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크로소프트 밴드

마이크로소프트 문레이커(Moonraker), 스마트워치 시장을 향한 출사표일까? 애플의 애플워치가 출시된 이래 스마트 밴드 시장의 식지 않던 열기가 단번에 사라졌습니다. 스마트 밴드 시장은 페블, 핏빗 등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삼성, 샤오미 등 처럼 걸출한 IT 기업들이 많이 진출해 있었습니다. 애플워치 이전까지 스마트 워치는 구글과 삼성 등에서 제품을 내놓은 바 았었지만 생각만큼 큰 이슈가 되지는  못했습니다. 때문에 시장은 스마트 밴드 중심으로 수요가 형성되었고 이같은 기조는 애플워치 출시 직전까지 이어졌습니다.소.. 더보기
게이머밴드(GamerBand), Xbox 아바타를 마이크로소프트 밴드 화면으로! 아이폰이 세상을 바꿀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필요한 것들만 담아 쓰기 편하게 만든 하드웨어가 물론 그 시작이었겠지만 본격적인 혁신을 이끌어 낸 것은 역시 수많은 앱(App)이었다는데 이견이 없으실 겁니다. 애플의 아이폰 이후 세상에 등장한 많은 기기와 플랫폼은 각기 플랫폼을 더 빛나게 해줄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얼마나 확보하고 사용자들이 그런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조화롭게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느냐의 전쟁을 시작했고 여전히 현재 진행형입니다... 더보기
마이크로소프트의 첫 웨어러블 기기 밴드(Band), 스마트워치와 헬스트레커의 경계에 서다 하드웨어의 명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첫 웨어러블 기기를 선보였습니다. 기기의 이름은 밴드(Band). 시장의 대세를 차지하고 있는 웨어러블 기기와 마찬가지로 손목에 차는 형태로 개발된 단말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까지 헬스트레커 시장에 참여하면서 바야흐로 헬스트레커는 명실공히 하나의 스마트 기기, 웨어러블 기기로서 완전히 자리잡았다는 신호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밴드는 단순한 헬스트레커이기 보다는 삼성전자의 기어핏이나 소니의 스마트밴드 R..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