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25. 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
    Daily NoPD/NoPD's Thoughts 2009. 7. 7. 07:00
    728x90


    아주 오래된 스테디셀러 중에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라는 책이 있다. 너무 유명한 작품이라 그 줄거리를 굳이 이야기할 필요는 없을 것 같은데, 그 제목을 차용해서 쓴 것 같은 이 책, '뉴욕에서 온 남자 도쿄에서 온 여자'.

    화성과 금성이라는 행성은 인간이 쉽게 갈 수 없는 아주 먼거리에 위치한 우주의 요소다. 멀다는 것은 그만큼 가치관이 다르뿐만 아니라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다른 공간이라는 것을 은연중에 이야기한다. 뉴욕과 일본은 어떨까? 비행기를 타면 얼마 걸리지 않은 거리지만 흔히 이야기하듯, 뉴요커(New Yorker)와 도쿄 긴자 거리의 사람은 왠지 다를 거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다른 사람들이 한국에 모였다. 대한민국의 심장이자 수도인 서울에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모였다. 서울이라는 공간은 어쩌면 그들에게는 이질감 가득한 공간일지도 모른다. 동양의 유교 문화와 서양의 신문물이 오묘하게 섞여있는 곳이 바로 서울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 속에서 자신만의 서울을 발견해 나가고 있었다. 서울에 30여년을 살아온 NoPD 도 생각치 못했던 그들의 서울 이야기 속에서 가끔은 박장대소를, 가끔은 섭섭함도 느껴진다. 그들이 이야기하는 서울의 공통점은 '번잡함', 좋게 이야기 하면 '역동성'. 책의 인터뷰 하나를 차지하고 있는 에밀 고(Emil Goh)는 이런 말을 했다.


    " 매일 새로운 일이 일어나 심심할 틈이 없어요 "
    - Emil Goh

    그런지도 모르겠다. 밤, 낮 없이 먹고 마시는 서울에서의 삶. 퇴근 시간도 잊은채 뭔가에 몰두하는 직장인. 새벽이 되서야 꺼지는 보습학원의 불빛과 쏟아져 나오는 학생들. 뉴욕에서 온 남자도, 됴코에서 온 여자도, 이 곳 서울에서 느끼는 것은 참 비슷한가 보다.

    - NoPD -



    댓글 0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