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율

가파른 엔화 가치의 하락, 외환 투자와 외화통장 이야기 연말이 되었지만 예년만큼 연말 분위기가 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올 한해동안 사건 사고가 많았던 탓도 있겠지만 체감으로 느껴지는 경기가 너무 안좋기 때문에 사람들을 만나는 송년회도 적은 편이고 가벼운 주머니 사정 때문에 마음의 여유가 적은 것도 이유일 것 같습니다. 글로벌 경제 역시 아직까지 확실한 "회복" 신호를 보내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당분간은 이런 움직임이 계속될 것 같습니다. 기축 통화로서 달러화가 갖는 가치는 금본위제도 이후 절대적이라는.. 더보기
분유떼기, 또 한번의 성장 육아를 하다 보면 하루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아이 모습에 깜짝깜짝 놀랄때가 많습니다. 태어난 순간 정말 아스라질 것 같아서 제대로 잡아보지도 못했던 아이가 어느새 마트 쇼핑을 가면 지가 보고 싶은거 보겠다고 팔을 잡아 끌는 모습을 보면, 훌쩍 커버리는 아이 모습에 새삼 놀라곤 합니다. 육아 초기에 맞이하게 되는 큰 두번의 성장은 바로 엄마 젖을 떼고 분유를 떼는 시점입니다. 엄마 젖을 뗀다는 것은 그동안 엄마 없이 있을 수 없던 시간의 끝이라는 의미이.. 더보기
#182.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한다는 말이 고작... 오늘 아침부터 미국발 훈풍에 훈훈한 주식시장으로 마음이 편안하신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그동안 미친듯이 떨어지던 주가가 오늘, 어제 이틀간 나름 의미있는 반항(?)을 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몇가지 지켜볼 포인트들이 조금 더 있다고 생각해서 관망중인데요, 아침에 약속이나 한듯 각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다양한 전망들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내용이라는 것이 정말 유치하기 짝이 없어서 보시는 분들이 냉정하게 .. 더보기