 파리로 고고씽! 타워브릿지를 마지막으로 우리 가족은 영국에서의 마지막 일정을 마쳤습니다. 오전 9시 24분 런던 세인트 판크라스 역에서 출발하는 유로스타(Eurostar)를 타고 파리로 향해야 했기에 일찌감치 짐을 정리하고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기차로 국경을 넘는 새로운 이벤트 때문이었을까요? 큰 딸래미와 저는 아침 일찍 잠이 깨어 유로스타에 탑승할 세인트 판크라스 역의 새벽을 즐기기 위해 산책을 나섰습니다. 어느새 익숙해져 버렸는지 런던의 숙소 엑셀시어 호텔 주변의 적막함을 떠나야 한다는 생각에 괜히 코끝이 시큰해졌습니다. 새벽의 찬 바람을 바람막이로 가리며 멀리 보이는 킹스크로스 & 세인트 판크라스 역으로 향했습니다. 아이들을 위해 준비한 햇반과 김이 있긴 했지만 이른 아침에 문을 연 편의점 따위가 있지 않을까 하는.. 더보기
영국 런던 가족여행, 타워브릿지(Tower Bridge)에서 보낸 영국 여행의 마지막 일정! 정신 없이 런던 곳곳을 돌아다니다 보니 어느덧 영국에서의 마지막 일정이 우리 가족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세계사 책에 나왔었던가요? 아니면 다른 사회 관련 교과목에 나왔었던가요? 런던 하면 떠오르는 여러 명물들 중 하나인 타워브릿지(Tower Bridge)가 우리 가족의 공식적인 마지막 런던 스팟이었습니다. 타워브릿지는 시간에 맞추어 교각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도개교의 일종으로 아마도 이야기를 들어보지 못한 분을 찾는게 더 힘든, 세계적인 명소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타워브릿지는 직전에 들렀던 스카이 가든 (Sky Garden, 지도 중앙 상단) 그리고 버로우 마켓 (Borough Market, 지도 좌측 하단)과 코스로 묶으면 동선이 꽤 잘나오기 때문에 비슷한 루트로 들르실 것을 권장드립니다. 저희 가족..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