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싱가폴의 상징 멀라이언, 그리고 아기 멀라이언?
    Trouble? Travel!/'05,'11 Singapore 2009. 10. 31. 10:07
    728x90
    싱가폴 강을 따라 클라키(Clarke Quay), 보트키(Boat Quay)를 지나면 플라턴경의 이름을 딴 플라턴 호텔이 나온다. 화려함에 취하지 말고 조금 더 걸어가면 멀리 바다가 보이는 멀라이언 파크를 만날 수 있다. 이곳에는 싱가폴의 상징인 멀라이언(Merlion)이 있어서 연중무휴 밤낮 할 것 없이 관광객들로 붐비는 곳이다.


    지도의 왼쪽으로 흐르는 강이 싱가폴 강이니, 열심히 강을 따라서 걸어가기만 하면 멀라이언 상을 만날 수 있다. 지도는 꽤 멀어 보이지만 싱가폴이 그리 크지 않은 나라라는 것을 감안하고 넓은 도로가 통상적인 8~10차선 도로라고 생각하면 부담된는 거리도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사실, 멀라이언상은 이곳에만 있는게 아니다. 온갖 잡화점(쿨럭..;;)에도 있고... 농담이고, 센토사 섬에 가면 또 한마리의 거대한 멀라이언 상이 있다. 어느게 먼저 만들어졌고 더 가치(?)가 있는지 모르겠으나 이곳의 멀라이언 상은 싱가폴의 관문을 통해 들어오는 사람들을 지켜보는 느낌이고 센토사 섬의 상은 싱가폴 전체를 바라보는 듯한 느낌이다. 여튼... 꿈보다 해몽이라지 않는가.


    보트키의 뜨거운 밤을 구경하면서 플라턴 호텔을 지나오니 멀리 두리안의 형상이 보이기 시작했다. 과일의 왕이라고 불리우는 냄새의 왕, 두리안을 형상화 해서 만들었다는 공연장 에스플러네이드다. 특별히 공연을 보러 갈 것이 아니라면, 그냥 멀리서 사진을 찍는게 더 좋다는게 보통 사람들의 견해다. 삼각대가 없던 탓에 ISO 3200 으로 찍느라 노이즈가 너무 심하다. ;;;


    이곳을 지나 강변(바다변?)으로 계단을 걸어 내려가면 어디선가 물이 부딪히는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한다. 소리를 따라가보니 멀라이언이 물을 멀리 토해내는 장면이 시야에 들어왔다. 멀라이언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워낙 많아 이쁜 사진을 찍기가 쉽지 않았다. 겨우 건진 이 사진도 오른쪽 아래에 중국 아저씨의 압박이 느껴진다.

    뒤쪽으로 커피 전문점, Pub 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 멀라이언의 아름다운 등짝 자태를 보면서 밤을 즐기기에도 참 좋아 보인다. 이 좁은 땅덩어리에는 온통 고층건물만 올라가는지 멀리 불을 밝힌 건물 공사현장이 눈에 들어온다. 플라턴 호텔 주변이 싱가폴의 주요 중심가라 워낙 높은 건물들이 많은 곳이기도 하다.


    반대쪽으로 걸어와서 두리안과 함께 멀라이언을 담아보았다. 왠지 하늘에서 저공비행을 하며 야경을 즐기면 정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뇌리를 스친다. 후덥한 날씨에 바닷냄새와 강냄새가 뒤섞인 이곳 계단에 잠시 걸터앉아 정신없이 들려오는 물줄기 소리를 벗삼아 인생을 잠시 고민해 봤다는... (결론은 못내리고 날씨가 너무 더워 시원한 맥주 한잔 하러 바로 돌아섰다는...)


    앗. 그런데 이것은 또 무엇인가? 아주 못생긴 멀라이언 한마리가 뒤에서 관광객들에게 포즈를 잡아주고 있었다. 이름하여 아기 멀라이언 (혹은 어글리 멀라이언 이라고 불리우기도 한단다) !! 입에서 나오는 물줄기도 비리비리하고 크기도 작지만 관광객들에게는 인기 만점~! 아기랑 같이 여행 왔으면 " 오오오~! " 하면서 소리 질렀을 거 같은 ㅎㅎ

    야밤에 혼자 이곳까지 걸어왔다 가니 좀 궁상스런 맛도 없진 않았지만 걸어오면서 이런 저런 상념에 빠지다 보니 (지나가는 사람들의 중국어, 인도어는 당연히 못알아 들으니 더욱 집중이 되더라는!) 괜히 센티멘탈 해진 것 같아서 코끝이 시큼해져 왔다. 모든게 뒤섞인 이곳 싱가폴에서 혼자 있으니 말이다. ㅋ

    - NoPD -


    728x90

    댓글 4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