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eju

모두에게 열려있는 그 곳, 성 이시돌 목장 제주도에는 목장이 참 많습니다. 조랑말과 양, 소를 키우는 목장이 제주도 전역에 걸쳐 있습니다. 차를 타고 제주도를 돌다 보면 어디서든 어렵지 않게 말이 뛰노는 모습과 양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성 이시돌 목장도 그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조금 더 편안한 곳입니다. 이름에서 느끼셨겠지만 이곳은 천주교에서 운영하고 있는 목장입니다. 넓은 초원과 조그마한 호수를 끼고 있는 성 이시돌 목장은 오래전부터 사진 애호가들이 찾는 곳이.. 더보기
제주도 안의 또다른 세상, 한림공원 Part II 동굴을 빠져나오니 따뜻한 햇살이 하늘을 가득 채우고 있었습니다. 11월을 한참 지난 즈음이라 이미 서울은 초겨울 날씨가 한참이었지만 이곳 제주도는 아직 겨울은 오지 않은 것 처럼 따뜻한 기운이 곳곳에 남겨져 있었습니다. 제주석 분재원으로 들어가면서 그런 분위기가 더욱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일본 사람들이(중국 사람인가요? -_-;) 오래전부터 자연을 집안에 옮겨 놓고 싶어서 만들기 시작했다는 분재. 분재를 당하는(?) 식물에게는 고통스러운.. 더보기
제주도 안의 또다른 세상, 한림공원 Part I 해안도로를 따라 협재 해수욕장을 지나면 바로 한림공원으로 가는 이정표가 눈에 띕니다. 지도의 중간부터 우측, 아래쪽으로 넓은 숲처럼 보이는 곳이 전부 한림공원 입니다. 쌀쌀한 날씨였지만 한림공원은 많은 사람들이 이색적인 식물을 보기 위해 북적이고 있었습니다.  한림공원은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아열대 식물들 2천여종이 모여있는 인공 공원입니다. 식물원으로 유명하지만 협재굴, 쌍용굴이 공원 안에 위치하고 있으며 분재원, 민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