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홍콩 도심의 야경, 개방형 2층 버스로 고고씽!
    Trouble? Travel!/'10, '13 HongKong 2010. 7. 5. 13:29
    홍콩은 쇼핑으로 가장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 유명한 것을 꼽으라면 아마 많은 분들이 도시의 야경을 꼽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전세계 유수의 금융 회사들이 아시아의 거점 혹은 본사를 둘 정도로 재경 분야에서도 유명한 동네라, 건물들 또한 그 영향력을 과시하려는 듯 하늘 높이 솟아 멋진 마천루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워낙 이런저런 영화에도 많이 등장했던 모습이라 한번 보시면 " 아 여기! " 할 정도지요.

    피크 트램을 타고 빅토리아 피크에서 내려오면 사람들이 내려오는 방향으로 좀비 걸어가듯 움직이면 5C 번 (번호가 맞는지 잘 기억이 안나네요 ^^;;;) 버스를 탈 수 있는 정류장이 나옵니다. 이 버스는 스타페리 선착장까지 연결되는 2층이 개방된 버스입니다. 비만 오지 않는 다면 홍콩의 밤거리를 스쳐지나가면서 선착장까지 가장 빠르게 갈 수 있는 방법이랍니다. 늘 그렇듯 요금은 가볍게 옥토퍼스로 지불!


    빅토리아 피크 정상에서 꽤나 활동량이 많았던 아가는 내려오는 트램에서 잠이 들더니 완전히 곯아떨어져 깨어날줄 모르는 군요. 다들 시끌벅적 야경을 즐기느라 정신 없는데 혼자 완전 숙면 모드로 돌입했습니다 ㅎ. 중국쪽에서 오신 관광객들이 많은지 연신 시끌시끌하네요!


    홍콩에서 지나다니면서 본 최고 규모의 루이뷔통 매장입니다. 츄리닝에 슬리퍼 질질 끌고 들어갔다가는 입구에서 제지당할 것 같은 분위기죠? 언뜻보면 압구정동 갤러리아 백화점 같은 삘이 나기도 합니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오직 루이뷔통만 파는 매장이라는 정도 ㅎ. 이탈리아 밀라노 출장때 잠깐 들렀던 로마 근교의 아울렛 매장이 생각나네요. 광활한 벌판에 펼쳐진 명품 샵들의 향연 -_-;


    날이 점점 어둑어둑 해지면서 도시의 답답함이 불빛의 향연으로 바뀌어 갑니다. 흐린 날씨지만 오늘 보기로 한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위해 분위기를 잡아주는 홍콩의 모습. 때마침 러시아워가 겹치면서 차는 막혔지만 시원한 바람을 가르는 기분은 최고였습니다. 우리 아기 유모차도 잠시 포즈를 ;;;


    정신없이 하늘 높이 솟은 빌딩들. 빌딩 구경하는게 무슨 매력이겠냐 했었는데, 뉴욕 맨하탄에서 시티 투어 버스를 타고 돌면서 " 이야~ " 했던 것 만큼의 매력이 있습니다. 맨하탄은 워낙에 유명한 빌딩과 스팟들이 많아서 확인하는 즐거움이었다면 이곳은 뭔지 잘 모르겠지만 그냥 " 워오! " 하는 매력이 있네요. 스타페리를 타고 홍콩 여행의 마지막을 장식하기 위한 심포니 오브 라이트 공연을 보러 가는 길, 왠지 모를 아쉬움이 남았다는!

    댓글 2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